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 문화중심도시'는 아시아 문화를 한 데 모으고, 나누고, 제공하여, 아시아인들의 교류와 함께 새로운 문화 컨텐츠 제작에 도움을 주기 위해 만들어지고 있는 프로젝트다. 2004년부터 시작한 이 국책사업은 '아시아문화중심도시 조성에 관한 특별법'에 근거해서 '문화체육관광부'의 '아시아문화중심도시 추진단'에 의해 진행되고 있다.

하지만 사실 이렇게 설명하면 '아시아 문화중심도시'라는게 대체 뭘 하는 곳이고, 어떤 형태로 만들어 질 건지 퍼뜩 감이 오질 않는다. 처음 이 프로젝트를 기획하면서 일을 추진한 사람들 중에서도 개념을 제대로 못 잡기도 했다는 에피소드가 있을 만큼, 처음 접하는 사람들이라면 다소 난해하고 이해하기 어려운 것으로 인식되기 쉽다.

그래서 이 프로젝트의 일부 사업만이라도 일반인들에게 보여주고, 이해시키기 위해 쇼캐이스 형식으로 전시관을 운영하고 있는데, 그 중 하나가 '아시아 문화정보원 준비관'이다.



▲ 준비관 한 쪽 벽면에 전시되어 있는 '아시아의 문양'.



▲ 큰 만화경 형태로 영상물을 보여주는 '아시아의 집'.



▲ 준비관 한 쪽 벽에는 아시아 각국의 인삿말이 적혀 있다.



▲ 아시아 각국에서 온 유물들로 빈 공간을 장식하고 있었다.



▲ 아시아 문화자원 정보 코너에서는 각종 도서들도 열람할 수 있다.







아시아 문화정보원

'아시아 문화정보원 준비관'은 광주광역시 금남로 근처 갤러리D 빌딩 3, 4층에 마련된 전시관이다. 이곳은 앞으로 국립아시아문화전당이 완공되면 그 안에서 계속해서 사업을 펼칠 '아시아 문화정보원'을 홍보하는 곳이라 할 수 있다.

2014년에 완공될 '국립아시아문화전당'은 총 다섯개의 시설로 이루어져 있다. 민주평화교류원, 아시아 문화정보원, 문화창조원, 아시아 예술극장, 어린이문화원 등이다. 이 중 아시아 문화정보원을 미리보기 형식으로 전시관을 마련해서 운영하고 있는 것이 바로 '아시아 문화정보원 준비관'이다.

'아시아 문화정보원'은 아시아 각국의 다양한 문화자원을 수집해서, 이를 다양한 방법으로 접할 수 있도록 제공해 주는 역할을 한다. 수집하는 컨텐츠들이 사진, 음악, 영상, 스토리 등으로 다양하기 때문에, 이를 제공하는 형태 역시 전시, 체험, 열람, 검색 등으로 다양할 수 밖에 없다.
 
현재 쇼캐이스 형태로 준비된 이 전시관은, 이 '아시아 문화정보원'의 역할을 맛보기 형태로 경험할 수 있는 곳이다. 단순히 컴퓨터 앞에서 검색을 통해 자료를 열람하는 수준이 아니라, 보고, 듣고, 만지고, 조작하는 등의 다양한 형태로 정보들이 제공되는 특징을 잘 보여주고 있는다. 앞으로 국립아시아문화전당이 완공되면 더욱 다양한 자료들을, 더욱 신기하게 제공할 예정이라 하니 기대해 볼 만 하다.




▲ 아시아 문화자원 정보 코너에 마련된 컴퓨터 겁색 코너. 아시아 문화정보원에서 제공하는 컨텐츠들만 검색할 수 있는데, 이 곳에서만도 상당히 많은 시간을 보낼 수 있다.



▲ 신기한 인터페이스 형태를 선보이고 있는, 디지로그 라이브러리.







아시아 문화정보원 준비관

이 전시관은 현재, 다소 종류가 적기는 하지만 다양한 방식의 정보전달 방법을 보여주고 있다. 처음 전시관을 방문하면 바로 옆쪽 벽에 설치된 사진들이 눈길을 끈다. '아시아의 문양'이라는 주제로 한 쪽 벽면을 가득 채우고 있는 사진들인데, 아시아 각국의 상징적인 문양들을 설명과 함께 전시해 놓았다.

'아시아의 집'은 만화경 같이 거울이 설치된 어두컴컴한 공간 속에서, 아시아 각국의 집들을 구경할 수 있도록 만들어 놓았다. 가만히 보고 있으면 눈이 팽팽 돌아갈 것 같은 현기증이 느껴질 때도 있지만, 집을 집 같이 생긴 구조물 속에서 관람할 수 있다는 상징성이 돋보이는 장치다.

