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우편사업지원단'에서 단단한 서류봉투 하나가 날아왔어요.
이게 뭐지? 왜 이런게 왔지? 하고 잠시 의아해했는데,
며칠 전에 주문한 게 퍼뜩 떠오르더군요.




우표를 판매하고 배송하는 곳 답게, 봉투 겉면에도 우표를 잔뜩 붙였네요.
보통은 익일특급 등기우편으로 보낼 땐 비싼 우표 한두장 딱 붙이고 마는데 말이죠.
아니면, 우표가 상당히 많이 남아돌아서 그런 건지도 모르지만요.


뽀롱뽀롱 뽀로로 기념우표


두꺼운 마분지 사이에 끼어 있었던 건, 바로 뽀로로 우표~!
취미우표 판매를 중점으로 하는 곳 답게, 안 구겨지게 하기 위한 장치도 눈에 띄었어요.
이 정도면 우표에 지문도 안 묻히려고 애쓰지 않았을까 싶기도 하네요.


뽀롱뽀롱 뽀로로 기념우표


나오자마자 시중 우체국에서는 공급된 물량이 모두 다 소진되고 말았다는 그 전설의 우표!
곧 모든 물량이 소진되어 없어진다는 소식을 듣고는 부랴부랴 인터넷으로 주문했죠.

아슬아슬하게 막차 타서 몇 장 구할 수 있었는데, 이 우표는 참 특이하더군요.
알록달록 예쁜 그림도 그림이지만, 우표가 스티커로 돼 있어요. 우표 외에도 스티커가 있어서, 방바닥 벽지에 덕지덕지 붙이며 놀기 참 좋게 돼 있어요~



뽀로로 우표의 정식 명칭은 '뽀롱뽀롱 뽀로로 기념우표'.
지난 2월 22일 총 400만 장이 발행됐죠. 그런데 발행 11일 만에 320만 장 넘게 팔려 나가면서 엄청난 인기를 과시했어요.
그리고 며칠 전엔 급기야 매진! 더 찍어 낼 계획이 없다고 발표해서, 전설로 남게 된 우표죠.



이 우표로 뭐 할거냐고 묻는 사람들이 주위에 많은데,
쓸 데 없이 지른 물건을 두고 목표와 필요성을 묻는 질문은 삼가해 주세요.
지른다에 중점을 둔, 그야말로 그냥 질러봤을 뿐인 아이템이니까요~ 잇힝
(포스팅의 목적은 자랑질임)



p.s.
한국우표포털서비스에서는 이런 우표를 인터넷에서 편하게 구입할 수 있도록 서비스 하고 있어요.
이번 뽀로로 우표처럼 시중 우체국에서 공급된 물량이 소진되었더라도, 이 서비스를 이용하면 우표를 구입할 수 있죠. 하지만 뽀로로 우표는 이미 판매 종료. 뽀로로는 전설로 남으리~

http://stamp.epost.go.kr/


Posted by 빈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햇 님 2011.03.07 16: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헙. 뽀느님 우표. 완판되서 지금 못구한다고 하던데 다시 찍어내고 있는건지... 아님 완판된거 미리 구매하신건지;

  2. 엄마곰 2011.03.07 17: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저는 학교 우체국에서 4장 구매했는데 이제 정말 다 팔렸나보네요. 기념 우표가 되겠어요 +_+

  3. Demian_K 2011.03.07 18: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뽀느님...ㄷㄷ

  4. 서하 2011.03.07 19: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동생이 한 때라고 해봐야 초등학교때 우표모은다고 열심히 우체국 다녔던때가 있었는데 말이죠

  5. 신난다 2011.03.07 20: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헐... 이리 귀한 걸..

  6. snowall 2011.03.08 07: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앞으로 같은 도안으로 다시 찍어내지 않는다면 진짜 전설이 되겠군요..

  7. yannie 2011.03.08 16: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두 갖고 싶어요,,, ㅠㅠ

  8. idjung 2011.03.14 13: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랑질에 맘 상했음.

  9. lunia 2011.03.21 22: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 말도 안되!
    뽀로로 우편이라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