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영도다리의 공식적인 명칭은 '영도대교'다.
백과사전 같은 데서 찾아볼 때는 영도대교로 검색해야 제대로 된 결과물들이 나온다는 뜻이다.
하지만 부산 사람들은 대체로 '영도다리'라고 부른다.
이거나 저거나 별 상관은 없지만, 그래도 영도다리가 더 친근하고 편하게 느껴진다.

영도대교는 1934년 개통해서, 그 당시에는 전차도 다니고 그랬다 한다.
1966년 까지는 하루에 몇 번씩 다리 양쪽이 들어 올려져서 배가 지나다녔다 한다.

(백과사전 - 영도대교)


나도 옛날엔 다리가 들어 올려 졌었다는 말만 들었지, 실제로 들어 올려지는 건 본 적 없다.
1966년 이후로는 고정된 채로 일반 다리처럼 이용되었으니까.
다리 양쪽 끝에 다리를 들어 올렸을 듯 한 시설들이 있고,
한 가운데 즘엔 이어붙인 흔적이 있기 때문에, 그걸로 추측이나 해 볼 뿐.



그 옛날을 기억하는 어른들은 전차와 도개교, 한국전쟁 피난처, 이산가족 만남의 장소
등으로 영도다리를 기억하겠지만, 젊은 세대들은 그 옛날을 모르니 딱히 추억같은 건 없다.

하지만 부산 사람이라면 어릴 때 다들 한 두 번 즘은 들어보는,
'니는 영도다리에서 주워왔다'라는 소리. 

이거 듣고는 눈물을 펑펑 흘리며 진짜 엄마 찾아간다고 집 나선 친구도 있었고... ;ㅁ;
우리도 다 영도다리 출신이라고 계속 같이 살자고 말리고... ㅡㅅㅡ;;;
뭐 다들 그렇게 다리 밑에서 주워진 신분으로 살아간거다.

그러니까 다들 영도다리 출신 형제자매들. ㅡㅅㅡ;



그런 마음의 고향인 영도다리가 올해(2009) 10월에 폭파 해체 한단다.
해체해서 다시 복원한다고 하는데, 아무래도 폭파해서 해체를 하는 거니까,
옛날같은 맛은 안 나지 않을까 싶다.

서울같은 데 살고 있으면 부산에서 다리 하나 해체하는 것 정도는 뉴스꺼리도 안 되니까
나도 전혀 모르고 있었는데, 최근에 부산방송 아나운서 분의 블로그에서 우연히 알게됐다.
(내 고향(인 줄 알았던) 영도다리, 근대 부산의 흔적)

아아... 영도다리 본 지도 꽤 오래 됐는데...
해체하기 전에 다시 한 번 볼 수 있을라나...


반응형

'웹툰일기 > 2009' 카테고리의 다른 글

외국인 아니고 외계인  (7) 2009.09.23
빙빙빙~ M$.Bing.money  (4) 2009.09.22
영도다리 철거한데  (3) 2009.09.21
폐지 줍는 노인  (5) 2009.09.18
집을 지어서 ZIP을 하잖아  (6) 2009.09.09
면접볼 때 입을 정장도 없는 가난뱅이거든!  (16) 2009.09.08
Posted by 빈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snowall 2009.09.21 17: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해체후 복원할건데 폭파 해체라...-_-
    부산 출신이 아닌 저로서는...도대체 어떻게 복원할건지 그게 더 흥미진진한데요.

    • 빈꿈 2009.09.21 18: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복원을 어떻게 할 지 궁금해요.
      보수공사만 좀 하고 사람만 다니게 놔 두면 좋겠다 싶은데...
      아마도 불빛 막 들어오게 휘황찬란하게 다시 짓지 않을까요. 으... ㅠ.ㅠ

  2. 산다는건 2009.09.21 21: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도다리는 그 모습이어야 제맛인데...아쉽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