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s a Beautiful Day

사진일기 2007. 7. 18. 04:02
반응형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 하늘 그 햇살 아래 지킬 수 없는 내 마음을 둡니다.
세상이 슬프고 슬퍼 당신 또한 슬픔인 것 이해 합니다.
하늘은 이리도 파랗게 깊어만 가고 초록은 이리도 푸르게 짙어만 가는데,
내 남은 시간 기약 없는 약속으로 더이상 기다릴 수 없습니다.
당신이 없어도 햇살은 푸르고, 당신이 떠나도 나무는 꿈을 꾸지요.
부디 부디 행복하길 바랍니다, 정말 정말 아름다운 날이니까요.



p.s.
전날 밤에는 비가 억수같이 퍼부었다. 다음날 밖에 나갈 수 있을까 걱정 될 정도로. 하늘이 도왔는지 다음날 날이 개었고, 제헌절날 뜬금없이 야외 촬영을 나갈 수 있었다. 처음으로 모델과 함께 찍는 사진. 뭐, 전문 모델이 아니더라도 모델 해 줬으니까 모델!

모델이 예쁘면 발로 찍어도 예쁜 사진이 나온다라는 굉장히 삐뚤어진 철학(?)대로, 꽤 예쁜 사진을 찍은 것 같기도 하다. 그런데... 편집기술의 모자람일까, 애써 모델 해 주신 분께 미안할 정도의 결과물. 이러면서 배워 가는 거지 뭐~ 인물사진 연습중.

글자는 아무래도 괜히 넣은 것 같다. 왠지 좀 유치해 보인다. 내일 봐서 지우든지 해야지. 모델도 해 주고~ 아이스크림도 사 주고~ 정말정말 유익한 시간이었어요~~~

인물사진 연습에 도움을 줄 모델을 찾고 있어요. 모델 해 주면, 저를 만나볼 수 있는 영광의 시간을... ㅡ.ㅡ;;;
반응형

'사진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깊은 바다 어두운 동굴 속 마른 오징어  (0) 2007.08.05
어차피 가야 할 길이었습니다  (0) 2007.07.20
It's a Beautiful Day  (6) 2007.07.18
한때는 그런 사람 있었겠지  (0) 2007.07.04
봄날은 가네 무심히도  (0) 2007.07.04
산다는 것  (0) 2007.07.04
Posted by 빈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CharSyam 2007.07.19 10: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분이 누구신데요?

  2. 체대소녀 2007.07.19 13: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초상권 침해예요~

    • 빈꿈 2007.07.19 15: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더 잘 나온 것도 있었는데 얼굴이 완전히 다 나와서 저걸로 고른 거에요~
      근데 사체소녀로 하기로 합의(?) 봤잖아요~~~

  3. 사체소녀 2007.07.20 10: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따.. 깜박해따.ㅎㅎ

    • 빈꿈 2007.07.21 01: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사체소녀 캐릭터를 다소 일반적인 걸로 정했어요~
      요즘 통 크리에이티브 하질 못해서리~ ㅡ.ㅡ;;;
      어쨌든 사체소녀 에피소드 쭉 올라가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