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가포르 아트 테마 여행'을 주제로 가볼만 한 곳들을 소개하고 있다. 그냥 훌쩍 떠나서 즐겁게 놀아도 여행을 충분히 즐겁지만, 가끔씩 뭔가 특별하면서도 의미있는 여행을 하고 싶다면 이런 테마 여행도 한 번 생각해보자.

 

글이 길어서 앞편에서 연결되어 넘어옴.

 

> 앞 글: 싱가포르 아트 테마 여행 1 - 미술을 주 컨셉으로 한 싱가포르 여행

 

내셔널 디자인 센터 National Design Center

 

내셔널 디자인 센터는 디자인과 관련된 가게와 연구소, 학원, 정부기관 등이 모여 있는 공간으로, 싱가폴 디자인의 메카라 할 수 있다. 전시관이라기보다는 교육과 연구 등을 하는 디자인 센터이지만, 디자인 관련 전시를 하는 전시관도 있다.

 

2015년 싱가폴 독립(혹은 건국) 50주년을 맞이하여, 싱가포르 디자인 50년을 되돌아보는 전시가 이곳에서 열렸다. 그리고 아직 계속 전시중인 듯 하다. 입장료가 무료이고 근처에 라셀 예술대학이 있으니 한 번 들러볼 만 하다.

 

- 내셔널 디자인 센터 홈페이지

- 싱가포르 디자인 50년 홈페이지

- 매일 9am - 9pm

 

(내셔널 디자인 센터. 이미지: 구글 스트리트 뷰)

 

 

라셀 예술대학 Lasalle college of the arts

 

싱가폴의 대표적인 예술대학 중 하나. 독특한 모양의 건물이 눈길을 끌어서 은근히 여기저기 소개되는 곳이기도 하다. 1층 전시관에는 주로 학생들의 작품들이 전시된다. 싱가포르 대학생들의 생활 모습을 엿볼 수 있는 기회도 된다.

 

- 라셀 예술대학 홈페이지

 

(라셀 예술대학. 이미지: 구글 스트리트 뷰)

 

 

NAFA (Nayang Academy of Fine Arts)

 

NAFA는 도심 속에 여러 개 건물로 이루어진 대학으로, 라셀과 함께 싱가포르의 대표적인 예술대학 중 하나다. 캠퍼스 1로 가면 갤러리를 구경할 수 있다. 라셀에 비해 건물이 아름답지는 않지만, 대학 분위기를 느낄 수는 있다.

 

싱가포르 아트 뮤지엄과 가까우며, 라셀 대학과도 그리 멀지 않은 거리에 있다. 내셔널 디자인 센터까지 묶어서 동선을 잘 짜면 젊음의 열기를 느끼는 또 다른 하나의 테마로 하루를 즐겁게 보낼 수 있다.

 

- NAFA 홈페이지

 

(NAFA. 이미지: 구글 스트리트 뷰)

 

OBJECTIFS

 

사진과 영상을 중심으로 전시, 교육, 협업 등을 하는 곳. 소박하지만 살짝 튀는 건물 외관처럼 약간은 독특한 분위기의 갤러리라 할 수 있다. 사실 그냥 지나쳐도 될 만한 곳이기도 하고, 이 근처엔 갤러리도 많으므로 다른 곳으로 가봐도 된다. 다만 눈길을 끄는 건물 외관과 비영리 단체라는 점, 그리고 NAFA 바로 옆에 딱 붙어 있어서 겸사겸사 함께 가볼 수 있다는 점 등에 주목할 만 하다.

 

- Objectifs 홈페이지

- 화-토: 12pm - 7pm

- 일: 12pm - 4pm (월요일, 공휴일 폐관)

 

(OBJECTIFS. 이미지: 구글 스트리트 뷰)

 

 

레드 닷 디자인 뮤지엄 Red Dot Design Museum Singapore

 

'레드 닷 디자인 어워드' 할 때 바로 그 레드 닷이다. 디자인 상 받은 것들을 전시해놓은 곳으로, 디자인 쪽으로 관심이 있다면 가봐야 할 곳이다. 꽤 큰 건물을 모두 붉은 색으로 칠해놔서, 이 근처만 가면 금방 찾을 수 있다. 이곳은 레드 닷의 싱가폴 분관이라 할 수 있다 (본사는 독일).

