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액티비티 시즌이 왔으니 본격 야외 동영상을 찍기 위한 준비물을 갖추고 있다. 사실 얼마나 찍을지는 모르겠지만, 그냥 사다 모으는 재미가 있다. 원래 취미는 장비 사다 모으는 재미로 하는 것 아닌가. 그나마 이 정도면 기둥뿌리 한쪽 구석만 갉아 먹는 정도니 건전한 편이다.

 

어쨌든 이번에 구입한 것은 액션캠 악세사리 이것저것. 핵심은 바디스트랩이고, 나머지는 구경하다보니 지르게 됐다.

 

 

메인 쇼핑 물건은 바디스트랩. 액션캠 가슴 스트랩, 혹은 '체스트 바디 스트랩'이라고도 한다. 아는 사람은 다 아는 물건인데, 멜빵처럼 몸에 착용하고 액션캠을 부착하는 물건이다. 액션캠을 부착하면 딱 가슴 정도에 오게 된다.

 

앞쪽에 액션캠 버클마운트나 J마운트를 끼워 넣을 수 있게 돼 있다. 고급형은 뒷부분 몸에 닿는 부분에 스펀지가 있는 듯 한데, 이건 싸구려 저급형이라 그런게 없다. 플라스틱이 그대로 몸에 닿는다. 그래서 이걸 오래 착용하면 가슴이 아플 듯 하다. 그래서 가슴 아픈 동영상을 찍을 수 있겠다.

 

 

마젠타라는 것이 이 바닥에선 유명하다고 한다. 원래 가슴스트랩을 구입하려고 여기저기 뒤지고 다녔는데, 다 비슷해보이는데 가격 차이가 엄청나게 나더라.

 

특히 2만 원 이하에서는 다 똑같은 물건으로 보이는데, 어느 곳에서는 버클도 안 주고, 어떤 곳에서는 주고, 또 어떤 곳에서는 만 원도 안 하고 하는 등, 차이가 많았다. 그래서 어쩌다 보게 된 싼 곳에서 그냥 구입했다. 어차피 어떤 것이든 착용하면 불편할 테니까 다 비슷하겠지.

 

바디스트랩은 자전거 타면서 동영상을 찍을 용도로 일단 질렀다. 자전거 핸들바에 카메라를 장착하니까 너무 떨림이 심하더라. 원래 전문 액션캠 촬영자들도 후보정으로 흔들림을 제거해준다던데, 너무 무지막지하게 흔들리니 대책이 없어서, 아무래도 몸에 부착하면 그나마 흔들림이 좀 덜하지 않을까해서 사봤다. 스테빌라이져 같은 전문 장비를 갖추기는 너무 귀찮고 돈도 없고.

 

아직 시험은 안 해봤는데, 일단 만 원이 안 되니까 안 되면 치우자. 근데 이거 달고 다니면 다스베이더 처럼 보일 듯 하다.

 

 

기타 잡다한 물건. 소개할 것도 없지만 하나씩 설명을 적어놔보자. 누군가는 영감을 받을 수도 있을 테니까.

 

 

 

악어집게. 악어마운트 집게였나 뭐 그런 이름이다. 3센티미터 정도 되는 것에 집게로 부착할 수 있다. 배낭 어깨에 부착할 용도로 사봤다. 배낭에 부착하는 제품을 따로 나온게 있긴 한데, 그냥 이 집게 하나면 다양하게 다른 곳에도 부착할 수 있을 듯 해서 이걸로 선택했다. 가격도 이게 싸고. 어차피 배낭 어깨에 장착하면 조금 뒤틀리고 할 것은 뻔하기 때문에 그냥 최대한 싼 것으로 시도해보자는 의미다.

 

 

자전거 거치대. 자전거에 부착하는 악세사리는 이미 하나가 있지만, 그래도 또 하나 사봤다. 지를때는 뭔가 이것저것 이유가 있었는데, 막상 실물을 보니 이걸 왜 샀지 싶기도 하다. 뭐 평생 한 번이라도 도움이 된다면 보람이 있겠지.

 

 

바디스트랩과 함께 메인 구매품 중 하나다. 액션캠 악세사리에 스마트폰을 부착할 수 있는 부품이다. 물론 스마트폰 거치대는 다이소에서 천 원 짜리도 있다. 근데 그건 삼각대 나사를 끼울 수 있는 구멍만 나 있다. 아마 흔히 구할 수 있는 대부분의 스마트폰 거치대가 그럴 테다.

 

근데 '고프로 스마트폰 거치대'라는 이름을 하고 있는 이 물건은, 고프로 액션캠 악세사리에 부착할 수 있게 돼 있다. 가슴 스트랩이라든가, 자전거 마운트 등에 중간 부품 하나를 거치지 않고 다이렉트로 끼울 수 있어서, 이걸 보자마자 일단 질러야겠다는 생각을 했다.

 

사실 유사 액션캠을 가지고 있긴 한데, 아무래도 스마트폰으로 촬영하는게 여러모로 더 낫다는 판단을 했다. 그래서 앞으로도 OIS(손떨림방지) 액션캠을 구입하지 않는 한, 그냥 스마트폰으로 촬영을 할 생각이다.

 

 

 

이건 변환어댑터. 타입이 여러가지 있는데, 이건 액션캠 악세사리 부착 부분과 나사가 따로 있어서 편할 것 같아서 한 번 구입해봤다. 조그만 부품인데 의외로 조금 비싼 편이라 망설이긴 했지만, 지르는 김에 질러봤다.

 

대략 이 정도로 장비를 갖췄으니 이제 구석에 처박아놓고 잠이나 자야지. 물건은 뭐 대략 그만그만하다. 내 돈 주고 산 거라 홍보하긴 싫지만, 혹시나 비싼 오픈마켓을 뒤지다 지친 사람들이라면 여기도 한 번 가보자. 가슴스트랩에 J형 퀵버클이 포함돼서 6800원이었다. 물론 배송비는 별도다.

 

Posted by 빈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