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C 개발자, JAVA 개발자, C# 개발자 등 한마디로 자신을 표현할 수 있는 사람들이 부럽습니다.
되는대로 회사에서 필요한 것들을 주섬주섬 끼워 맞추다 보니까,
저는 이제 한 마디로 뭐라 할 수 없는 어정쩡하고 잡다한 개발자가 돼 버렸거든요.

그나마 동족(?)이라면 웹 개발자들이지요. '웹 개발자'라는 말, 어떻게 보면 참 웃기는 표현이죠?
아시다시피, 웹을 개발할 수 있는 도구에도 여러가지가 있습니다.
대충 생각나는 것들만 해도 ASP, PHP, JAVA, Python, Ruby 등이 있고,
여기다 어떤 OS를 사용하느냐, 어떤 DB를 사용하느냐에 따라 조합은 늘어납니다.

그런데도 웹 개발자는 그냥 뭉뚱그려 웹 개발자라고 부릅니다.
Apach, Ruby, MySQL로 개발해도 웹 개발자, ASP, IIS, MS-SQL을 사용해도 웹 개발자.
어쩌면 웹 개발자는 웹을 개발할 수 있는 모든 도구들을 사용할 준비가 되어 있는 사람들을 칭하는 지도 모르겠네요.

하긴, 구인광고부터가 웃깁니다. 개발자 구인 광고를 한 번 보세요.
자바 개발자를 구한다는 것 정도는 그나마 구체적인 편입니다.
'windows 개발자 구함, linux 개발자 구함, 웹 개발자 구함, 서버 개발자 구함, application 개발자 구함'
'육상 경기 출전자 구함'이라고 써 놓은 거나 다름 없습니다.
그 육상 경기가 100미터 달리기가 될 수도 있고, 마라톤이 될 수도 있지요.

하면 할수록 노가다를 하고 있다는 생각이 드는 것은,
아마도 그렇게 회사에서 요구하는 대로 잡다하게 익혀 대충 사용하기 때문인지도 모릅니다.

이제부터는 '자네는 무슨 개발자인가?'라고 물으면 이렇게 답해야겠어요.
'컴퓨터 프로그램 개발자입니다.'
Posted by 빈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