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끔씩 떡볶이를 잔뜩 쌓아놓고 한없이 먹고 싶을 때가 있는데, 그럴땐 즉석떡볶이 뷔페가 좋다.

 

동대문구청 갈 일이 있어서, 겸사겸사 바로 옆 홈플러스도 들렀고, 그 안에 있는 즉석떡볶이 무한리필 뷔페집도 가봤다. 두끼떡볶이. 떡볶이로 한끼, 거기다 밥 말아서 한끼라 해서 두끼라고.

 

홈플러스 동대문점 1층 내부 구석에 보면 있다.

 

 

두끼 즉석떡볶이 무한리필 뷔페, 홈플러스 동대문점

 

두끼, 즉석떡볶이 무한리필 뷔페라고 돼 있다. 홈플러스 동대문점 1층은 거의 전체가 푸드코트로 꾸며져 있다. 들어가면 바로 밥집인 셈. 두끼는 한쪽 구석 쯤에 자리잡고 있는데, 간판이 눈에 잘 띄기 때문에 찾는데 어려움은 없다.

 

들어가기 전에는 가격표를 못 봤는데, 사진을 보니 문 밖에 가격표가 적혀 있구나. 작년 가격을 알고 가서, 계산서를 받아 들고는 살짝 당황했다. 올해들어 가격이 좀 올랐기 때문이다. 성인 8900원이라니. 가게 밖에서 이 가격표를 봤다면 들어가기를 망설였을 텐데.

 

두끼 즉석떡볶이 무한리필 뷔페, 홈플러스 동대문점

 

안쪽에 자리가 꽤 많다. 이 사진도 가게 절반 정도 사진일 뿐이다. 이만큼의 좌석이 더 있다. 아마 식사시간 비켜서 가면 널널하게 앉을 수 있을 듯 하다. 처음이면 간단한 사용 설명도 해준다.

 

 

뚜껑처럼 덮혀 있는 저 양푼이로 떡볶이와 야채, 어묵 등을 담아오면 된다. 손잡이가 긴 조그만 냄비에는 떡볶이 소스를 담아온다. 육수가 끓으면 그냥 다 넣으면 된다.

 

두끼 즉석떡볶이 무한리필 뷔페, 홈플러스 동대문점

 

육수 붓고 먼저 끓이는 동안에 떡볶이 등을 담아왔다. 그리고 끓는 물에 재료를 다 넣고, 조리가 될 때까지 슬슬 돌아다니며 구경했다. 이러니까 자리에 앉아서 기다리지 않아도 되니, 안 심심해서 좋다.

 

두끼 즉석떡볶이 무한리필 뷔페, 홈플러스 동대문점

 

떡볶이 소스를 담아오는 손잡이 긴 냄비가 있다. 표시선까지 대략 소스를 담아와서 육수에 넣으면 된다. 어떤 소스든 세 국자 정도를 담아오면 대충 맞는데, 매운소스와 달콤한 소스를 섞어도 재밌는 맛이 나온다. 처음 가면 다양한 소스 종류 때문에 좀 당황스럽지만, 그냥 대충 매운것 단것 정도만 구분해서 담아오면 되겠다.

 

두끼 즉석떡볶이 무한리필 뷔페, 홈플러스 동대문점

 

두끼 즉석떡볶이 무한리필 뷔페, 홈플러스 동대문점

 

한쪽 옆에는 나름 튀김도 있다. 만두와 김말이 튀김, 오뎅 튀김 등이 있다.

 

두끼 즉석떡볶이 무한리필 뷔페, 홈플러스 동대문점

 

떡 종류도 꽤 많아서 살짝 선택 장애가 오기도 한다. 그런데 잘 보면, 어차피 쌀떡인데 모양만 좀 다르거나 하기 때문에, 그리 크게 고민 할 필요는 없다.

 

길다란 떡은 조리되면 굵은 우동 면발처럼 되는 특성이 있다. 나머지는 그냥 떡볶이 떡. 이런 즉석떡볶이는 아무래도 굵은 떡보다는 얇은 떡이 빠르게 잘 조리된다.

 

두끼 즉석떡볶이 무한리필 뷔페, 홈플러스 동대문점

 

떡 외에도 양파, 청경채, 오뎅, 햄, 파 등이 있다. 즉석떡볶이에 필요한 것들이 웬만큼 다 갖춰진 셈이다.

 

두끼 즉석떡볶이 무한리필 뷔페, 홈플러스 동대문점

 

라면도 끓여먹을 수 있다. 한국 라면들이야 집에서 얼마든지 먹을 수 있어서 별로 아쉬운 것 없지만, 베트남 라면과 인도네시아, 태국 라면이 있어서 정말 고민스러웠다.

 

 

떡볶이를 양껏 먹으면 라면을 먹을 수 없다. 근데 베트남 라면 먹고싶다. 하지만 라면을 먹으면 떡볶이를 덜 먹어야 한다. 떡볶이 뷔페 집에서 떡볶이를 적게 먹다니 말도 안 된다. 그런데 태국 라면이 있다. 무한반복. 결국은 떡볶이로 배가 불러서 밥도 못 볶아먹었다. 어느새 나는 속 좁은 사람이 되어, 많이 먹지도 못 하게 됐나보다. 아이고 슬퍼.

 

두끼 즉석떡볶이 무한리필 뷔페, 홈플러스 동대문점

 

하루종일 아무것도 못 먹은 상태라서 이것저것 많이 담았나보다. 먹으면서 보니까 조금 지치더라. 그 중에서 저 튀김류는 괜히 집어왔다. 맛은 있지만, 기름기가 너무 많아서 쓸 데 없이 헛배가 부르다.

 

두끼 즉석떡볶이 무한리필 뷔페, 홈플러스 동대문점

 

이런 즉석떡볶이 뷔페집에서는 떡볶이 떡보다는 어묵과 햄을 더 많이 넣는다. 야채도 많이 넣고. 그게 딱히 더 좋은 건 아니지만, 평소엔 먹을 수 없는 무엇인가가 되기 때문에 이걸 즐기는 편이다.

 

두끼 즉석떡볶이 무한리필 뷔페, 홈플러스 동대문점

 

이렇게 먹고 나왔다는 이야기. 전체적으로 가게도 깔끔하고, 그릇도 깨끗하고, 재료들도 그만하면 다양하게 잘 갖춰져 있어서 좋았다. 그런데 아무래도 가격에서 너무 걸린다. 8900원은 웬만해선 본전 뽑았다는 생각이 들기 어려운 금액이다.

 

학생 7900원은 그래도 괜찮은 가격대인지, 십대들이 꽤 많은 모습이었다. 아무래도 십대들은 여자라도 나보다 많이 먹더라. 우연히 옆 자리에서 먹는 것 보고 살짝 놀랐다. 그래서 학생들은 본전을 뽑을 수 있겠다 싶다.

 

그냥 어쩌다 한 번, 살면서 이런 곳도 있구나 경험해봤다는 정도로 여기기로 했다. 요즘 떡볶이집 가면 즉석떡볶이 2인분이 만 원 정도 하니까, 뷔페식으로 한 없이 먹으려면 이런 곳도 괜찮겠다. 두끼떡볶이는 체인점인 듯 하니, 다른 지역에서도 검색해보면 가까운 곳이 나올 수도 있다.

 

Posted by 빈꿈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