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7월 21일, 미래부(미래창조과학부)와 교육부가 "소프트웨어(SW) 교육 청사진 나왔다!"라며 'SW중심사회를 위한 인재양성 추진계획'을 발표했다.

 

발표가 나오자마자 SNS 등에서는 개발 관련 직종 사람들이 '과연 제대로 될 것인가'라고 우려를 표하기도 했고, 각종 언론사들도 비판을 하기도 했다.

 

* [사설] 교사도 없이 소프트웨어 가르치겠다는 정신 나간 정부 (중앙일보)

* SW 교육 의무화?.."국어 선생님이 수학 가르치는 격" (뉴스1)

 

 

이에 대해 교육부 쪽에서는 "초등학교 교사 6만 명이 연수를 받고, 중학교는 '정보 컴퓨터' 자격증 소지한 교사가 1739명이기 때문에 교원 확보에 큰 무리가 없다"는 해명을 했다.

([사실은..]SW교육 기존 교사로 가능..신규채용 필요 없어 (정책브리핑))

 

이런 해명만 들으면 '무슨 속 편한 소리냐!' 싶겠지만, 실제로 발표한 계획에 따르면 딱히 전문적인 추가 인력이 필요 없는 게 맞다. 문제는 사람들이 발표 내용을 숙지하지 못했다는 것.

 

자, 미래부와 교육부가 함께 발표한 'SW교육' 개편 내용을 한 번 들여다보자.

 

 

 

 

다시 한 번 요약 정리하자면,

 

초등학교: '실과' 과목 내에 있는 ICT 단원 -> SW 단원으로 이름 바꾸고 교육시간 조금 늘림.

중학교: '정보'라는 이름의 선택과목 -> 필수과목으로 바꿈.

고등학교: '정보' 심화선택 과목 -> 일반선택 과목으로 바꿈. (선택과목)

 

 

'SW교육'이라며 떠들썩했지만, 그건 받아들이는 우리가 너무 설레발 친 면도 있다. 그 단어만 보고는 뭔가 새로운 과목 하나 만들어서 대단한 교육 하는 것 처럼 받아들인 것 아닌가. 우리가 반성해야 한다. 실제로는 그저 기존에 있던 과목을 수업시간 배정 등을 다시한 것 뿐이다. 물론 내용도 조금 보강하기는 하겠지만.

 

따라서 지금 있는 교사들만으로도 충분히 가능하고, 신규 전문 인력 충원 따위 전혀 필요없다. 애초에 계획이 그렇다. 그러니까 뭔가 대단한 것 하는 줄 알고 어떻게 인력 충원도 없이 그런 대단한 걸 하느냐! 버럭! 했던 분들은 흥분을 가라앉히시기 바란다.

 

 

p.s.

덧붙이자면 이렇게 결정된 것이 그나마 다행이라고 본다. 특히 한국처럼 시험과 성적이 중요한 교육환경에서 과목 하나를 더 넣는 건 엄청나게 큰 일이다. 코딩교육 말 나온지 1년 만에 뭔가 결정하고 과목을 하나 더 넣어버린다면 그게 더 문제다. 좀 더 긴 시간 논의 과정을 거쳐서 조심스럽게 접근할 필요가 있다.

 

 

 

신고
Posted by 빈꿈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