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비행기 표 끊을 때 내 단 하나의 요구는 '창 가 자리'.
어떤 사람들은 화장실 가기 불편해서 통로측만 원한다고 하던데,
난 여태까지 비행기 타서 화장실 간 적 한 번도 없다.
 
화장실 가려고 한 번 시도해 본 적은 있다.
근데, 그 때 마침 제트기류를 만나 롤러코스터 한 번 타고는 좌절.
그 다음부터는 비행기 안에선 절대로 일어나지 않는다. 절.대.로! ㅠ.ㅠ
 
어쨌든 딱 한 번 스튜어디스와 딱 마주보는 자리에 앉게 된 적이 있었다.
그 날 따라 손님도 거의 없고 한적해서 마음만 먹으면 이야기 나누기 딱 좋았는데...
푸훗- 이 소심증... ㅠ.ㅠ
 
망설이고 망설이고 망설이다가 말 붙이려고 꺼낸 말이
"저... 저기... 저, 저기요... (버벅버벅)... 더운데 문 좀 열까요?"
이 말 할 때까지 내 스스로 무슨 말을 하고 있는지조차 몰랐다. OTL
 
스튜어디스의 반응은 어땠을까~요~?
 
 
 
'피식-'
끝. OTL
 
피식 한 번 웃어주고 묵묵부답.
웬 이상한 놈이 그것도 개그라고 하고 앉아있냐라는 분위기, 느낌, 늬앙스. ㅠ.ㅠ
 
그 후로 그냥 닥치고 조용히 갔다.
낙하산이라도 있으면 뛰어 내리고 싶었던 아주 즐거운 여행이었음. ㅡ.ㅡ/
신고

'웹툰일기 > 2007' 카테고리의 다른 글

너구리굴 카페  (6) 2007.12.30
사람마다 다른 공항 보안심사  (12) 2007.12.29
스튜어디스와 일대일 대화  (20) 2007.12.29
기내식의 불쌍함  (10) 2007.12.29
솔로부대에도 휴가는 있다  (10) 2007.12.28
인간다운 삶이란  (2) 2007.12.27
Posted by 빈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