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12일(일) 필리핀 수도 마닐라 남쪽 67km 지점에 위치한 탈 화산이 폭발했다.

따알 화산섬(Taal Volcano Island)은 바탕가스 지역, 따알호수 내에 있는 유명 관광지이다.


12일 오후 1시부터 주 분화구의 활동이 감지됐고, 오후 7시 경에는 10~15km 높이의 화산재 등으로 이루어진 테프라 기둥이 형성됐다.

 

이후 천둥 번개와 함께 마그마가 분출됐는데, 특히 13일 새벽 3시경에는 급격한 폭발이 일어났다.

 

필리핀 마닐라 근교 바탕가스 화산 폭발, 항공기 운항 정지, 더 큰 폭발 우려 이미지: 필리핀 지진화산연구소

 

 

12일 19시 30분 경, 필리핀 지진화산연구소는 화산섬 전역에 진입 금지 조치를 내리고, 화산 경보수준을 3단계에서 4단계로 올렸다.

 

화산 경보수준은 총 5단계로, 3단계는 위험수준으로 분화 가능성 증가, 4단계는 위험수준 분화 임박을 뜻한다.


특히 4단계 경보는, 몇 시간에서 며칠 내에 위험한 폭발성 분출이 가능함을 의미하기 때문에, 상황이 아직 끝나지 않았음을 경고한다.

 

 

필리핀 마닐라 근교 바탕가스 화산 폭발, 항공기 운항 정지, 더 큰 폭발 우려


화산폭발 후, 이 지역에서 수십차례 지진이 일어났는데, 이는 화산지대 아래로 마그마가 유입되어 생기는 지진으로 분석되고 있다.

 

따라서 조만간 큰 폭발이 생길 수도 있다는 관측과 함께 쓰나미 우려도 제기됐다.


따가이따이 따알 화산지대는 필리핀에서 두번째로 강력한 활화산 지역으로, 1911년에는 화산폭발로 1300여명이 사망했다. 가장 최근에는 1977년 10월에 분화했다. 

 

 

필리핀 정부는 탈 화산섬을 영구 위험지역으로 선포하고 일반인 접근을 차단했다.

 

그리고 반경 14km 이내 거주민에게 대피령을 내려, 현재 최소 6천여 명의 주민과 관광객이 대피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앞으로 상황에 따라 더 넓은 지역에 대피령이 내려질 수도 있다.

 

필리핀 정부는 수도권과 인근 지역 관공서와 학교에 휴무, 휴교령을 내렸고, 민간기업에도 휴업을 권고했다.


방진마스크를 착용하라는 권고를 하고 있지만, 마스크는 거의 동이 난 것으로 알려졌다.

 

 

필리핀 마닐라 근교 바탕가스 화산 폭발, 항공기 운항 정지, 더 큰 폭발 우려

(사진: Exec8)

 


화산재는 마닐라의 캐손시 북쪽까지 떨어졌다.


마닐라 국제공항도 영향을 받아, 12일 오후부터 항공기 운항이 전면 중단됐다. 또 마닐라 북쪽의 클락 공항도 화산재가 떨어져 공항이 폐쇄된 상태라 한다.


인천국제공항에서 마닐라로 출발하는 항공편도 대다수 결항된 상태다.

 

 

 

한편, 탈 화산에서 보라카이는 약 300km, 세부는 약 500km 정도 떨어져 있다.
따라서 이들 지역은 직접적인 피해를 입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앞으로 큰 분화가 일어나서 화산재가 넓게 퍼지게 된다면 칼리보 공항 등도 영향을 받게 되므로, 필리핀 관광지로 떠날 계획이 있다면 상황을 계속 주의해서 지켜보는게 좋다.

 

> 필리핀 관광청 여행 책자 가이드북 무료로 받아오기

 

Posted by 빈꿈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