뭐, 늘 그렇듯이 이번에도 영화 감상문 쓰려다가 얘기가 저어 먼 안드로메다로 가 버렸다.
오래 지켜보신 분들이야 이미 익숙하실테고, 그렇지 않은 분들이라면 익숙해지셔야 할 듯. ㅡㅅㅡ;



말이 나왔으니 출산에 대해 짤막하게 한 마디 꺼내 보겠다.

이왕 세상에 태어나버렸(?)다면 그냥 즐겁고, 재밌게 살면 되는 거다.
행복까지는 아니더라도, 자신의 노력에 따라 얼마든지 재밌게는 살 수 있으니까.
대화하다보면 재미있게 살면 행복한 것 아닌가라는 질문을 하시는 분들이 있으신데,
내 경우는 둘이 다르다.

열나게 자전거 페달 밟으며 여행하다가 밥 굶고 노숙하는 상황을 떠올려 보자.
재미는 있지만 행복하진 않다. ;ㅁ;
뭐, 그런거다.


이왕 태어나 사는 건 그렇다 치고, '출산'은 생각을 좀 해봐야 하는 것 아닐까.

이 세상이 정말 아름답고, 행복하고, 그래서 살 가치가 있기 때문에,
이 아름다운 세상을 누군가에게 보여주고 싶고, 함께 보고싶은 그런 마음이 들 때,
그 때가 바로 출산을 할 시기 아닐까 싶다.

만약 세상이 드럽고, 추악하고, 가망없고, 불행하고, 지겹고, 따분하고, 재미없다면,
그렇다면 한 생명을 이 세상에 내보내선 안 되는 것 아닌가.
나도 당했으니 너도 당해봐라, 이건 좀 아니잖아. ㅡㅅㅡ;


물론 정말 행복하고 아름다워서 한 생명을 받았는데 그 후에 생각이 바꼈다면,
그건 또 어쩔 수 없는 일이다.
우린 그런 미래까지 바라볼 수 있는 대단한 존재는 아니니까.


오해의 여지를 없애기 위해 덧분이자면, 낳지 말라는 뜻은 또 아니다.
미혼모나 나이 어린 엄마일지라도, 세상이 너무너무 아름다워서 함께 이 세상을
살아나가고 싶은 사람들이라면 외부 조건에 상관없이 아기를 낳아도 된다는 뜻도 된다.

어쨌거나 결론은, 출산은 필수가 아니라 선택이라는 거다.
내가 살 집 고르는 것보다 수백 배는 더 고심해야만 하는 어려운 선택.
한 생명의 삶을 좌지우지하는 중요한 선택.



어쨌든 이 글은 2012라는 영화의 감상문을 쓰려고 했던 거니까,
다시 영화 얘기로 돌아와서 조금 언급이라도 하고 끝내야 겠다.
그래야 조금이라도 영화평다워지지 않을까 해서. ;ㅁ;

2012 영화는 그냥 생각없이 엄청난 스캐일의 CG 구경하기엔 딱 좋다.
스토리고 뭐고 다 잊고 그냥 큰 규모의 재난 장면 구경에 집중하면
두 시간여 동안 정말 다른 것 다 잊고 영화에만 집중할 수 있다.

아무 생각 없이 보겠다면 그냥 화면에만 집중할 것.
슬픈 영화를 보고 싶다면 '10억 유로'를 계속 떠올릴 것.
무서운 영화를 보고 싶다면 '나도 10억 유로 없는데'를 기억할 것.
즐거운 영화를 보고 싶다면 2012년이 임기가 끝나는 날이라는 걸 기억할 것.



p.s.
돈 못 버는 유전자를 가지신 분들은 모두 모여 인생을 즐기자구요~



Posted by 빈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9.11.22 04: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 nkokon 2009.11.22 09: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10억 유로가 뒤에서 환청으로 들리겠는데요 ;;

  3. †Lucifer† 2009.11.23 01: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보고나서(개봉하고 이틀후에 봤습니다.) 과연 이게 제대로된 결말인가? 나는 이것을 받아 들여야 하는가? 라고 영화 끝나고나서 심각하게 고민했습니다. 그런데 같이 보았던 누님께서는 처음 제가 이러한 의문을 던졋을때 "잘 끝난거 아니야?" 라고 말씀하셨죠... 이때까지의 재난영화들을 보면 그렇게 끝나는게 당현한것처럼 보였죠... 뭐...누님은 제생각을 듣고 조금 생각을 바꾸신듯합니다만... 일반적으로 주인공 살았네 잘됬네 라고생각하기 쉽죠...

    • 빈꿈 2009.11.25 03: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 이 영화 이후로 이어지는 영화들이 있잖아요.
      바로 '워터월드'와 '매드맥스'
      살아남아서 그렇게 살아가겠죠 뭐~ ^^;;;

  4. idjung 2009.11.23 13: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세상은 보기 나름 아닌가요? 항상 우울한 건 아니잖아요...

  5. 지나가던이 2009.11.23 15: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실 배표 판거야 그 밉살스런 장관이 말한대로 그러지 않으면 무려 티벳에 한 척당 10만명 들어가는 배 못만드니까 그렇다 할 수 있죠. 인부들까지 태운 건 말씀하신 대로 따로 사람도 필요하고 앞날도 좀 생각해봐야 하니까요. 문명이란 다 쓸려나간 새 땅에서 부자들끼리만 시작하기도 힘들겠죠. 그리고, 눈앞에 있는 사람까지 죽인 판에 가혹한 환경에서 사람 좀 더 죽인들 무슨 상관이 되겠습니까. 새 문명 건설이 아니라 자멸이 될지도.. 뭐, 영화 편들어주면 이렇게 되네요. ㅎㅎ

    • 빈꿈 2009.11.25 03: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하긴 돈 말고는 딱히 기준으로 할 만 한게 없기도 하죠. 후세를 위해 역대 미스 유니버스들만 태울 수도 없는 노릇이고 말이죠... ㅡㅅㅡ;;;;

  6. 산다는건 2009.11.23 16: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10억 유로....한화로 2조쯤 되나요....ㅡ0ㅡ 근데 사실 그게 현실일 듯.....그걸 만들어놓고 무료봉사? 그것도 아이러니할 것 같네요.ㅎㅎ

  7. ninjakuma 2009.11.23 17: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출산은 의무가 아니라 선택이란 말에 공감하는 바이오...
    특히 여성분들의 경우는 나이들어서도 여자이고 싶은 양반들인데 출산을 택하려면 포기하여야 하지 않소이까... 그외에도 여러가지로도...(남자의자격 아이 돌보기편에서 뼈저리게 느꼈소이다...여자를 아줌마로 만드는것은 영/유아들이다라는것을..) 참고로 필자는 남자요....

  8. 이시태 2009.11.23 22: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 때가 되면, 저희끼리 모여 현 정부에 대한 담화나...

  9. 흠냐 2012.04.10 23: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화에서 살아남는 사람들이 `좋은 일 많이 한 순서`가 아니라서 실망하신 듯 합니다.
    10억 유로는 배 만드는데 들어가는 비용에 충당했을 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