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수원 월드컵경기장에 갔다. K리그 개막식이라고 들었다.
사당에서 수원 가는 버스를 타려고 정류소에 갔더니,
버스 기다리는 줄이 만 리나 뻗어 있었다.
 
버스를 탔다. 어느 대학 사진부인가 하는 애들이 타서 카메라에 대한 얘기를 나눴다.
한 선배가 신입부원에게 '어두운 곳에서 사진을 찍으려면 조리개를 열어야 해'라고
말 하니, 신입은 DSLR 카메라의 랜즈를 뜯어내고 조리개를 손으로 열려고 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생전 처음 축구경기장에서 축구를 봤다.
축구 경기엔 치어리더가 없었고, 공이 관중석에 떨어지니 돌려달라고 하더라.
 
경기장에 술은 못 들고 들어가게 하면서, 경기장 안에서는 술을 팔고 있었다.
대낮부터 술 먹고 얼굴 뻘개진 아저씨들이 애는 내팽개치고 어디선가 놀고 있고...
 
축구는 그냥 축구스러웠다.
 
 
 
2.
 
후배 부부가 지방에서 서울로 놀러 올라왔다.
시티투어 버스를 타겠다고 하길래, 나도 한 번도 못 타 본 거라 함께 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 시간 조금 넘는 시간동안 한강 다리만 줄창 보고 왔다.
 
 
 
3.
 
힐튼 호텔에 갔다.
고급호텔에 나도 한 번 가 보는구나 하고 가 봤더니,
이건 무슨 호텔인지 아파트촌인지...
 
빌게이츠 아저씨가 쏘는 밥을 얻어먹었다.
그러고보니 빌게이츠 아저씨한테 꽤 많이 얻어먹었다.
다음에 만나면 내가 한 턱 쏴야지. 맥도날드 런치 셋트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작년(2007년) 11월 경에 패리스 힐튼이 한국을 방문했었다.
그 때 패리스 힐튼은 힐튼 호텔의 상속녀이면서도 힐튼 호텔에 묵지 않고,
하얏트 호텔에 묵었다. 그것도 하루 숙박료가 거의 1000만 원인 스위트 룸에.
하긴, 나 같아도 해외여행 가서 내 가게에서 자고 싶지는 않을 듯.
 
 
 
4.
뮤지컬 햄릿을 봤다.
그것도 VIP 석에 앉아서 봤다. (자랑)
내 주위에도 가끔 이렇게 쓸 만 한 친구가 하나씩 있다는 게 자랑스럽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햄릿을 비롯한 몇몇 출연자들이 다소 지친 기색이 보였지만, 그래도 꽤 괜찮았다.
특히 오필리어와 그녀의 오빠가 함께 노래 부르는 장면이 감동적이었다.
 
다 보고 나오는 길에 친구에게 '이걸 보니깐 락 햄릿도 재밌을 것 같아.'라고 했더니,
'이게 락 햄릿이야.' 란다.
 
분명히 제목은 '뮤지컬 햄릿'이라고 돼 있다. 뮤지컬이 락이냐!
그럼 트롯트는 메탈이고, 부채춤은 테크토닉이란 말이냐! 흥!
(다 보고 나왔으니 막 우기며 대 들어서 상관 없다)
 
 
 
5.
요즘은 뭘 해도 재미도 없고, 흥도 나지 않고, 신기한 것도 없고, 감흥이 없다.
축구는 축구스러웠고, 시티투어는 시티투어스러웠고,
힐튼은 힐튼스러웠고, 햄릿은 햄릿스러웠다.
그렇다면 '나'스러운 건 대체 어떤 걸까.
요즘은 뭘 해도 졸립고, 피곤하고, 눈이 감기고, 잠이 오고, 꾸벅꾸벅 존다.
세상은 꿈 같다.
대충대충 굴러가는 저질스런 악몽.
오늘은 하루종일 비가 오는데, 영화 속 한 장면이 하루종일 떠올랐다.
영화 괴물에서 배두나가 추리닝 입고 울며불며 맨바닥을 뒹굴던 장면.
왜 그게 계속 떠오르는 걸까?
그러니까 나는 지금 잠을 자야 한다.
 

'잡다구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무도 없었다  (8) 2008.03.26
Show me the money  (8) 2008.03.25
그동안의 사건 사고  (4) 2008.03.24
블로그 문답  (1) 2008.03.03
댓글놀이 - 영화 만들기  (36) 2008.02.09
처음 해 본 네일아트  (12) 2008.01.12
Posted by 빈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iory 2008.03.24 14: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푸하
    그러고 보니 힐튼의 이탈리아 식당은 별로였는듯 하고,
    중국식당은 그저 그랬고,
    윗층에 있는 뷔페 식당은,
    다들 실습생을 쓰고 있는 것인지 소스도 여기저기 흘려있고
    실버웨어의 위생이라던가 컵에도 자국이 묻어있고
    패리스 힐튼만큼이나 힐튼스러웠다고 생각했었죠.
    공연도 보시고~ 완전 부럽습니다.

    지금 하려고 하는 것은,
    사진을 인화해서 카드를 만들어 팔려고 하는데^^;;
    쓸만한 것 있으면 제가 저작권 아니면 판매금의 얼마 드리고
    저에게 기부를 해주실 의향이? -0-

    저도 지금 자다가 일어났어요 =_=

    • 빈꿈 2008.03.24 19: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MS제품발표회 보러 힐튼호텔 갔더니 도시락을 주더군요. 별로 맛도 없었는데 가격은 비싼 거라고... ㅡㅅㅡ;;;

      사진을 인화해서 카드로 만든다면, 그림엽서같은 형태가 되겠군요. 음... 쓸만 한 사진이 있을지... 사실, 쓸 만 하다의 기준이 사람마다 다 다르기도 하구요 ^^;; (저는 천 장 찍으면 한 장 정도 마음에 드는 게 나올랑 말랑 하거든요 ㅠ.ㅠ)

      우선, 사진이 몇 개 없긴 하지만, 블로그의 '사진' 카테고리를 둘러 보시면... ㅡㅅㅡ;;;

  2. 산다는건 2008.03.24 21: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건 어째 하나같이 염장글 같은 기분인데요?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