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22일은 '비트코인 피자데이(Bitcoin pizza day)'로, 최초로 비트코인으로 피자를 구입한 날로 기념하고 있다. 즉, 공식적으로 최초로 암호화폐(cryptocurrency)로 상품 거래가 이뤄진 것을 기념하는 것이다. 

 

코인 업계 등에서는 이것을 암호화폐 역사에서 한 획을 그은 중요한 사건으로 여기고, 이 날을 기념해서 조촐한 피자 파티 등을 열기도 한다.

 

 

2010년 5월 18일, 미국 플로리다 주에 거주하는 프로그래머 래즐로 헨예츠(Laszlo Hanyecz)는 비트코인 포럼에 글을 하나 올렸다.

 

"피자 두 판에 10,000 비트코인을 지불하겠다. 관심 있으면 연락 달라."

 

당시 1만 비트코인(BTC)은 약 41달러 정도의 가치가 있었고, 거래소에서 그 가격으로 거래를 할 수도 있었다. 그래서 어떤 사람은 그냥 거래소에 팔라는 말을 하기도 했다.

 

하지만 래즐로는 기다렸고, 결국 5월 22일 저코스(jercos)라는 닉네임을 사용하는 사람이 나타나서 거래를 성사시켰다. 래즐로는 이 사실을 원글의 댓글로 알리고, 배달된 피자 사진도 게시했다.

 

비트코인 피자데이 - 10000 BTC로 피자 두 판 구입한 날

(비트코인으로 피자를 구입하겠다는 역사적인 글. 원문: Pizza for bitcoins?)

 

이렇게 5월 22일은 비트코인 피자데이가 됐고, 래즐로는 '비트코인 피자 가이(Bitcoin pizza guy)'라고 불리게 됐다. 그가 이렇게 불리게 된 것은, 암호화폐에서 역사적인 일을 했기 때문이기도 하지만, 현재 가치로 따지면 엄청나게 비싼 피자를 사 먹은 사람으로 화제가 되는 측면이 더 크다.

 

그가 2010년에 피자 두 판 가격으로 지불한 1만 BTC는, 2019년 5월 가격으로 따지면 약 914억 원이다. 지금은 1 BTC에 900만 원 정도지만, 2018년엔 1 BTC에 2천만 원을 넘어서 거의 3천만 원 가까이 갈 때도 있었는데, 그때는 세상에서 가장 비싼 피자를 사 먹은 사람으로 크게 화제가 되기도 했다.

 

 

어쨌든 래즐로는 매년 비트코인 피자데이가 다가오면 각종 매체에 인터뷰를 하는데, 이번에도 몇몇 매체와 인터뷰를 하면서 "후회하지 않는다"라는 말을 했다. 나름 역사에 이름을 남기고, 살아있는 동안 거의 매년 미디어에 인터뷰를 하게 됐으니, 어찌 보면 괜찮은 거래였을지도 모른다.

 

한편 비트코인을 받고 피자를 주문시켜줘서 거래를 성사시킨 jercos라는 사람은, 이후에 코인이 약간 올랐을 때 팔아서 자동차를 샀다고 한다.

 

 

p.s.

* Meet the man who spent millions worth of bitcoin on pizza (60 overtime)

* bitcoin pizza guy laszlo hanyecz

* 나도 2010년 쯤에 재미로 돌려서 1 BTC 가까이 모았는데, 하드디스크를 버렸다. OTL

* 결론: 피자를 먹자.

 

Posted by 빈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