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낭에서 후에를 가거나, 혹은 사이공, 하노이 등 베트남 여러 지역을 이동할 때, 기차도 좋은 교통수단이다.

 

여기서는 다낭에서 후에를 간다고 가정하고 베트남 철도청 공식 홈페이지를 한 번 이용해보겠다. 베트남 기차를 검색하면, 마치 공식 사이트 인 것 처럼 꾸며놓은 예매사이트들이 많이 나오니 주의하자.

 

> 베트남 철도청 공식 홈페이지: https://dsvn.vn

 

다낭, 후에 기차로 이동하기 - 베트남 기차표 구입하기

 

공식 사이트는 이렇게 뭔가 좀 비어보이고 그렇다. 다른 낚시 예매 사이트들은 다들 예쁜데. 이렇게 해놔도 쓸 사람 많다는 거겠지. 어쨌든 베트남 철도청 사이트는 이렇게 생겼다.

 

여기서 왼쪽 부분에 바로 출발지와 목적지를 입력해서 기차표를 알아볼 수 있게 돼 있다. 다낭과 후에를 입력하고 날짜를 지정해서, Search 버튼을 누르면 다음 페이지로 넘어간다.

 

다낭, 후에 기차로 이동하기 - 베트남 기차표 구입하기

 

"From Da Nang to Hue"라는 제목이 나오고, 지정된 날짜에 운행되는 기차들이 나온다. 기차를 먼저 고르면, 해당 열차의 객실을 선택할 수 있다. 나름 직관적으로 돼 있으니, 한 번 보면 감을 잡을 수 있다.

 

 

베트남 기차는 크게 하드 시트(딱딱한 의자), 소프트 시트, 침대칸 등으로 나눠진다. 하드 시트는 나무로 된 거의 직각형 의자라서, 오랜 시간 앉아 가면 등과 엉덩이가 부숴지는 참사가 발생할 수 있다.

 

소프트 시트는 한국에서 흔히 볼 수 있는 그런 의자다. 가까운 거리는 이 정도면 무난하다. 주로 먼 거리를 갈 때는 침대칸을 사용한다. 다낭에서 후에가 그리 먼 거리는 아니지만, 경험삼아 침대칸을 이용해보는 것도 좋다. 거리가 가까운 만큼, 침대칸도 그리 비싸지 않으니까.

 

다낭, 후에 기차로 이동하기 - 베트남 기차표 구입하기

 

하얀색 의자는 선택할 수 있다. 마우스 커서를 위에 갖다대보면 가격이 나온다.

 

의자를 선택하면 오른쪽 상단 장바구니(cart)에 선택한 내용이 표시된다. 여기서 'buy ticket' 버튼을 눌러서 예약을 진행할 수 있다.  

 

다낭, 후에 기차로 이동하기 - 베트남 기차표 구입하기

 

완전한 예약 구매는 배트남 신용카드가 있어야 가능하다. 비자, 마스터 같은 카드로는 온라인 구매가 안 된다.

 

그래서 외국인은 대체로 'pay later'를 선택한다. 이러면 예약만 한 상태가 되는데, 이 상태에서 24시간 이내에 기차역에 가서 돈을 내고 표를 구입할 수 있다. 이렇게 이용하는 것이 가장 일반적이다.

 

그런데 최근에 'pay later'는, 예약 시점에서 72시간 이후 출발하는 기차만 가능하게 바뀌었다. 즉, 내일이나 모레 출발하는 기차를 '나중에 결제'로 예약을 할 수 없다는 뜻이다.

 

 

그러면 이 사이트를 어떻게 이용하면 좋을까. 그냥 기차 정보를 알아보고, 창구 발권하기 용도로 사용하면 된다. 

 

이 홈페이지는 당연히 스마트폰으로도 접속 가능하고, 스마트폰에서도 비슷하게 나온다. 그러니까 기차역에 표 사러가기 직전에 여기서 기차와 좌석을 선택해놓자. 그리고 이 화면을 캡처하고, '그리기'가 되는 앱으로 기차와 좌석에 동그라미를 그리자.

 

이렇게 캡처한 화면을 기차표 판매창구에 가서 그대로 보여주면 된다. 발매 창구에 영어 못 하는 직원들도 많은데, 이렇게 보여주면 서로 편하다.

 

 

 

다른 방법으로 사람들이 꽤 많이 쓰는 것 중 하나가, 'baolau (https://www.baolau.com/)'라는 티켓 예매 사이트를 이용하는 것이다. 베트남, 태국, 미얀마, 말레이시아, 필리핀 등 동남아시아 쪽 항공편이나 기차 등을 예매할 때 사용할 수 있는 사이트다.

 

여기서도 베트남 기차표 예약을 할 수 있는데, 비자카드 등으로 결제가 가능해서 많이들 사용한다. 그런데 베트남 기차표를 예약할 때 수수료가 대략 4천 원 정도. 다낭에서 후에까지 가는 기차가 대략 5천 원 정도면 되는데, 이걸 끊자고 수수료를 내기는 좀 거시기하다.

 

 

이것 외에도, 길거리에 보이는 여행사에서 기차표 발권을 대행하는 방법도 있다. 물론 이때도 소정의 수수료가 붙는데, 왕복 택시비 이하라면 이 방법이 편하다.

 

이렇게 다양한 방법이 있으니, 각자 알아서 잘 사용하면 된다. 그런데 탑승할 기차역에 한 번도 안 가봤다면, 표를 구입할 때 한 번 가보고 위치 등을 파악하라고 권하고 싶다. 그래야 탑승 당일날 헤매지 않을 테니까.

 

Posted by 빈꿈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