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 동남아 삽질 여행 27

태국, 꼬 창(Ko Chang) 3/3


핫 싸이 까오에서 갑자기 핫 까이배를 택해서 간 이유는, 가이드북에 사람 별로 없고 한적한 곳이라고 나와서였다. 그리고 소개된 숙소 정보를 보니까, 선풍기 방이 200밧 정도라고 나오기도 했고.

핫 싸이 까오에서 대충 돌아보니, 400밧 정도가 제일 싼 방인 것 같았다. 동네 분위기를 보니까, 고급 리조트와 방갈로들이 쭉 늘어서 있어서 싼 방을 구하기는 어려울 것 같았다. 바닷가에 있는 어느 방갈로에 가서 가격을 물어 봤더니, 팬 방이 1700밧이란다. 물론 그곳이 좀 고급스러워 보여서 비쌀 거라고 예상하고 가격만 물어본 거였지만, 그 정도일 줄은 정말 몰랐다. 그래서 바로 핫 까이배로 떠나기로 결심했다.


(핫 까이배(Hat Kaibae) 타운. 꼬 창의 유명한 해변마을들은 다들 분위기가 비슷하다. 바닷가나 섬 안쪽으로 숙소가 있고, 큰 길 가로 가게가 쭉 늘어선 형태. 태국이지만 노점상을 거의 볼 수 없는 곳.) 



(핫 까이배 해변으로 가던 중 기웃거리며 가격을 물어봤던 어느 방갈로. 사실 저런 방갈로에 혼자 묵는다는 것 자체가 사치다. 그래도 값이 궁금해서 물어 봤더니 대략 2000밧(약 60달러) 정도. 한 열댓 명 가서 엠티 분위기 내기엔 딱 좋을 것 같지만, 침대가 더블이라서 세 명 이상은 아마 안 받아줄 듯 싶다.)



(고급 리조트들은 대체로 해변에 위치해 있는데, 해안을 사유지처럼 활용하고 있었다. 진짜로 사유지인지도 모르겠지만. 어쨌든 보트를 이용해 낚시나 스쿠버다이빙, 스노클링 등의 놀이도 즐길 수 있긴 있다.)



(마치 사유지처럼 돼 있는 까이배 해변. 해변을 따라 심어진 야자수 뒷편엔 방갈로들이 쭉 놓여 있다. 그래도 띄엄띄엄 제법 운치 있게 만들어 놓아서 그리 이질적으로 느껴지진 않는 편이다.)






(푸른 바닷가 노천 카페. 그늘이 별로 없어서 그런지 낮에는 아무도 없었다.)



(핫 까이배는 대충 이런 분위기. 싸이 까오보다 규모는 작지만, 아담하고 오밀조밀한 느낌의 해변이다.)






(바다를 바라볼 수 있게 지어진 방갈로들. 허름한 듯 보여도 실내는 아주 깨끗하다. 물론 대빵 비싸다.) 






(예쁜 바닷가에서 돈 얘기를 해서 좀 흥이 깨지지만, 그래도 이 말은 꼭 남기고 싶다. 100밧(약 3~4천 원)짜리 지폐를 한국에서 천 원짜리 쓰듯 쓸 수 있는 사람이 아니라면, 그리고 그런 상황이 안 된다면 꼬 창은 안 가는 게 좋다. 

가난은 상대적으로 비교될 때 더욱 처절한 법이다. 가난한 사람들끼리 모여서 라면 끓여 먹으면 그것도 재미고, 추억이고, 즐거운 기억이 될 수 있다. 하지만 다들 스테이크 썰고 있는데 옆에서 라면 끓여 먹고 있으면, 정말 자기 스스로 위축될 수 밖에 없다.

꼬 창이 그렇다. 해변에서 백인들이 '나, 돈 많아서 행복해요~'하면서 이것저것 즐기고 있는데, 옆에서 그거 지켜보면서 주머니 사정 걱정하며 '나도 할까 말까' 고민하고 있으면 아름다운 풍경도 서글프게 보일 수 밖에 없다.

그러니까 배낭여행자라면 꼬 창은 큰 맘 먹고 큰 돈 깨질 거 각오하고 즐기러 가거나, 아니면 차라리 아예 발을 들이지 않는 편이 나을 듯 하다. 물론 휴가 가는 사람들이나, 패키지 같은 걸로 가시는 분들은 아무 걱정 없이 그냥 돈만 넉넉히 챙겨 가시면 된다.)

 

(이런 풍경이 서글프게만 보이는 해변이었다.)



(옛날옛날에 인어공주가 인간이 되고 싶어서 바다에서 육지로 올라왔는데, 마녀가 돈 갖고 오라고 말 했어요. 돈이 없는 인어공주는 육지에서 노숙을 했지요. 그것을 기리기 위해 만든 노숙자 인어공주 동상. ㅡㅅㅡ)



(우하하하하~ 꼬 창에 돈도 없이 왔데~ 비웃는 아이 인형. ;ㅁ;)



(사실 이 즘 돼서는 마냥 피곤하기만했다. 사실 이번 여행은 출발할 때부터 끝 날 때까지 계속 피곤했다. 별다른 흥도 나지 않았고, 자꾸 꼬이기만하는 유쾌하지 못 한 여행. 게다가 이것저것 고민할 것도 많다보니, 급기야 여행은 해서 뭐하나라는 생각도 들었다.)



