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려놓고 올리지 않은 그림일기가 백 개나 되는데 귀찮아서 올리기가 싫다.
사진도 억지로 억지로 죽을 힘 다 해서 짤방으로 대충 눈 감고 골라 넣는 중.
고속도로 잘 달리다가 갑자기 멈춰 서서 푹 퍼져버리는 차도 있는데,
하물며 비포장 도로만 터덜터덜 달려온 상황에서 안 퍼지면 더 이상하지.
어디론가 훨훨 달려 멀리멀리 떠나고 싶은데, 무리. Access Denied.
해당 구역을 벗어나면 터져버리는 체내 폭탄이 설치돼 있어.
해체하는 데는 돈이 들지. 풋-
다 귀찮아, 한 사흘 잠을 자야겠어.

 
사진 모델은 사체소녀. 옛날 옛날 고양이 대마초 피던 시절에 찍었던 것.
소녀가 대신 달려주~ ㅠㅅㅠ
 
신고

'사진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누구나 그렇게 살아가니까  (1) 2008.04.14
신기루  (0) 2008.04.14
말 달리자 달려 달려 달려라 하니 오빠 달려  (8) 2008.03.27
다시는 돌아오지 않을텐데  (6) 2008.03.26
폐쇄회로  (0) 2007.12.22
세상은 아름답고 사랑은 슬픕니다  (0) 2007.12.22
Posted by 빈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