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궁색한 나날들. 삶의 끈은 면발처럼 구덕구덕. 면발 닮은 뇌를 불 속에 끓인다.
어쨌든 일단은 오늘도 처먹자.

'사진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세상에 버려진 내 눈물 두 방울  (0) 2007.08.08
밟지마시오  (0) 2007.08.08
오늘도 처먹자  (0) 2007.08.08
개 밥그릇  (0) 2007.08.08
오늘도 하늘은 아름답네요  (2) 2007.08.06
사랑 하나요?  (0) 2007.08.06
Posted by 빈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