사용자 삽입 이미지

며칠 전 동네 골목에서 봤던 하얀 새끼 고양이가 자꾸 눈 앞에 아른거린다.
걔는 아무리 봐도 도둑고양이로 크다가는 금방 죽을 것 같던데...
억지로라도 키울 형편이 된다면 데리고 왔을 텐데 정말 너무 안타깝다.
 
고양이 한 마리를 키우기 위해서라도,
이젠 그림일기는 좀 뜸하게 하고 돈 버는 일에 열중해야지.
 
p.s.
고양이 한 마리만 키우면 애인같은 거 없어도 될 것 같은데...
고양이를 키울 수 없으니 애인을 키워야 하나? ㅡㅅㅡ;;;

'웹툰일기 > 2007'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하얀 소공녀 같은 새끼 고양이  (6) 2007.12.30
너구리굴 카페  (6) 2007.12.30
사람마다 다른 공항 보안심사  (12) 2007.12.29
스튜어디스와 일대일 대화  (20) 2007.12.29
기내식의 불쌍함  (10) 2007.12.29
솔로부대에도 휴가는 있다  (10) 2007.12.28
Posted by 빈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