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카하시 마쓰리 씨가 과중한 업무와 잔업 등에 시달리다가 자살한 것은 2015년 크리스마스 때였다. 그리고 올해 10월 7일, 일본 정부는 이것이 업무상 재해(산업재해)라는 결론을 내렸다. 이 보도가 나오면서 일본은 다시 한 번 이 사건과 함께 과다한 노동과 시간 외 근무(잔업) 등에 관심을 집중하고 있다.

 

이 사건에 관한 기사들을 보면서 몇 가지 측면에서 부러웠다. 그나마 일본은 이런 사건에 대해 무덤덤하게 넘기지 않고 사회적인 이목이 집중되는구나, 일본 정부도 이런 문제를 고치려고 최소한 보여주기 식 대응이라도 하긴 하는구나.

 

사건 이후 사축일기 등이 유행하면서 터져나오는 목소리들을 들어보면, 과도한 업무나 각종 불합리한 회사생활들이 일부 소수 업체들만의 문제는 아닌 듯 하다. 오죽했으면 총리가 나서서 업무 관행을 바꾸겠다고 했겠나.

 

과로사를 방지하기 위해 일본에선 1년 전 쯤에 과로사 방지법까지 제정했다고 한다. 일정 시간 이상 시간 외 근무를 시키지 못 하게 더욱 엄격하게 제한하는 것이 골자라고. 그런데 이런 법을 제정했어도 현실은 크게 바뀌지 않았다 한다. 오히려 '시간 외 봉사'라는 말이 생겨나면서, 잔업을 봉사로(공짜로) 시키는 곳이 늘어났다고.

 

이런 면에선 어찌나 두 나라가 비슷한지. '인력 갈아넣기'는 일본이나 한국이나 고질적 병폐인 듯 싶다.

 

 

그런데 한국은 이런 문제에 대해 정부나 단체나 개인들이 너무 무뎌져 있다. 워낙 광범위하게 퍼져 있고, 워낙 많은 사건이 터지니까. 과로사라고 검색만 해봐도 최근 사건들이 줄줄 나오는 곳이라 (예: LG전자 MC사업부 연구원 2명 사망…사인은 과로사?). 게다가 한국은 산재를 잘 인정해주지 않기로도 유명하고.

 

과로나 직장생활 스트레스 관련 글이 인터넷에 올라오면 '나는 더 하다', '그건 힘든 것도 아니다'라는 반응들이 올라온다. 바로 노예들의 내 족쇄가 더 힘들고 예쁘다는 자랑이다.

 

거창하게 사회적으로 이렇게 변하고 저렇게 해야한다는 공허한 말보다는 개개인의 태도를 바꾸는 게 현실적이지 않을까. 회사 생활에 대한 어려움을 토로하는 글이 올라오면 비슷한 경험을 가진 사람들이 함께 동조하며 어떻게 해결할 방법이 없을지를 논의하는 게 더 생산적이지 않을까.

 

한쪽에서는 과로로 죽겠다며 하루하루 제살 깎아먹으며 버티고 있는데, 또 한쪽에서는 취직해서 과로라도 해보고 싶다며 눈물 흘리는 상황. 참 답이 없긴 하다.

 

 

p.s. 참고자료

* "덴쓰, 자살한 신입사원에 '초과근무시간 축소 기재' 지시"

* 일본 최대광고회사 덴쓰 신입사원 장시간노동 자살로 시끌

* 하루 두 시간만 자고 일하다 자살한 광고회사 직원이 생전에 남긴 트윗

* '시간외근무' 대신 '시간외봉사'…일본, 과로사방지법 시행 1년반 변한게 없다

* 산재 사망자 매년 줄어드는데.. 하청업체 근로자 사망 늘기만

 

신고
Posted by 빈꿈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