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렇게 또 하루

사진일기 2009. 1. 26. 04:19

삶은 때때로 너무나 잔인해서 어디로든, 여기가 아닌 그 어느 곳으로든 숨어버리고 싶을 때가 있지. 세상 그 대단한 성인들이나 도인들, 성직자들, 여행자들, 어쩌면 모두 비겁한 도망자들인지도 몰라. 진정 용감하고 강한 사람들은, 거리 어디서든 흔히 볼 수 있는 그런, 묵묵히 일상의 길을 뚜벅뚜벅 걸어가는 그들이지. 오늘 하루도 용감하게 잘 버텨 낸 우리는, 집 앞 어느 선술집에서 축배의 잔을 들 자격이 충분히 있지. 그러니까 모두 건배, 건배, 그리고 막차는 우리 것.

'사진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안녕, 미안  (1) 2009.02.13
가끔 있는 그런 날엔  (1) 2009.02.03
그렇게 또 하루  (0) 2009.01.26
정말로 춤을 추고 싶다면  (0) 2009.01.21
이미 내린 눈은 돌아가지 않아  (1) 2009.01.19
Life in Dolby  (1) 2009.01.14
Posted by 빈꿈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