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주 전부터 기다렸다, 악녀일기 리턴즈~! 오랜만에 에이미와 바니의 시트콤 같은 모습들을 보니깐, 마치 오래 알고 지낸 사람들을 만난 것 같은 느낌. (훗- 착각은 자유. ㅡㅅㅡ;)

악녀일기는 올리브 채널이라는 케이블 방송에서 하는 티비 프로그램. 악녀일기를 모르시는 분들에게 한 마디로 설명하자면, '인간극장 럭셔리 판'이라고나 할까. 형식은 인간극장 형식인데, 나오는 애들이 발랄하고 럭셔리하시다.



사실 처음엔 지하철이었나, 길거리였나, 하여튼 우연히 여자 둘이 얘기하는 걸 듣고 관심을 가지게 됐었다. 거기 애들은 우리랑 계급이 틀려, 그런 얘기. 그 때까지만 해도, 그냥 부잣집 딸내미들이 나오는 티비 프로그램이겠거니 하고 넘겼는데, 아주 우연히 볼 기회가 생겼다.

어느 심심하고, 무료하고, 의욕없고, 피곤해서 티비나 볼까하고 드러누웠던 밤. 정규방송은 별 재미도 없는 이상한 것들만 나오고, 영화 채널에서는 최소한 서너번은 봤던 영화들 또 틀어주고 있을 무렵에 우연히 그 프로를 보게 된 것.

뭐야- 럭셔리한 애들이라더니 웬 동대문? 마침 바니가 동대문에 옷 사러 가는 장면이 나와서, 그냥 시큰둥하게 지켜봤다. 그랬더니... 무슨 옷을 수천만벌을 사 들고 나오냐... (약간 과장. ㅡㅅㅡ;;;) 거기서부터 조금씩 흥미가 생기기 시작해서 봤던 악녀일기. 최근 '악녀일기4'까지 봤지만, 역시나 바니와 에이미가 나오는 '악녀일기3'이 더 재밌었다.

주위에 악녀일기를 아는 사람들과 얘기를 해 봐도, 모두 다 3편이 더 재밌었다고 입을 모았다. 그런 분위기를 읽었는지, 오늘 드디어 에이미와 바니가 컴백. '악녀일기 리턴즈' 편이 방영됐다. 우훗~ 부디 초심을 잃지 말고, 예전에 했던 것처럼 재멋대로 막 나가는 모습 보여줘~



오늘 악녀일기를 봤기 때문에 악녀일기 얘기가 길어졌는데, 사실은 요즘 보는 티비 프로 중에 꼭 봐야만 하는 프로 하나만 말 하라면 당연히 '세계테마기행'이다.

세계테마기행은 제목에서 딱 느낄 수 있듯, 전 세계 여기저기를 여행하는 프로그램이다. 나오는 주인공은 매주 다른데, 최근에는 이상은 씨도 나와서 눈길을 끌었던 프로그램. EBS에서 매일 방송 하긴 하지만, 일요일 낮 12시부터 연속으로 모아서 재방송 해 주는 것을 보는 것이 더 집중하기 좋다.

여행을 좋아하기 때문에, 이런 간접 여행도 몹시 즐기는 편. 그래서 일요일 낮에는 하늘이 무너지지 않는 한 이 프로그램을 꼭 챙겨 본다.
 


그 외 이것저것 고정적으로 보는 티비 프로그램이 요즘엔 딱 정해져 있는데, 일 년 전만해도 티비라고는 뉴스 밖에 안 보다가 이렇게 돼 버린 이유는, 아무래도 요즘은 책도 영화도 딱히 볼 만 한 게 없기 때문이다. 그래도 영화는 가끔 괜찮은 것들이 나오기도 하는데, 책은 뭐... 이젠 그냥 티비를 보는 게 더 유익하다고 생각 될 정도. 뭐, 사람마다 생각이 다를 테니까.

어쨌든 이제 조금만 더 기다리면 일요일에 세계테마기행을 볼 수 있겠구나~ 요즘 내 삶의 낙이라오~~~

'웹툰일기 > 2009'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는 북한 사람이었던 건가  (8) 2009.02.09
파란 파랑  (4) 2009.02.06
요즘은 티비가 삶의 낙이라오  (1) 2009.02.06
나는 마취를 당했을 뿐이고  (20) 2009.02.05
팀장님, 회의는 3시 이후에 해요  (3) 2009.02.03
어떻게 지내냐고 그랬죠  (10) 2009.01.31
Posted by 빈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