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쨌든 이제 프랑스 칸느 영화제를 가기로 결정 됐다.
제세공과금을 엄청나게 내고 났더니 그나마 갖고 있던 돈이 바닥 상태. ㅠ.ㅠ
그래서 어쩔 수 없이 프랑스에서는 빠게뜨로 근 일주일을 버텨야 할 판.
 
대외적으로는 프랑스 빠게뜨의 다양함을 선보이기 위해서라는 명분을 내걸고,
또다시 찌질이 거지 여행을 해야지.
같은 조 사람들에게 쵸큼 미안하지만... 훗~ 내 인생이 원래 그래. ㅡㅅㅡ;;; (배 째)

'웹툰일기 > 2008' 카테고리의 다른 글

너구리 몰고 프랑스 가기  (0) 2008.05.14
마님은 싸이코  (0) 2008.05.14
빠게뜨로 일주일을 버텨야지  (1) 2008.05.14
앵콜요청금지  (0) 2008.05.14
속에서 불이 난다  (0) 2008.05.14
문과장님은 반인반요 클레이모어  (0) 2008.05.14
Posted by 빈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