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 동남아 삽질 여행 27

태국, 꼬 창(Ko Chang) 2/3


햇살만 따갑지 않다면 선착장에서 싸이 까오 해변(Hat Sai Khao)까지 걸어갈 만 하다. 수풀 사이로 바다를 볼 수도 있고, 섬 사람들이 사는 모습도 볼 수 있으며, 원시림의 일부도 잠시 볼 수 있으니까.

하지만 비가 오지 않는 이상, 태국에서 낮에 햇볕이 따갑지 않기를 바라는 건 무리. 길을 걷다보니까 여행자들이 오토바이를 빌려서 많이들 타고 다니던데, 나도 나중에 숙소 정하고 꼭 저거 해 봐야지 했었다. 결국엔 시간이 없어서 못 하고 말았지만.


(펩시와 코크의 만남.)



(선창장에서 흰 모래 해변(White Sand Beach)가는 길. 저 멀리 오르막 길 너머에 마을이 하나 있고, 거기서 산 허리(거의 꼭대기)를 넘어야 한다. 그냥 흥정 잘 해서 택시 타고 가시기 바란다. ㅠ.ㅠ)



(반 크롱싼이라는 작은 마을에 도착하면 핫 까이배(Hat Kaibae 가는 길이라는 표지판이 보인다. 하지만 반 크롱싼에서 핫 까이배까지는 20킬로미터가 넘는 거리.)



(꼬 창 뿐만 아니라 동남아를 여행하다보면 길 가에 이렇게 병 속에 빨간 액체를 넣고 파는 것을 쉽게 볼 수 있다. 도시보다는 시골 쪽에서 흔히 볼 수 있는데, 마시고 싶으면 마셔도 된다. 주로 차에 부어 넣는 거지만~ 주유소가 없는 동네에서는 저렇게 가솔린(휘발유)을 병에 넣어서 판다.)



(이런 폐허에서 살고 싶어라)



(산 중턱 즘에 있는 제단(?). 처음엔 버려진 것들인 줄 알았더니, 오늘 갖다놓은 것이 분명한 음식들도 막 놓여져 있었다. 한두개 정도 세워 놓은 것 즘은 태국에서 흔히 볼 수 있지만, 이렇게 많이 한꺼번에 세워 놓은 건 또 처음봤다.)



(조그만 산 거의 정상까지 올라서 기념으로 한 컷. 타 죽는 줄 알았다. 이 날 썬크림을 두 번 발랐지만 끝내는 뻘겋게 타고 말았다. ㅠ.ㅠ)



(드디어 핫 싸이 까오. 꼬 창에서 꽤 큰 마을에 속하지만, 끝에서 끝까지 오 분이면 다 구경하는 작은 마을. 사실 구경할 것도 숙소, 여행사, 음식점, 술집 이것밖에 없다.)



(난 이제 지쳤어요 땡볕 땡볕)






싸이 까오 해변에 도착하니 오후 한 시. 그나마 구름이 잔뜩 끼어 있어서 태양이 그렇게 뜨겁지 않았던 게 다행이었다. 구름 낀 날이 덥기는 더 덥지만.

꼬 창의 선착장에 내려서 서쪽으로 가다보면 처음으로 만나는 해변 싸이 까오. 서양인들이 'White Sand Beach'라고 부르는, 꼬 창에서 가장 인기 높은 해변이다. 그래서 숙소나 부대시설도 잘 되어 있고, 마을도 꼬 창에선 제법 큰 편이다.

그런데 나는 이곳이 별로 마음에 들지 않았다. 생각했던 것보다 해변이 아름답지도 않았고, 사람들로 붐비는 것도 마음에 들지 않았기 때문. 그래서 일단 여기서 점심만 해결하고 곧장 다른 곳으로 떠났다.



(좁은 골목길(?)을 지나면 해변으로 나갈 수 있다. 여기서도 개 조심.)



(핫 까이 까오(화이트 샌드 비치)는 약간 독특한 해변이긴 했다. 백사장 윗쪽으로 나무들이 우거져 있어서, 백사장 쪽으로 그늘을 만들어 주고 있었다. 나무들 때문에 걸을 때는 고개를 약간 숙인 채 걸어야 했지만, 자연적인 그늘이라서 분위기도 좋고 더 시원하게 느껴졌다. 다만, 넓고 경치 좋은 그늘은 이미 누군가가 차지하고 있다는 게 문제.)



(계속해서 해변, 또 해변. 백사장 위로 나뭇가지들이 우거져 있다는 것 말고는 특별한 감동도 없고, 재미도 없고... ㅡㅅㅡ; 이 동네 자체가 배낭여행자들은 별로 없는 동네라서 그런지도 모르겠다.)



(태국 여행을 하다보면 스쿠터 한 대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 때가 많다. 어디든 마찬가지겠지만. 여행하다 만났던 한 독일인 부부는, 오토바이 사서 타고 다니다가 싫증나면 중고로 팔고 대중교통 이용하고, 그러다 또 싫증나면 자전거 사서 타고 다니다가 중고로 팔고 그렇게 여행한다고 했다. 아... 정말 부러운 돈지랄. ㅠ.ㅠ)



(꼬 창에서 쉽게 볼 수 있는 여행사. 꼬 창 남쪽에는 섬이 많은데, 국립공원으로 지정 될 정도로 아름답다고 한다. 그리고 꼬 창에서도 여러가지 해양레포츠를 즐길 수 있다. 그런거 다 해 보려면 돈 많이 벌어서 가시라.)



(사진엔 보이지 않지만, 이 동네엔 한국식당도 있었다. 그렇다면 한국 사람들도 많이 간다는 반증일테지.)



(여긴 호텔. 나중에 꼬 창 숙소들의 가격을 알려 드리겠다. 지금은 패스.
섬에도 환전소가 여럿 있다. 그래서 환전 자체는 크게 신경 쓰지 않아도 된다. 문제는 환율인데, 당연히 안 좋다. 방콕에서 달러당 35밧 할 때, 이 동네에선 달러당 34밧 정도 했다(백 달러 지폐 기준).)



(그림을 그려서 파는 곳도 한 마을에 한 두 군데 정도는 꼭 있었다. 딱히 눈에 띄는 건 없었지만... ㅡ.ㅡ;)



(웬만 한 물놀이 용품들은 섬 안에서 다 구입할 수 있다. 그러니까 몸만 가면 된다. 돈 있으면. ;ㅁ;)




싸이 까오까지 걸어오느라 너무 힘 들었기 때문에, 이번에는 택시(썽태우)를 탔다.

택시라고 쓰여진 차가 지나가면 불러 세워서 타면 되는데, 한 푼이라도 아끼려면 얼만지 물어보고 타야 한다. 이 섬에서는 웬만해선 흥정은 안 된다. 단지, 얼만지 물어보고 타면 서양인들보다는 싸게 탈 수 있다. 안 물어보고 그냥 타면 100미터를 가도 무조건 100밧(약 4천 원)이다.

신발에 택시(TAXI)라고 써 놓고, 내 신발 신고 한 걸음 걸었으니까 100밧 내라고 해도 되겠다. ㅡㅅㅡ

핫 싸이 까오에서 핫 까이배(Hat Kaibae)까지 거리는 약 10킬로미터, 요금은 깎아서 50밧 냈다.

Posted by 빈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장림 2008.12.30 14: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나라에서는 빨간색 휘발유는 군용인데요 ^_^