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 뉴스에 많이 나오고 있지만, 더위와 함께 가뭄이 심각하다. 22조 원이나 들여서 공사하고 또 매년 엄청난 유지비가 투입되는 4대강 사업도 가뭄에 별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소식도 계속 나온다. 그 와중에 대통령은 살수차, 소방차 등을 동원해 한 논에 물 뿌리는 퍼포먼스를 보여줬다.

 

그런데 좀 의아한 부분이 있다. "가뭄에는 주기성이 있다"라며, 124년 주기와 38년 주기가 있다고 한다. 그리고 2015년은 그 주기들이 둘 다 맞아떨어지는 해라고. 아니 그걸 알고 있었다면 미리 인공강우 기술을 쌓아 올리든지, 어디서 사오든지 해서 대비를 했어야 한 것 아닌가. 그냥 4대강만 믿고 손 놓고 있었던 건가.

 

 

Q. 인공강우, 국내 진행 상황은?
A. 올해 말 인공강우 항공기 도입 예정

 

("한반도 124년마다 대가뭄..인공강우 당장은 불가능", JTBC)

 

 

우리나라는 2007년부터 연구를 시작해 지금까지 20여 차례의 인공강우 실험을 실시했다. ...아직은 초보적인 수준이다. 

국립기상과학원 연구관은 "인공강우용 핵심 장비를 도입한 지 겨우 2년밖에 안 돼 축적된 데이터가 거의 없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서강대 화학과 교수는 "수년에 한 번씩 극심한 가뭄이 오기 때문에 정부가 투자, 개발할 수밖에 없는데 효과에 비해 투자해야 하는 비용이 너무 많은 게 문제"라고 말했다.

 

([42년 만의 최악 가뭄] '인공강우' 연구 어디까지, 서울신문)

 

 

한국이 다 그렇듯 결국엔 돈이다. 강바닥에 퍼 넣을 돈은 있으면서 인공강우 개발에 부을 돈은 없었다는 결론이다. 그렇다 쳐도 상황이 이렇다면 중국에서 인공강우 미사일을 좀 사오든지...

 

 

항공기를 이용하면 강우 확률을 높일 수 있지만 1회 운용에 400만 위안(약 7억원)의 비용이 소요되는 등 비싼 탓에 미사일을 주로 활용한다.

인공강우 미사일의 가격은 한 발당 1500위안 안팎인 것으로 알려졌다. 인공강우 미사일을 쏘아올리면 효과는 통상적으로 30분~1시간 동안 지속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진화하는 중국의 인공강우..숫자로 보니, 최근 10년 55만번 실시, 서울신문, 2013)

 

 

발사 5분후부터 가느다란 빗줄기가 내리기 시작했으며 이윽고 천둥을 동반한 굵은 비가 쏟아져 40℃를 오르내리던 기온이 28.5℃까지 내려갔다. 저장성에서는 3일 하루에만 35곳에서 인공강우 미사일이 발사됐다.

...인공강우 미사일은 한발당 1500위안(약 27만원) 안팍인 것으로 전해졌다.

 

("쏘아 올린 5분 뒤 빗줄기가"…27만원짜리 마법의 실체는?, 아주경제)

 

 

아래 뉴스 기사에 들어가보면, 동영상에서 중간 쯤에 중국에서 인공강우 미사일을 발사하는 모습이 나온다.

 

60여년 만 최악 폭염..인공강우 동원 (YTN, 2013)

 

 

딱히 더 덧붙일 말도 없다. 왜 가뭄에 적극적으로 대처하지 않는지 나름의 대단하신 이유가 있겠지. 있을거야 아마.

 

 

Posted by 빈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