 

- 레드 닷 디자인 뮤지엄 싱가포르 홈페이지

- 월-일: 11am - 8pm (프라이빗 이벤트로 수시로 휴관할 수 있으므로 홈페이지에서 휴관 확인)

- 성인: $8

 

(레드 닷 디자인 박물관. 이미지: 구글 스트리트 뷰)

 

 

싱가포르 타일러 프린트 인스티튜트 STPI

 

종이와 프린트를 중심으로 전시, 교육, 세미나 등을 하는 공간. 공방으로 이용되는 곳이기도 하다. 주로 종이를 이용한 예술 작품들을 전시하므로 색다른 것들을 볼 수 있는 기회가 될 수도 있다.

 

- STPI 홈페이지

- 월-금: 10am - 7pm

- 토: 9am - 6pm

 

(STPI. 이미지: 구글 스트리트 뷰)

 

 

북스 액츄얼리 Books Actually

 

잘 만든 책은 그 자체로 예술 작품이라 할 수 있다. 그런 의미에서 이런 독립출판 서점은 (잘 운영하면) 아트센터에 가깝다고도 할 수 있다. 

 

북스 액츄얼리는 싱가폴의 독립출판 서적들을 취급하는 서점. 딱히 책 읽을 공간 같은 것을 제공하지는 않기 때문에 시간 날 때 둘러보는 정도로 활용하는 게 좋을 듯 하다. 가게 안쪽으로 들어가면 책 말고도 잡다한 물건들을 진열해놓았다.

 

- 북스 액츄얼리 홈페이지

 

(북스 액츄얼리. 이미지: 구글 스트리트 뷰)

 

뎀시힐 Dempsey Hill

 

'뎀시힐'은 말 그대로 하나의 언덕이다. 언덕이라기보다는 한 지역이라고 하는 게 낫겠다. 예쁜 카페와 비싼 레스토랑 등이 밀집해 있는 고급스런 동네로 유명한 곳이라, 관광객들도 많이 찾아간다.

 

예쁜 카페를 돌아다니며 놀아도 되지만, 이 동네에서 주목할만 한 것은 대형 갤러리들. 따라서 뎀시힐 동네에서는 한 방에 갤러리 투어와 카페 탐방을 동시에 해결할 수 있다. 어쩌면 아예 뎀시힐 탐험을 테마로 하나 계획해도 며칠짜리 코스가 나올지도 모른다.

 

동네가 그리 크지 않기 때문에 슬렁슬렁 다니며 구경할 수 있으므로, 각각의 갤러리들을 따로 설명하진 않겠다. 하지만 꽤 유명하고 중요한 갤러리들이 있기 때문에 설명을 짧게 한다고해서 그냥 지나쳐버리면 안 되는 곳들이다. 자세한 설명은 여기 갔다오게 되면 여행기로 풀어 보겠다 (가능하다면).

 

- Linda Gallery: 아시아 현대미술 작가들의 작품들을 취급하며 여러 나라에 거점을 두고 활동하는 갤러리.

 

- MoCA(Museum of Contemporary Arts): 숲 속에 있는 듯 보여서 나름 운치도 있는 갤러리. 규모가 꽤 크고 경매도 운영한다.

 

- Redsea Gallery: 이곳도 아시아 현대미술 작가들의 작품을 취급하는 곳으로 유명한 곳 중 하나.

 

- PS cafe: 갤러리는 아니지만 뎀시힐에서 유명하다는 카페. 이 동네 밥은 비싸서 못 먹는다 하더라도, 지친 다리 쉬었다 가기는 해야하므로 카페는 한 번 들러보자.

 

(뎀시힐. 이미지: 구글 스트리트 뷰)

 

 

이상으로 '싱가포르 아트 테마 여행'의 대상이 될만 한 곳들을 대략 소개했다. 이것 말고도 사이사이 끼워넣을 작고 소소한 곳들이 있기도 하지만, 너무 길어지는 걸 피하기 위해서 적당히 간추렸다. 자세한 일정이나 동선 같은 것은 이벤트에 당첨되어 실제로 갔다오게 되면 공개할지도 모른다 (혹은 누가 보내주거나). 사실 전후편에 소개한 곳들만 꼼꼼히 구경해도 일주일짜리 여행이 되므로, 이것만 해도 어느 정도는 충분할 테다.

신고
Posted by 빈꿈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