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이음' 서비스는 국립중앙도서관이 운영하는 전국 공공도서관 통합 회원증이다. 이론상으론 이 회원증 하나로 전국 도서관 회원카드를 대체할 수 있다.

 

책이음서비스를 소개하는 홈페이지에서는 이렇게 소개하고 있다.

"하나의 회원증으로 전국 어디서든 도서대출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습니다".

 

 

책이음 서비스에 가입돼 있는 다른 공공도서관에서도 이와 비슷하게 소개를 하고 있다. 이렇게만 보면, 이 회원증 하나만 있으면 전국 모든 공공도서관에서 대출을 할 수 있을 것 처럼 보인다. 하지만 현실은 그렇지 않다.

 

일단 결론부터 말하자면, 이건 전국 공공도서관에서 공통으로 사용할 수 있는 회원증인데, 회원가입은 각각 별도로 해야한다. 즉, 회원카드만 이걸로 사용할 수 있다.

 

하나의 회원증으로 전국 도서관 사용, 책이음 서비스 - 이상과 현실의 괴리

 

예를 들어 설명해보겠다.

 

A씨는 주민등록상 주소지가 서울이고, 가족들이 거주하는 집도 서울이다. 그런데 직장은 대전이라, 평일은 대전에서 거주하며 회사를 다니고, 주말에는 서울 집으로 간다.

 

A씨는 일단 주소지인 서울도서관에 회원가입을 할 수 있다. 그리고 대전의 도서관도 직장 재직증명서를 떼 가면 정회원으로 가입해서 대출을 할 수 있다.

 

이때, 서울과 대전 각각 도서관 회원증을 발급받아 사용할 수도 있지만, 책이음 회원증을 발급받으면 이것 하나로 두쪽 다 사용할 수 있다. 말 그대로 통합회원증이 되는 거다.

 

 

이제 다른 예다.

 

B씨는 주민등록상 주소지가 서울이다. 그런데 부산으로 장기간 파견을 나가게 됐다. 이런 경우는 어떻게 될까.

 

일단 B씨도 주소지가 있는 서울도서관 회원가입을 할 수 있다. 하지만 부산쪽 도서관은 부산시민이나 부산시 소재 직장 또는 학교에 다니는 사람만 정회원이 될 수 있다. 파견을 나간 상태이므로, 재직증명서를 떼봤자 서울 소재 회사 증명서만 나온다.

 

따라서 B씨는 책이음 회원증이 있어도, 부산 도서관 회원가입이 안 되므로 이걸 이용할 수가 없다. 그래서 B씨는 부산에선 도서관 이용도 제대로 할 수 없어 맨날 술만 퍼마셔야 한다.

 

 

이제 이게 뭔지 알 수 있을 테다. 책이음 회원증은 그냥 플라스틱 회원증만 하나로 사용할 수 있게 해 준 거다. 회원가입은 제각각 따로따로 해야한다. 해당 지역 도서관에 회원가입이 안 되면, 이걸 사용할 수가 없다.

 

책이음서비스 홈페이지의 설명을 보면, 마치 이 회원증만 있으면 전국 모든 공공도서관에서 책을 대출할 수 있는 것 처럼 해놨는데, 이건 아마 초창기 목표였을 테다. 하지만 현실은 이상과 달랐다.

 

때때로 공공도서관에서 책이음 서비스 가입을 추천하기도 하는데, 이건 여러 도서관 회원증을 하나로 사용할 수 있다는 측면에서, 플라스틱 카드 발급 비용을 아낄 수 있다는 이득이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요즘은 '도서관 모바일 회원증'이 있다. 이 앱을 사용하면 대출 정도는 스마트폰 하나로 해결할 수 있기 때문에, 통합 회원증을 굳이 발급받을 필요가 없다.

 

더군다나 홈페이지 문의 게시판을 보면, 책이음 서비스는 최근까지도 여러가지 문제가 있음을 알 수 있다. 도서관 측에서 회원가입 처리에 어려움을 겪는다거나, 반납을 했는데도 반납 처리가 안 됐다거나, 기타 뭔가 자잘한 오류들이 많다. 더군다나 어떤 도서관들은 자관 회원증과 책이음 회원증 사이에 서비스 이용 차별이 있는 것 같기도 하다.

 

이러면 더더욱 책이음 서비스를 사용할 이유가 없다. 가히, 이상은 높았으나 현실은 어두웠다 할 수 있으리.

 

 

p.s.

* 전국 도서관을 다 사용할 수 있다는 문구를 보고, 나도 혹해서 이걸 가입하려고 막 알아보다가 실체를 알아냈다. 아마 비슷하게 오해해서 가입하는 사람들이 있지 않을까 싶다. 국립중앙도서관 측은 빨리 홈페이지 설명을 교체했으면 싶다.

 

* '책바다' 서비스라는 것도 있다. 일선 도서관에선 '상호대차' 서비스라고 많이 표기하고 있다. 이건, 내가 이용하는 A도서관에서 B도서관 책을 대출할 수 있는 서비스다. 이것도 이상은 전국이 대상인 듯 한데, 현실은 일정 지역 내에서만 서비스 하고 있다. 예를 들면, 동대문구는 동대문구 내 도서관 사이에서만 이게 가능하다. 이러면 그냥 해당 도서관을 찾아가는게 낫지 않을까, 어차피 같은 구역이면 도서관 회원증도 다 통용되는데.

 

* 그냥 전자책이나 좀 많이 구비해 달라. 이게 제일 편하더라.

 

Posted by 빈꿈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