힘들게 아라타워까지 왔으니 아라뱃길 종점의 여기저기를 구경해보자. 이번엔 정서진 광장 쪽 구경이다. 정서진은 정동진의 대칭 개념이라 할 수 있다. 광화문을 기준으로 정서쪽에 있다 해서 정서진. 새해 같은 때는 뭔가 행사 같은 것도 하는 듯 한데, 평소엔 그냥 조용한 곳이다.

 

정서진 노을종, 아라빛섬, 국토종주 자전거길 등 구경

 

정서진 광장에서 가장 눈에 띄는 것은 하얀 알 모양의 건축물이다. '노을종'이라고 하는데, 조약돌 모양을 형상화했다 한다. 내부가 깎아지 모습은 종 모양이라고. 안에 있는 것은 추다. 일몰 시간에 각도 잘 맞춰 보면 노을종 사이에 석양이 들어와서 아름답다고 한다. 물론 그 시간까지 있으려면 자가용이 필수라서 나는 무리다.

 

정서진 노을종, 아라빛섬, 국토종주 자전거길 등 구경

 

노을종 옆에는 정서진이라 쓰여 있는 비석이 있다. 비석 위엔 커브길에서 볼 수 있는 유리판 같은 걸 붙여놨다. 나름 뭔가 다 의미가 있겠지. 어쨌든 표지석으로 봐서 여기가 정서진인 건 확실하다. 별 건 없다. 근데 이 표지석을 차길 가에 딱 붙여놔서 사람들이 사진 찍으려면 위험을 좀 감수해야겠구나 싶더라. 위치를 조금만 뒤로 옮겼어도 좋았을 텐데.

정서진 노을종, 아라빛섬, 국토종주 자전거길 등 구경

 

정서진 표지석 길 걸너편에는 '국토종주 자전거길' 시작점이 있다. 여기를 시작으로 해서 부산까지 633 킬로미터. 보통 서울에서 부산까지를 400킬로미터 정도라 생각하는데, 그건 직선으로 갔을 때나 혹은 자동차로 갔을 때 그렇고, 자전거 길로는 600킬로미터 정도 되나보다. 역시 돈 없으면 힘든 길을 더 돌아서 가야 한다는 세상의 진리가 여기서도 빛 난다.

 

이 근처 다른 곳은 딱히 사람 없이 휑하게 바람만 불던데, 그래도 이 자전거길 시작점은 가끔씩 자전거 탄 사람들이 찾아오더라. 일부러 여기까지 와서 시작을 하는 듯 한 사람들도 있었고, 차를 주차해놓고 자전거 타기 시작하는 사람들도 있고.

 

정서진 노을종, 아라빛섬, 국토종주 자전거길 등 구경

 

자전거길 시작점 바로 옆에는 '아라 서해갑문 인증센터'가 있다. 공중전화 부스 같이 생긴 박스에 도장과 스탬프가 있다. 인증 수첩에 스탬프를 찍는 방식이다. 아라타워와 좀 떨어진 곳에 부스가 있기 때문에 좀 헷갈리는 사람도 있을 듯 싶다.

 

정서진 노을종, 아라빛섬, 국토종주 자전거길 등 구경

 

스타트의 0M 이 옴(OM)으로 보이는 건 내가 이상해서 그런 건가.

 

정서진 노을종, 아라빛섬, 국토종주 자전거길 등 구경

 

추락하는 갈매기 상도 있고.

 

정서진 노을종, 아라빛섬, 국토종주 자전거길 등 구경

 

갈매기 왜 이렇게 불쌍해. 하긴 자전거 고행길 시작 혹은 끝점에 있으니까 보기만 해도 불쌍하고 막 그런 것 아닐까 싶기도 하고.

 

정서진 노을종, 아라빛섬, 국토종주 자전거길 등 구경

 

탁 트인 넓은 갯벌에서 뜨거운 바람이 불어온다. 전혀 시원하지 않아.

 

정서진 노을종, 아라빛섬, 국토종주 자전거길 등 구경

 

정서진 노을종, 아라빛섬, 국토종주 자전거길 등 구경

 

정서진 노을종, 아라빛섬, 국토종주 자전거길 등 구경

 

정서진 광장 바로 앞 혹은 옆 혹은 뒤에 있는 '아라빛섬'도 가보자. 이 주변은 해가 지고 캄캄해지면서 조명이 켜지면 좀 예뻐지는 듯 하다.

 

정서진 노을종, 아라빛섬, 국토종주 자전거길 등 구경

 

정서진 노을종, 아라빛섬, 국토종주 자전거길 등 구경

 

나무 다리로 연결된 작은 섬이 있는데, 거기가 아라빛섬이라 한다.

 

정서진 노을종, 아라빛섬, 국토종주 자전거길 등 구경

 

와 제주도다. 무서운 풍력발전기 있으면 제주도.

