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질랜드 북섬 와카타네(화카타네, Whakatane) 인근의 화이트섬(White Island)에서 화산이 분출해, 최소 5명이 숨졌고 수십 명이 부상당했다.

 

현지시간 9일 오후 2시 11분 쯤 갑자기 화산이 분출했는데, 화산재와 가스, 암석 조각 등의 화산 분출물이 12,000피트(약 3,657미터) 상공까지 솟아올랐다.

 

 

 

당시 이 섬에는 뉴질랜드인과 외국인 관광객 등 50여 명의 사람이 있었다.

 

뉴질랜드 경찰청 브리핑에 따르면, 폭발 후 구조대원들이 23명을 섬 밖으로 대피시켰는데, 이 중 5명이 사망했다. 나머지 18명은 병원에서 치료를 받는 중인데, 일부는 심각한 화상을 입었다.

 

대피하지 못 한 사람들이 섬에 남아있어 일단 실종자로 처리되고 있지만, 경찰은 "생명의 신호가 보이지 않는다"며, 더 이상의 생존자는 없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화이트섬 화산 분출화이트섬 분화구에서 연기가 솟아오르는 모습. 사진: 지질핵연구소

 

 

뉴질랜드 지질 활동 관측기구 '지오넷'이 섬에 설치한 원격 카메라에 찍힌 사진을 보면, 화산이 분출하기 직전에 분화구 근처를 몇 그룹의 사람들이 걸어가고 있었다.

 

이 실종자들 신원은 아직 확인되지 않았으나, 호주인 다수가 섬에 머물고 있었다고 한다. 우리나라 외교부는 "현재까지 한국민 피해는 접수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화이트섬 화산 분출 직전 분화구 모습화이트섬 화산 분출 직전 분화구 모습. 사진: 지질핵연구소

 

 

화이트섬(와카아리, Whakaari)은 뉴질랜드 북섬 북동부 해안선에서 약 48km 정도 떨어진 화산섬으로, 뉴질랜드에서 가장 활동적인 화산 중 하나다.

 

최근에도 지진등급 5등급 중, 4등급 경보가 발령되기도 했고, 과거 몇 차례 분출한 기록도 있다. 그래서 과학자들은 몇 년 전부터 이 섬이 관광으로 방문하기에는 너무 위험한 곳이라고 경고했다.

 

와카타네 주 관광 홈페이지와카타네 주 홈페이지에서 화이트섬을 관광지로 안내하고 있는 모습.

 

 

하지만 이곳은 화산 분화구 관광으로 유명해서, 연간 약 1만명의 관광객들이 방문한다. 와카타네 주 지방정부도 공식 홈페이지에서 이 섬을 관광지로 소개하며, 크루즈 관광 등을 안내한다.

 

결국, 특별한 모험을 즐기려는 여행자와 관광산업의 안정불감증이 만나 생긴 사고라고 할 수 있겠다.

 

 

p.s.

* 와카타네 주 관광 안내 홈페이지

* 뉴질랜드 지질 위험 정보 사이트, 지오넷

 

Posted by 빈꿈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