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토라와 아프리카 여행 정보를 나누고 있는데, 아무래도 아프리카는 강도 때문에 문제다.
특히 남아프리카 공화국. 줄여서 남아공이라 부르는 이 나라, 참 문제다.
강도, 폭행, 살인 세 개 분야에서 전 세계 1위의 범죄율을 자랑하고 있는 3관왕!
 (2007년 상반기 기준, 하루 평균 살인사건 50여건, 강도사건 250여건, 성폭행사건 150여건.)
 
검색을 해 보니 굉장히 많은 사건 사고들이 주루룩 끌려 나와서 당황스러울 정도다.
길 가는데 앞 뒤에서 붙잡고 털어가는 경우도 많고, 총으로 위협해서 버스를 세우는 경우도 있고,
집에 있는데 갑자기 쳐들어 온 경우, 택시 기사가 강도로 돌변하는 경우 등,
있을 수 있을 만 한 강도 수법은 모조리 다 있다고 봐야 할 것 같다.
 
특히 이 남아프리카 공화국은, 2005년에 김태희씨가 강도를 당한 곳이기도 하다.
2010년 월드컵이 열릴 곳 또한 바로 이 남아프리카 공화국.
치안 때문에 많은 나라에서 우려의 목소리를 내는 와중에,
월드컵 진행 상황을 취재하러 간 기자들이 탄 버스에도 권총강도가 침입하는 사건도 발생.
아무리 봐도 좀 심하다, 심해!

 
 
간혹 어떤 사람들은 백인 거주 지역에서만 지내면서 자동차로 관광지만 슥슥 둘러보고 와서는,
남아공 생각보다 안 위험해요~ 다 자기 하기 나름이죠~ 이런 말 하는 사람들도 있다.
 
물론 할 수만 있다면 그렇게 하는 것이 좋다.
장총 든 사설 경비원이 있는 고급 호텔에 묵으면서,
패키지로 편하게 차 타고 관광지만 술술 둘러보면 얼마나 행복한 여행이란 말인가.
 
솔직히, 내친김에 말 하자면, 나는 모험을 즐기는 스타일이 아니다.
배낭여행 그런 것보다 패키지 여행이 편해서 더 좋다.
바가지 쇼핑만 안 시킨다면, 가이드가 설명해 주는 것도 듣고 얼마나 좋은가.
그런데 그걸 안 하는 이유는? 돈이 없어서다. 비싸니까.
 
그래서 별로 내키지 않는 모험 하게 되는 거고, 이왕 하는 모험이니 즐겁게 하는 거고.
뭐 그런 것 뿐이다.
 
아...누군가가 이런 말 하지 말라고 했는데. 이미지 망친다고.
'나는 배낭여행을 즐겨요~ 모험적인 여행이 여행의 참 맛이죠~'
이렇게 말 하고 다니면서 모험가의 이미지를 만들라고 하던데...
이미지는 무슨, 얼어죽을 개뿔!
 
 
 
아 어쨌든 아프리카는 좀 고민해 봐야겠다.
아니, 아프리카를 가더라도 남아공은 안 가는 쪽으로 가닥을 잡아야겠다.

'웹툰일기 > 2007' 카테고리의 다른 글

숙이면 안돼요  (2) 2007.10.06
아프리카에서 강도 대비책  (2) 2007.10.04
아프리카 여행에서 가장 고민되는 것은, 강도!!!  (6) 2007.10.04
미래소년 고난  (4) 2007.10.04
너무너무 행복한 꿈이었어  (0) 2007.10.03
귀신도 인터넷을 하지 않을까  (10) 2007.10.01
Posted by 빈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