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최초 상용화라는 타이틀을 달기 위해 다소 무리하게 서비스를 시작한 것 아니냐는 논란이 있는 5G 통신망. 2019년 4월 말인 지금, 5G는 어떤 상황인지 한 번 살펴보자.

 

 

5G란 무엇인가

 

간단하게 5G는 LTE보다 통신 속도가 빠른 이동통신 서비스라고 할 수 있다. LTE는 300Mbps의 무선 전송 속도를 낼 수 있는데, 여기에 와이파이 등 부가 기술을 접합시켜 1Gbps(초당 약 125MB)까지 속력을 낼 수 있다. 5G는 1.5Gbps 속도에 부가 기술을 통해 2.5Gbps의 속도를 구현할 수 있다고 한다. 따라서 LTE보다 몇 배는 빠른 속도를 낼 수 있다.

 

현재 사용자 입장에서는 더 빠른 속도가 필요 없게 느껴질 수도 있지만, 통신 속도가 빨라지면서 원활한 스트리밍 서비스가 가능해진 것을 생각해보면, 더 빠른 통신 속도가 주어진다면 더 다양한 서비스가 생길 가능성이 크다. VR 스트리밍이라든지, 게임을 서버에서 돌려서 플래이하는 서비스, 그리고 자율주행차의 데이터 통신 같은 것에 활용될 수 있다.

 

 

5G 커버리지

 

5G 커버리지는 망을 제대로 깔지도 않고 서비스를 시작한 것 아니냐는 비난이 클 정도로 논란이 많다. SKT, KT, LGU+ 통신 3사 모두 아직 5G 서비스는 전국을 다 커버하고 있지 못 하다. 통신사마다 약간씩 차이는 있지만, 대체로 수도권과 주요 도시 정도에서만 사용할 수 있을 정도다.

 

SKT와 KT의 5G 커버리지 지도SKT와 KT의 5G 커버리지 지도

 

SKT와 KT에서 공개한 5G 커버리지 지도를 보면, 과연 이 정도로 상용 서비스를 해도 될까 싶을 정도다. LTE가 거의 전국 어디서든 접속이 되는 것에 비하면, 5G는 아직 너무 빈약해 보이기 때문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이동통신사와 제조사 등과 함께 5G 서비스 관련 민관합동 테스크포스 회의를 열어, 올해 안에 기지국 장비를 2배 가량 확대하기로 했다. 지하철은 통신 3사가 공동 설비를 구축하고, 주요 건물에도 망 구축을 할 계획을 세우는 등, 여러가지 노력을 하고는 있다.

 

하지만 기지국이 지금의 두 배로 늘어난다해도 여전히 부족한 것이 현실이다. 최근 소식에 따르면, 과기정통부는 2022년까지 전국망이 구축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한다. 통신업계 사람들도 앞으로 한 2년은 지나야 전국망이 구축될 것으로 보고 있다.

 

그리고 5G는 높은 주파수 대역을 사용하기 때문에, 장애물이 있으면 전파 수신률이 떨어진다. 즉, 건물이 많은 곳이나 지하에서는 수신기가 촘촘하게 설치돼야 음영지역을 제거할 수 있다. 따라서 5G를 전국 모든 곳에서 제대로 사용하려면 아직 시간이 좀 더 필요한 상황이다.

 

 

통신3사 5G 요금제

 

현재 나와있는 통신사들의 5G 요금제는 아래와 같다. 서로간의 견제와 여론에 따라 조금씩 바뀌는 상황이라, 앞으로도 바뀔 가능성이 높다.

 

SKT

슬림, 8GB, 55000원

5GX 스탠다드, 150GB, 75000

5GX 프라임, 200GB, 95000

5GX 플래티넘, 300GB, 125000

 

KT

5G 슬림, 8GB, 55000원

슈퍼플랜 베이직, 무제한, 80000

슈퍼플랜 스페셜, 무제한, 100000

슈퍼플랜 프리미엄, 무제한, 130000

 

LGU+

5G 라이트, 9GB, 55000원

5G 스탠다드, 150GB, 75000

5G 스페셜, 200GB, 85000

5G 프리미엄, 250GB, 95000

 

 

SKT는 6월말까지 프라임, 플래티넘을 가입하면 24개월간 데이터 무제한을 제공한다.

 

KT는 슈퍼플랜은 모두 데이터 무제한이다. 차이점은 프리미엄은 해외 데이터 로밍이 3Mbps로 무제한, 나머지는 100Kbps로 무제한이다. 그리고 각각 멤버십과 테더링 기본 데이터 등이 다르다.

 

LG유플러스는 6월말까지 스페셜, 프리미엄에 가입하면 24개월 무제한을 제공한다. 그리고 제공된 데이터를 다 쓰면 라이트는 1Mbps로, 스텐다드는 5Mbps로 계속 사용할 수 있다.

 

* 알뜰폰 데이터 무제한 요금제 속도제한 3Mbps, 400Kbps 크롬 브라우저로 체험해보기

 

통신 3사 모두 5민 원대 요금제를 내놓기는 했지만, 5G가 속도가 빠른 데이터 통신이라는 것을 감안하면, 10GB 정도는 금방 소모할 수 있는 양이다. 그래서 이것이 일종의 구색맞추기라는 말도 많다. 그나마 속도 제한을 걸고 데이터를 무제한 사용할 수 있게 해주면 그나마 나은 편이랄까.

 

 

마무리

 

사실 4월 말 현재, 국내에서 5G 통신을 사용할 수 있는 스마트폰은 삼성 갤럭시 S10 5G 모델 뿐이다. LG전자의 V50도 5G가 가능한 폰이라고 알려져 있지만, 출시가 연기된 상태다.

 

따라서 아직까지는 5G는 얼리어댑터의 영역이라 볼 수 있다. 전국에서 다 사용할 수 있는 것도 아니고, 사용 가능한 지역에서도 다소 문제가 있으며, 사용 가능한 단말기도 다양하지 않기 때문이다. 그러니 신기술을 남보다 빨리 접하는 것을 좋아하는 사람이 아니라면, 좀 더 서비스가 안정화되고 다양한 단말기가 나올 때까지 시간을 두고 기다려 보는 것이 좋지 않을까 싶다.

 

* 알뜰폰 데이터 무제한 요금제 정리

 

Posted by 빈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