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심하니까 마우스 산 얘기도 써보자. 여태까지 생활 습관을 좀 바꿔보자는 의미도 있고.

 

언젠가부터 서서히 쓰고 있던 마우스가 말을 안 듣기 시작했다. 클릭을 했는데 반응이 왔다갔다. 생각해보니 한 5년 썼네. 이쯤이면 바꿀 때가 되긴 됐다. 그런데 인터넷을 슬쩍 보니 마우스도 다 비싸더라. 대략 1만원 선.

 

여태까지 내 습관은 쓰던 마우스가 정말 짜증날 정도로 반응이 무뎌져서 수명이 다 된 게 확실하다 싶으면, 그 때 가서야 부랴부랴 동네 마트 같은 데 가서 대략 1만원 선에서 적당한 것 하나 골라잡았다. 물론 용산에 가면 싸고 적당한 것들 많은 거 알지만 차비와 시간을 생각하면 그리 좋은 대안이 안 됐고.

 

이번엔 완전히 고장나기 전에 한 번 사보자해서 맘 먹고 인터넷을 뒤졌더니, 내가 원하는 가격의 적당한 물건들이 나오긴 나오더라. 거의 한 시간을 뒤지긴 했지만.

 

 

 

아무 무늬 없는 마우스만 대충 사 썼었는데 이번엔 그림도 마음에 드는 걸로 고를 수 있었다. 뿌까 마우스. 게다가 SD카드 리더기도 싸게 팔고 있길래 함께 주문. 사진에 나온 거 세 개 합쳐서 약 1만 2천 원.

 

 

 

뿌까 마우스 PM100. 단종된 것 떨이 처리 하는 듯 한데, 어쨌든 이쁘장한 것 사게 샀으니 상관 없다. 밀봉 포장된 것 그대로 왔으니 새 것인 거 확실하고. 3,900원.

 

근데 이건 인터넷 사진으로 보고 생각한 것과 조금 차이가 있었다. 아랫쪽이 좀 넓은줄 알았는데 좁다. 비누 모양이랄까. 게다가 무게도 생각보다 너무 가벼워서 잡고 움직이다보면 손이 하늘로 날아갈 듯(?). 처음엔 이걸 메인 작업용으로 쓰려 했는데, 여러모로 오래 잡고 일 하기는 좀 그래서 밖에 가지고 다니는 용으로 쓰기로 결정. 어쨌든 잘 굴러간다.

 

 

 

왼쪽의 하얀색 마우스는 뿌까 PM910. 4900원에 배송비 포함. 배송비가 중요했다, 인터넷의 싼 마우스들 모두 배송비가 별도라서 그럴 거면 차라리 동네 마트에서 사는 게 낫겠다 싶었으니까.

 

미니 마우스라고 소개된 것 처럼 이건 크기가 작았다. 물론 손 큰 사람에게는 PM100도 작다. 그립감 이런 건 아예 다 무시. 마우스가 마우스지 하고 그냥 쓸 생각이면 쓸 만 하다.

 

PM910이 좀 더 묵직한 느낌을 준다. 그래도 이 정도 무게감은 있어야 바닥에 붙는 느낌이 나서 오래 잡고 작업하기 좋다. 그림만 좀 더 이뻤으면 좋았을 텐데. 그림이 덜 이뻐서 그냥 보조용으로 쓰자며 가볍게 산 것이 메인이 될 줄이야.

 

광고문구 보니까 PM910은 300만 회 클릭을 보장한다고. 그럼 대략 600번 클릭하면 1원. 클릭 아껴서 해야겠다.

 

 

 

무엇보다 마음에 들었던 건 카드 리더기. 이건 마우스를 하나라도 사야 추가구성으로 구입할 수 있는 물건이다. 아마 배송비 때문이 아닌가 싶다. 3천 원 짜리 카드 리더기. 예전에 샀었던 8천 원 짜리 카드 리더기와 별 다를 게 없다.

 

 

 

USB 연장 케이블도 함께 들어 있고. 여러모로 이거 마음에 든다. 색깔도 핫 핑크. 여행 다니다보면 카드 리더기가 필요한데, 쓰다보면 가방에서 눌리거나 밟거나 해서 깨지고 고장나고 선이 접촉 불량이 되는 등의 사고가 잦다. 이거만 하나 더 샀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 정도.

 

찾아보니 많이 나오지는 않지만 가끔 이렇게 꽤 쓸만 한 것들이 싼 가격으로 나오기도 하는구나 싶다. 인터넷 쇼핑은 싼 것일수록 배송비 때문에 오프라인에서 사는 것과 별 차이가 나지 않는데 말이다. 앞으로도 미리미리 준비해서 싸게 사 둬야지. 키보드도 이상한데 시간나면 뒤져봐야겠다.

 

 

p.s. 참고

산 곳 링크. 시간 지나면 없어질 수도 있음.

 

 

 

 

신고
Posted by 빈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