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단 한 번이면 충분하다고 생각해.
평생 단 한 번의 기회면 그리 적은 것도 아닌 걸.
어떤 기회는 평생 한 번도 오지 않으니까.
 
이미 끝 난 영화는 다시 본다해도 처음 그 느낌이 아니고,
이미 식어버린 음식은 따뜻할 때 그 맛이 아니거든.
 
열 번 찍어 넘긴 죽은 나무를 원치 않아,
살아있는 그대로의 생생함을 원할 뿐.
 
땡, 끝, 디 엔드!!!
새로운 인연을 찾으면 되, 안드로메다에서~!

'웹툰일기 > 2008'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단도직입  (4) 2008.02.28
초상화 다양하게 그려줄 수 있는데~  (9) 2008.02.27
한 번 튕기면 그걸로 끝  (6) 2008.02.27
출판 방향이 맞지가 않아서~  (16) 2008.02.27
불후의 명곡은 뭐니 뭐니 해도...  (16) 2008.02.25
겨울에도 선풍기는 필요해  (12) 2008.02.25
Posted by 빈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