잊을만하면 한 번씩 언론에서 "행복지수 1위,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나라 부탄" 이런 제목으로 기사가 나온다. 이 유사한 제목의 여행기나 인터넷 글들은 수시로 마구 나오고. 근데 한 마디로, 이런 수식어는 그다지 믿을만 한 근거가 없다.

 

물론 부탄이 GNH라는 것을 국정 운영 철학으로 삼고 있기는 하다. GNH(국민행복지수)는 1972년 부탄 국왕이 만든 것으로, 경제 발전 만으로 한 국가를 평가하는 GDP(국내총생산)을 대체하기 위해 고안한 것이다.

 

'국민의 행복'이라는 것을 국가 운영 철학으로 내세우고, 이걸 수치화해서 측정한다는 점에서는 주목할만 한 점이 있으나, 이건 어디까지나 부탄 국내 국정 운영 지표이다. 내가 알기로는 최근에 이 GNH로 세계 여러나라 등수를 매긴 건 없다. 그저 GNH 개념에 들어있는 지속 가능한 발전, 전통가치와 정신문화의 보존 발전, 자연보존, 올바른 통치구조 등의 요소들을 가지고 어떤 정책을 세우거나, 일정 기간마다 국정 운영을 평가하거나 할 뿐이다.

 

한국 언론들이 부탄을 기사에 낼 때마다 거의 항상 "행복지수 1위"를 내세우는 건 아마도 2011년 유럽신경제재단(NEF)에서 발표한 국가 행복조사 자료에서 부탄이 1위를 차지한 것을 계속 써먹는 것 아닌가 싶다. 마치 한 번 일등은 영원한 일등이라고 생각하는 것 처럼 말이다.

 

그런데 이 NEF에서 2016년 발표한 자료를 보면 부탄의 행복지수(HPI)는 세계 56위다.

 

 

물론 행복지수 80위를 차지한 한국보다는 나은 것 같긴 하지만, 어쨌든 최근엔 행복지수 1위가 아니라는 거다. 이 지수 외에도 각종 행복 관련 지수에서도 부탄은 1위가 아니다.

 

아직 다소 폐쇄적이고 잘 알려져 있지 않은 나라이기 때문에 사람들의 꿈과 환상 때문에 이런 이상한 일이 일어나고 있는 것 아닌가 싶다. 인터넷 언론들은 사실이야 어찌됐든 사람들 클릭 한 번 더 구걸하려고 자극적인 제목 내다는 거고, 운 좋게 여행 갔다온 사람들은 남들은 못 가보는 곳 갔다 왔으니 최대한 예쁘게 포장하고 싶은 마음도 있을 테고. 그런 것 아닌가 싶다.

 

사실 나도 부탄이라는 나라를 그리 나쁘게 보진 않기 때문에, 이게 이 정도에서 그치면 그냥 에이 왕비도 예쁜데 그냥 넘어가자 했을 테지만, 이게 점점 심해지는 듯 하다. 급기야 최근 몇몇 매체에서는 부탄은 자살자도 거의 없다는 글들이 나오기도 하더라.

 

글이 길어지는 게 싫어서 급 마무리하는데, 부탄 언론의 기사 하나만 찾아봐도 부탄의 자살은 부탄 국내 사망 원인 6위에 랭크되어 통치자들이 문제라고 생각할 정도다. 기사 링크 하나 걸고 급 마무리 하겠다. 조만간 관련 자료들 쭉 내거는 글을 하나 쓸지도 모르겠는데, 요즘 영 귀찮아서.

 

> Tsirang’s suicide prevention plan ready

 

 

신고
Posted by 빈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