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시령 꼭대기 근처부터 원통까지는 거의 내리막이거나 평탄해서, 크게 힘 들이지 않고 자전거를 탈 수 있었다. 몇 시간 자전거를 끌고 산에 올라간 것을 제대로 보상받는 느낌이었다. 하지만 이제 자전거길 없이 국도를 달려야 하기 때문에, 경치를 구경하기도 힘들고, 큰 재미도 없었다.

 

속초 자전거길: 인제 - 춘천

 

속초 자전거길: 인제 - 춘천

 

인제 21km. 이때까지만 해도, 오늘은 인제 근처에서 하루 묵어갈까 생각했다. 계속 국도를 타고 가다보니, 내가 뭐하러 이렇게 가고 있나 싶기도 했다. 이러면 그냥 자전거를 타고 이동한다는 의미 밖에 없기 때문이다.

 

속초 자전거길: 인제 - 춘천

 

속초 자전거길: 인제 - 춘천

 

내설악미리내캠프 근처의 정자문 교차로에서 민예관광단지 내설악광장휴게소까지, 구 도로에 자전거길 표시를 해놨다. 한계터널, 용대터널이 뚫려서, 자동차는 이제 거의 사용하지 않는 길이다.

 

속초 자전거길: 인제 - 춘천

 

속초 자전거길: 인제 - 춘천

 

속초 자전거길: 인제 - 춘천

 

길 상태도 좋았고, 경치도 나름 괜찮은 편이었다. 하지만 너무 음산했다. 여기를 차도로 사용할 때 아마도 사고가 많이 나지 않았을까 싶을 정도다. 알 사람은 알 테지만, 영산강 자전거길의 나주영상테마파크 근처 길도 좀 묘한데, 여기는 거기보다 훨씬 더하다.

 

속초 자전거길: 인제 - 춘천

 

속초 자전거길: 인제 - 춘천

 

길 위로 한계터널 출입구가 보인다. 이렇게 터널 아래쪽을 지그재그로 둘러간다.

 

속초 자전거길: 인제 - 춘천

 

이 길은 참 거시기하다. 기운이 너무 안 좋아서 다시는 가고싶지 않은데, 이 길을 타지 않으면 한계터널과 용대터널을 지나야 한다. 그래서 자전거는 어쩔 수 없이 이 길을 갈 수 밖에 없다. 터널 두 개 건너는 것보다는 안전하니까. 어쨌든 이 길은 낮에만 다니도록 하자.

 

속초 자전거길: 인제 - 춘천

 

원통. 조금 큰 마을이 나올 때마다, 이쯤에서 이제 버스를 타고 집으로 갈까라는 고민을 했다. 그런데 여기서 버스를 타자니 좀 아쉽기도 하고, 안 타자니 이제 차도만 달리니까 재미가 없을텐데 싶고. 고속버스터미널이 있는 마을은 또 나올 테니까, 일단은 더 달리기 싫을 때까지 계속 가보자 했다.

 

속초 자전거길: 인제 - 춘천

 

속초 자전거길: 인제 - 춘천

 

원통 지나자 터널이 나와서 바짝 긴장했지만, 여기는 짧은 편이라서 다행이었다.

 

 

속초 자전거길: 인제 - 춘천

 

속초 자전거길: 인제 - 춘천

 

거의 대부분 아무것도 볼 것 없는 도로였지만, 가끔씩 이렇게 볼만한 경치도 나왔다.

 

속초 자전거길: 인제 - 춘천

 

하지만 이렇게 차길 가에 서서 구경을 해야해서, 여유롭게 감상할 수는 없었다. 잠깐 보고 사진찍고 다시 달려야했다.

 

속초 자전거길: 인제 - 춘천

 

쉴 곳을 찾아서 마을로 들어가면 다시 나오는게 귀찮기 때문에, 차도 옆으로 공간이 나오면 잠시 주저앉아 물을 마셨다. 물론 이런 곳도 편하게 쉴 수는 없기 때문에, 잠시 숨만 돌리는 정도다. 미시령 넘어와서 편의점 잠깐 들른 것 외에는 거의 쉬지도 못하고 홍천까지 갔다.

 

속초 자전거길: 인제 - 춘천

 

속초 자전거길: 인제 - 춘천

 

홍천. 홍천군청이 있는 조금 큰 동네. 이제 슬슬 해가 지고 있기 때문에 여기서 대책을 세워야만 했다. 동네 외곽에서 야영을 할까, 모텔을 잡을까, 아니면 버스를 탈까 고민하며 마을 번화가를 한 번 둘러봤는데, 이 동네는 좀 별로더라. 곳곳에 그 바보같은 로터리부터, 할 말은 많지만 그냥 생략하겠다. 바로 떠나기로 결정.

 

 

속초 자전거길: 인제 - 춘천

 

금강고속 홍천터미널. 뒤도 안 돌아보고 바로 탈 수 있는 버스로 떠났다.

 

속초 자전거길: 인제 - 춘천

 

그래서 춘천. 대략 30킬로미터 정도 점프했다. 버스도 자주 있고, 시간도 별로 안 걸렸다. 해가 안 졌다면 자전거로 계속 달렸겠지만, 아무래도 차도를 야간 라이딩 하는 것은 위험하니까 그냥 버스로 점프했다.

 

속초 자전거길: 인제 - 춘천

 

속초 자전거길: 인제 - 춘천

 

춘천 시외버스터미널에서 적당히 가까운 숙소를 찾아보고 간, 봄엔 게스트하우스. 좀 오래된 동네에 약간 허름한 형태로 있었는데, 옛날 여인숙을 개조한 듯 하다. 여기도 나름 옛날에 잡지였나 어디선가 얼핏 본 적이 있었다.

 

속초 자전거길: 인제 - 춘천

 

속초 자전거길: 인제 - 춘천

 

그냥 적당한 도미토리. 대충 하루 자고 가기는 괜찮았다.

 

속초 자전거길: 인제 - 춘천

 

속초 자전거길: 인제 - 춘천

 

옥상도 열려 있었는데, 딱히 볼 것은 없다. 가끔 행사같은 걸 하나보다. 밖으로 나가면 바로 옆에 편의점이 있어서 좋다.

 

속초 자전거길: 인제 - 춘천

 

속초 자전거길: 인제 - 춘천

 

크게 볼거리가 없는 동네였지만, 시외버스터미널에서도 가까웠고, 500미터 정도만 가면 북한강 자전거길도 탈 수 있었기 때문에, 자전거 여행 중에는 여러모로 괜찮은 위치였다. 다음날은 자전거여행 마지막 날이고, 북한강 자전거길은 그리 힘든 코스도 아니니까, 오랜만에 편하게 잠을 잘 수 있었다.

 

Posted by 빈꿈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