(지금이라도 돌아갈까, 돌아갈까, 하다가 피식 웃음이 났다. 생각해보니 난 돌아갈 곳이 없다.)






(꼬 창에서 처음이자 마지막 밤을 묵었던 핫 까이배의 어느 방갈로.)




핫 까이배도 핫 싸이 까오와 다른 건 별로 없었다. 이미 꼬 창의 서쪽 해안은 많이 개발된 상태여서, 허름한 게스트하우스는 전혀 없고 깨끗한 리조트와 방갈로만 있었다. 물론 깨끗하고 시설 좋으면 좋긴 좋은데, 가격이 문제다.

핫 까이배에서는 500밧 아래로는 방이 없다. 아, 한 군데 350밧 짜리 방을 찾긴 했는데, 창문 없는 지하실 같은 방. 이 밝고 맑고 자연 아름다운 섬에 와서 지하실 같은 방에 묵고 싶다면 별 상관 없을 테지만.

차라리 핫 까이 까오 쪽이 가격면에선 조금 더 나았던 거였다. 또 실수. 하지만 이제와서 돌아간다해도 차비를 따지면 여기 있는 거나 마찬가지다. 그래서 오늘은 핫 까이배에서 하룻밤 묵기로 결정했다.



해변이 보이지 않는 동네 안에 위치한 숙소들은 500밧(2만 원) 정도. 바다가 살며시 보이는 방갈로는 700에서 1000밧 정도. 문만 열면 바다가 눈 앞에 쫙 펼쳐지는 그런 방갈로는 대략 2000밧 정도다. 물론 500밧 짜리 숙소는 당연히(!) 팬FAN 방이다. 방콕에서 그 가격이면 대충 쓸만 한 에어컨 방을 구할 수 있지만, 꼬 창에서는 그렇지 않았다. 그나마 여기는 섬이라서 밤에는 팬만 틀어도 될 정도이니 다행이랄까.

나중에 섬을 떠날 때 즘에야 여행자들을 통해서 알게 됐는데, 꼬 창은 이미 거의 고급 휴양지로 많이 개발된 상태라고 한다. 섬 남쪽의, 예전에는 아무것도 없었다는 반 방바오(Ban Bang Bao)까지 이미 고급 숙소들이 들어 선 상태. 더이상 리조트 없는 자연 그대로의 경관은 없다.

그나마 핫 까이배에서 남쪽으로 5킬로미터 정도 떨어져 있는 핫 타남(Hat Tha Nam), 일명 론리 비치(Lonely Beach)라는 곳에 가면 아직도 200밧 짜리 선풍기 방이 약간 있다고 한다. 그나마도 곧 개발이라는 이름을 달고 고급화 되겠지만.






그래도 이왕 섬까지 들어왔으니 하루만 묵어가자는 생각에, 핫 까이배 마을을 돌아다녀서 겨우 500밧 짜리 숙소를 구했다. 깨끗하고 시설 좋은 방갈로였는데(창문 없는 지하같은 방 말고는 방갈로밖에 없었다), 원래는 750밧 짜린데 비수기라 손님이 없어서 싸게 해 주겠다고 해서 그나마 깎은 가격이었다.

그 날 하루 쓴 돈만 1000밧(약 4만 원) 이었다. 쇼핑을 한 것도 아니고, 럭셔리하게 다닌 것도 아니고, 그냥 이동하고 밥 한 끼 먹고 방 하나 잡았는데 천 밧. 천 밧이면 정말 아껴쓰면 방콕에선 일주일도 버틸 수 있는 돈인데... 꼬 창은 정말 내게 어울리는 섬이 아니구나라는 생각이 들어서, 다음날 바로 떠나자는 생각을 굳히게 됐다.

참고로 이 섬 안에서 인터넷은 1분에 1밧(40원)이다.



(방 안에 들어가니까 침대 위에 수건이 이렇게 세팅 되어 있었다. 신혼여행가면 좋겠네. 이런 거 하지 말고 방값 싸게 해 주지. ㅠ.ㅠ)



(까이배 해변으로 나가는 길. 방갈로들이 쭉 모여 있는 마당을 통해서 나가야 한다. 비싼 돈 내고 섬에 들어왔으니 숙소에 처박혀 있을 수는 없다는 생각에 무리해서 나가고, 다음날 아침도 또 나가고... ㅠ.ㅠ)



(고급 리조트 앞마당엔 이런 시설도 있고~)



(해변 사진은 다음편에 계속 질리도록 보여 드리겠음. ㅡㅅㅡ/)




Posted by 빈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신타 2013.03.05 04: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말레이시아 관련 정보 검색하다가 읽게 된 여행기....
    참 재미있네요....ㅎㅎ 감사함을 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