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열심히 달려 오고 있던 해나에게 "우리 벌써 다 먹었어"라고 했을 때,
해나는 해맑은 목소리로 믿는다는 듯이 "에이, 설마~"라고 했지요.
그 목소리가 아직 귓가를 맴돌고 있어요.
하지만 설마는 사람 잡지요.
 
해나~ 미안해~ 우리 너무 배가 고팠어~~~
(나중에 해나는 따로 혼자 시켜 먹었어요)

'웹툰일기 > 2007' 카테고리의 다른 글

소심한 오이양  (0) 2007.07.04
부러움 같은거 키우지 않아  (0) 2007.07.04
설마~가 사람잡지  (0) 2007.07.04
4인조 토크쇼 대결투  (0) 2007.07.04
우리동네 아줌마들 애창곡은  (0) 2007.07.04
해 뜨면 싫어요  (0) 2007.07.04
Posted by 빈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