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27일부터 'DMZ 평화둘레길 (평화안보 체험길)'이 단계적으로 개방된다. 그 첫단계로 우선 개방되는 곳은 '고성' 지역이다.

 

원래는 9.19 남북군사합의에 따라 감시초소(GP) 철거, 유해 발굴 등 긴장완화 노력이 이뤄지고 있는 고성(동부), 철원(중부), 파주(서부) 3개 지역을 개방할 계획이었지만, 철원, 파주 쪽은 안전 등을 고려해 추후에 순차적으로 개방할 예정이다.

 

DMZ 평화둘레길 고성 코스

 

27일부터 관람이 시작될 고성 지역 평화둘레길은 총 2개 코스로 이루어져 있다. A코스는 통일전망대에서 해안 철책을 도보로 이동하고, 금강산전망대까지 일부는 차량으로 이동해서 총 2시간이 소요된다. B코스는 통일전망대에서 금강산전망대까지 차량으로 쭉 이동하는 1시간 10분 정도의 코스다.

 

어떤 코스를 선택하든 민간인이 DMZ를 들어가서 금강산전망대를 가본다는데 의의가 있겠다. 아직 아무나 마음대로 가볼 수는 없고, 인터넷으로 신청을 한 사람들을 대상으로 추첨하여 선정된 사람들만 방문할 수 있다.

 

 

신청은 행정안전부 DMZ통합정보시스템 '디엠지기', 혹은 한국관광공사 ‘두루누비’에서 할 수 있다. 디엠지기를 들어가면 DMZ에 대한 여러가지 정보를 볼 수 있다는 장점이 있지만, 신청은 어차피 두루누비 사이트로 연결된다.

 

* DMZ 평화둘레길 방문신청 페이지 (두루누비)

 

사이트에 들어가면 A코스, B코스 중 하나를 선택하고, 날짜를 지정하여 신청을 진행할 수 있다.

 

 

 

11일부터 신청을 받아서 그런지, 이미 4월은 신청할 수 있는 날이 없고, 5월에 예약 가능 날짜가 보인다. 신청을 진행하려면 두루누비 회원가입이 필요한 것이 좀 귀찮은 요소다.

 

Posted by 빈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