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 사람은 다 아는 사실.
이 업계에서 '인력이 모자란다', '사람이 없다'라는 말의 진짜 뜻은,
'경력 많고 값 싼 인력이 없다'라는 뜻.
이미 아는 사람은 다들 알고 있는 내용이지만, 업계 외부 사람들은 잘 모르는 듯.

정부의 SW 인력 육성 정책은 이 업계에 오히려 독이 된다.
차라리 벤처 기업 지원 정책이나 좀 더 강화하는 게 낫다.
특히 대학, 인력이 모자란다고 언론에 나왔다며 장밋빛 환상 가지는 건 금물.

옛날에 아이템 마음에 든다고 덜컥 벤처회사 갔는데,
사장이 월급날만 다가오면 자기는 월급도 많이 못 가져간다고 맨날 투덜대는거라.
나도 겨우 월급 150 받아가는데, 나 들으라고 하는 소리인가 싶어서,
듣다듣다 못참고 어느날 '사장님 월급 많이 받아 가시라'면서 사표 썼지.
근데 그땐 또 잡더라. 애초에 투덜대지를 말든가.
그때 알게됐지, 아이템 마음에 든다고 월급 적게 받고 들어가는 건 아니라는 것을.


Posted by 빈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