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토스트기에 식빵을 구워먹기 시작한 건 약 3년 전부터였다.
인터넷 전용선 신청하면서 사은품으로 토스트기를 받았었는데,
그 때 생전 처음 토스트기에 식빵을 구워먹어봤다.
 
딱 보기에도 싸구려같아서 제대로 작동이나 할까 싶었던 토스트기는
노릇노릇하게 빵을 잘 구워냈고, 그렇게 구워낸 빵은 정말
빵가게에서 갓 구워낸 빵처럼 맛있었다! ㅠ.ㅠb
 
제대로 관리를 하지 않아서 뚜껑이 눌러붙어버렸지만,
그래도 빵 구워 먹는 데는 아무 문제 없었던 토스트기였는데,
부산에서 서울로 이동하면서 후배녀석 줘 버리고 왔다.
못내 후회스럽다, 그것만은 남겨서 가지고 올 것을... ㅠ.ㅠ
 
 
 
지금은 따로 토스트기를 사기엔 돈이 아까워서 참고 있는데,
그래도 그 맛을 잊지 못하고 있다.
차가운 식빵과 구운 식빵은 맛이 완전히 다르다.
단순히 음식물을 구웠다는 정도의 개념이 아니라,
차가울 때는 알 수 없었던 또다른 맛이 새롭게 생겨나는 것이다!
 
어쨌든 그 맛을 잊지못해 빵을 구워 먹기로 한 날.
토스트기나 전기장판이나 전기로 열을 낸다는 원리는 같으므로...
노릇노릇 빠삭빠삭하게 구워지진 않았지만,
그래도 뜨뜻미지근하게 열이 조금 들어가기는 했다.
그것만해도 어디냐, 차가운 식빵보다는 훨씬 나은 것을~!!! ㅠ.ㅠ/
 
 
 
... 이번 기회에 인터넷 업체 또 바꿔버릴까보다, 토스트기 주는 곳으로!
신고

'웹툰일기 > 2007' 카테고리의 다른 글

호주 워킹홀리데이 비자 승인받았다  (2) 2007.12.01
이머병  (6) 2007.11.30
식빵 굽는 전기장판  (8) 2007.11.29
시력 2.0 이상만 주문하세요  (2) 2007.11.29
서울 물가 아시아 최고, 세계 7위  (4) 2007.11.28
뻥쟁이 컴퓨터  (10) 2007.11.28
Posted by 빈꿈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