뻔한 진리(?)를 다시 확인한 것이었지만, 새롭게 깨달은 성과는 '좋은 회사(혹은 원하는 회사)라는 건 사람마다 다를 수 있는 상대적인 것'이라는 사실. 누군가는 지금 이 시간에 농* 프로젝트라도 들어가서 일 했으면 싶을 테고, 또 누군가는 구*도 그냥 마지못해 나가는 직장일 뿐일 수 있고.

 

그리고 좀 더 생각해 볼 문제. 우린 흔히 "좋은 회사"와 "뽀대나는 회사"를 혼동한다는 것. 그러니까, 많은 사람들이 "오오, 거기 좋은 회사잖아"라고 이구동성으로 입을 모은다 해서 나에게 맞는 회사라는 보장은 없다는 사실. 좀 더 극단적인 예를 들자면, 누구나 '거길 왜 다녀'라고 말 하는 회사가 의외로 자신의 취향엔 맞을 수도 있는 것.

 

그러니까 결론은, 노점상을 해야 하나. 커넬 센더스도 처음엔 집에서 닭 튀겨서 도로 위에서 팔았다던데. 나도 지금부터 시작하면 나중에 어쩌면 'K코리안 F프라이드 C치킨'을 만들 수 있을지도... -ㅅ-;

 

 

Posted by 빈꿈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