'아시아의 독특한 문화' 코너는 한 쪽 벽면에 큼지막하게 자리잡은 스크린을 통해 영상물을 볼 수 있게 되어 있다. 그 바로 옆에는 원형으로 앉거나 누울 수 있는 자리가 마련되어 있는데, 그 자리에 누워보면 천장에서 영상물이 나오는 것을 알 수 있다. '아시아의 공연'을 주제로 한 코너인데, 누워서 영상물을 관람할 수 있다는 것이 특징이다. 관람하느라 아픈 다리를 확실히 쉬어 갈 수 있는 곳이기도 하다.

'아시아의 베틀짜기'는 한마디로 설명하기에 좀 난감한 장치인데, 굳이 한마디로 설명하자면 '준비관' 방문 기념사진을 얻어 갈 수 있는 곳이다. 단순히 카메라로 하나둘셋 해서 찍어가는 것이 아니고, 컨텐츠를 고르고, 조작하고, 사진을 찍고, 만지고 해서 기념사진을 뽑아낼 수 있다. 그 과정 자체가 하나의 베틀짜기 같은 형식을 띄고 있는데, 복잡한 조작방식 만큼이나 기억에 남는 사진을 얻을 수 있다.

'디지로그 라이브러리'는 투명액자를 미디어 테이블에 올려놓으면, 관련 이미지, 영상, 음악 등의 미디어들이 재생되도록 되어 있다. 작은 테이블에서 볼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앞쪽에 설치된 스크린으로 컨텐츠를 내보내면, 스크린에서 큰 화면으로도 볼 수 있게 되어 있다. '아시아의 베틀짜기'와 함께 새로운 조작방법이 신기하고도 신선하게 다가오는 코너다.

끝으로 '아시아 문화자원 정보' 코너는 각종 도서 열람과 함께 컴퓨터를 이용한 검색을 할 수 있다. 전시관을 한바퀴 돌다가 이 코너로 가 보면, 컴퓨터 검색이 아주 구시대적인 조작 방법처럼 느껴질 정도다. 하지만 아직도 빠르고 정확하게 많은 정보들을 마음껏 찾아낼 수 있다는 점에서, 검색을 능가할 만 한 조작방법은 마땅히 없다는 것을 깨달을 수 있기도 하다.



 




▲ '아시아의 공연' 코너는 이렇게 관람객들이 누워서 영상물을 감상할 수 있게 되어 있다.















▲ 아시아의 베틀짜기라는 제목을 가지고 있는 코너. 이래저래 복잡한 기능들을 조작하고 만지다보면, 어느새 기념사진 한 장이 툭 튀어 나온다. 사람들이 가장 관심을 가지는 곳이기도 하다.






▲ 역시 아이들은 새로운 인터페이스에도 쉽게, 빠르게 적응했다. IT 관련 종사자들이 나이 들수록 먹고 살기 어려워 지는 이유이기도 하다.







준비관 관람을 마치고

'아시아 문화중심도시 추진단'은 수시로 여러가지 행사와 공연, 전시 등으로 사업내용을 알리고, 아시아 각국의 아티스트들과 교류의 장을 만드는 활동을 하고 있다. 하지만 아직 그런 행사들의 구심점이 될 '국립 아시아 문화전당'이 완공되지 않은 상태라서, 산발적으로 여기저기서 이루어진다는 인상을 주기도 하고, '아시아 문화중심도시'가 일을 추진하고 있다는 인상을 깊이 심어주지 못하는 경향이 있다.

이런 현상은 몇 년 후에 '국립 아시아 문화전당'이 완공되면 해결 될 문제이긴 하지만, 그 사이에 '아시아 문화중심도시' 사업을 자체에 대해 널리 알리고, 일반인들의 이해의 폭을 넓히게 하는 방안으로 이런 전시관은 큰 도움이 될 듯 하다. 실제로 '아시아 문화정보원 준비관'을 찾은 가족단위 관람객들이, 각종 미디어 매체들을 조작해보며 신기함에 탄성을 내지르기도 하면서, 깊은 인상을 받아 가는 것을 목격하기도 했다.

이 준비관 역시도 아직은 컨텐츠 내용들을 깊이있게 제공하기보다는, 관람객들의 이목을 집중시킬 수 있는 형태의 다양한 전달매체에 집중해서 전시를 해 놓은 상태이긴 한데, 이것은 전시관이라는 형태의 성격상 어쩔 수 없는 형식이기도 하다. 따라서 전시된 내용들만 보고, 실제로 사용할 만 한 컨텐츠는 별로 없더라고 판단하면 안 되겠다.

여기서 전시된 내용들은 앞으로 제공될 컨텐츠들의 극히 일부분이라는 점을 인식하고, '국립 아시아 문화전당'이 완공되면 이 전시관보다 훨씬 넓은 공간이 마련되는 만큼, 더욱 많은 컨텐츠들을 더욱 깊이있게 들여다 볼 수 있을 테니 관심을 가지고 한 번 기대해 보자.



참고자료
아시아 문화중심도시: http://cct.go.kr
아시아 문화정보원 준비관: http://cct.go.kr/public/display02.jsp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광주광역시 동구 충장동 | 아시아문화정보원 준비관 (갤러리D)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빈꿈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