몇 년 전만해도 마트에서 만 원어치 사면 그래도 며칠 먹을 것은 살 수 있었는데, 요즘은 똑같이 사도 이만 원은 그냥 나가버림. 아무리 아껴 사려고 해도 라면 몇 개 사면 만 원. 어쩌다 외출이라도 해서 배가 고프면 피눈물 흘리며 비싼 거 사먹어야 하고. 앞으로 버너, 코펠, 라면을 가방에 넣어다녀야겠음. 밖에서 배 고플 때 공터에 가서 라면이나 끓여먹게. 수입은 오히려 줄었는데 물가만 높아지는 걸 보면, 이 나라는 내가 죽기를 바라나보다.

 

신고
Posted by 빈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