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젠 뭐 거의... 말 안 할란다 췟! ㅠ.ㅠ
 
근데, 이 짓을 왜 하고 있나라는 생각이 갑자기 들었는데,
대답은 '그냥'인 듯.
 
어차피 인터넷에 쓰레기도 많은데, 나도 좀 버리자... 뭐 이런...??? ;ㅁ;
신고

'웹툰일기 > 2008'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별에 대처하는 우리의 자세  (2) 2008.08.14
정상과 비정상은 약으로 만나  (1) 2008.08.14
아픈 데 찌르지 마시오  (1) 2008.08.14
나하고는 상관 없는 이야기  (2) 2008.08.14
역시 구걸인가  (0) 2008.08.14
극장에서 빠삐코를 보았죠~  (2) 2008.08.12
Posted by 빈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