 

정서진 노을종, 아라빛섬, 국토종주 자전거길 등 구경

 

땡볕엔 정말 힘들다. 이왕 여기까지 온 김에 하면서 들어갔지만, 더위가 너무 힘들어서 조금 둘러보다가 왔던 길로 다시 나올 수 밖에 없었다. 어떻게 나름 바닷가인데 바람이 이렇게 훈훈한지.

 

정서진 노을종, 아라빛섬, 국토종주 자전거길 등 구경

 

노을종은 석양때 잘 잡아 찍으면 나름 예쁠 수도 있겠다. 차 있는 사람들이 찍겠지.

 

정서진 노을종, 아라빛섬, 국토종주 자전거길 등 구경

 

와 제주도다. 그늘 하나 없는 땡볕에 풍력발전기 돌아가고 내 정신도 함께 돌아가면 제주도.

 

정서진 노을종, 아라빛섬, 국토종주 자전거길 등 구경

 

정서진 노을종, 아라빛섬, 국토종주 자전거길 등 구경

 

밤이 되면 풀 같이 생긴 조명등에 불이 들어오나보다. 이런 것이 세 세트 정도 있더라. 그래서 아라빛섬인가보다.

 

정서진 노을종, 아라빛섬, 국토종주 자전거길 등 구경

 

섬 안에 나름 전망대라고 있던데 탁자 하나에 의자 두 개 놓여진 것 말고는 딱히 감흥이 없었다. 그래도 나름 언덕을 약간 올라왔는데, 밑에서 자리 잘 잡고 경치 구경하는 것 보다 가리는 게 많아서 별로다.

 

정서진 노을종, 아라빛섬, 국토종주 자전거길 등 구경

 

정서진 노을종, 아라빛섬, 국토종주 자전거길 등 구경

 

정서진 노을종, 아라빛섬, 국토종주 자전거길 등 구경

 

아라빛섬은 출입구가 두 군데 있던데, 들어온 곳과는 다른 길로 나가려 했더니 너무 빙 돌아 가는 듯 해서 포기했다. 나중에 여름 아닌 때 오게 된다면 탐색을 해 볼지도 모르겠다. 여름 한낮엔 정말 할 짓이 아니다.

 

 

다시 아라인천여객터미널 앞에 있는 버스정류장으로 갔다. 이제 대충 구경할 것 다 했으니 집으로 가려고 했다. 올 때도 전철역 앞에서 30분 넘게 기다려서 버스를 탔으니, 갈 때도 그 정도 기다려야 한다는 각오는 했다. 그런데 버스가 안 와도 너무 안 오더라.

 

거의 한 시간 정도 기다리자 77-1이 오긴 왔는데, 청라국제도시 전철역으로 안 간단다. 저 멀리 어디로 간다는데 모르겠다, 어쨌든 청라역은 안 간단다. 뒷차 타야 한다는데 한 삼십 분 기다리면 올 거란다. 내가 이미 한 시간 기다렸는데.

 

이때 감이 왔다. 아, 이건 언제 올 지 알 수가 없겠구나. 또 한 시간을 더 기다려야 할 수도 있는데, 그렇게 기다린 버스가 또 청라역 안 간다고 할 지도 모른다. 알 수 없는 일이다. 그래서 그냥 전철역까지 걸어가기로 결심했다. 분명 가다가 뜨거워 죽을 테지만, 그냥 넋 놓고 여기서 몇 시간 기다리는 것도 못 할 짓이다.

 

정서진 노을종, 아라빛섬, 국토종주 자전거길 등 구경

 

다시 노을종 쪽으로 가서 차길을 따라 청라역 쪽으로 간다. 그나마 다행스럽게도 여기서 청라국제도시 전철역까지는 약 3킬로미터 정도라 한다. 땡볕만 아니라면 걸을만 한 거리인데, 쭉 뻗은 길을 보니 벌써 머리가 어지러워진다. 그늘이 하나도 없더라.

 

정서진 노을종, 아라빛섬, 국토종주 자전거길 등 구경

 

정서진 노을종, 아라빛섬, 국토종주 자전거길 등 구경

 

대체 어째서 한국의 여기저기는 길에 나무가 그늘을 드리우고 있는 곳이 없는 건가. 대체로 보면 가로수들은 이제 막 묘목을 심어놓은 듯 한 어린 나무들 뿐이다. 어느정도 크면 잘라서 팔아먹는 건가. 대체 그늘이 없어, 그늘이.

 

정서진 노을종, 아라빛섬, 국토종주 자전거길 등 구경

 

좀 가다보면 국토종주 자전거 길은 좌회전 해서 꺾어진다. 나중에 결국엔 비슷한 곳으로 가서 만나게 되겠지만, 걸어가는 길은 일단 이 쪽이 아니다. 어떤 때는 자전거 길이 차도보다 더 위험할 수도 있고. 어쨌든 걸어간다. 아아 정말 대중교통으로는 웬만하면 여길 오면 안 되겠다는 생각만 든다. 차라리 자전거라도 끌고 오는 편이 낫다. 이 동네는 공공근로 하시는 분들도 관광버스 타고 단체로 모여서 오더라.

 

 

신고
Posted by 빈꿈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