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싱가포르의 상징처럼 되어버린 마리나 베이의 이것저것들. 이름이 길어서인지 자꾸 헷갈리는 장소들 속으로 들어가본다. 아무래도 제일 유명한 곳이고, 제일 가봐야 하는 곳인 만큼, 미루다가 못 가면 안 되니까 피곤하지만 첫 날 밤에 바로 가보기로 결정했다.

 

베이 프론트 역 (Bayfront)

 

일단 지하철(MRT)을 타고 '베이 프론트 역'에 내렸다. 주 목적은 '가든스 바이 더 베이'를 가는 것이어서, 가든스 입구 쪽으로 가서 셔틀버스를 탈까도 생각해봤지만, 아무래도 밤에 여길 다시 올 일은 없을 듯 해서 겸사겸사 여기저기 둘러보기로 했다.

 

 

지하철 역에서 이정표 보고 잘 가면 일단 방향은 잡을 수 있다. C 출구라고 표시된 쪽으로 가면 '더 숍스(The Shoppes)'로 갈 수 있다.  

 

 

롯데월드 온 느낌. 하지만 지하 분수대는 없었다. 뭔가 좀 광활하고 썰렁한 느낌인데 사람은 많다.

 

 

 

어디선가 우연히 봤는데, C 출구 쪽으로 가서 명품샵들 속에 샤넬인가 채널인가 찾아서 에스컬레이터를 타면, '가든스 바이 더 베이' 쪽으로 바로 갈 수 있다는 말을 들었다. 하지만 샤넬은 고사하고 티비 채널도 하나 못 찾았다. 그럼 그렇지, 그렇게 쉽게 길을 찾을 수 있을리가 없어.

 

나처럼 길을 제대로 잘 찾지 못하는 사람들은 플랜B를 항상 준비하는 게 좋다. 플랜B는 바로, 발길 가는데로 싸돌아다니기.

 

싱가포르 여행 - '마리나 베이 샌즈 호텔' 지나서 '가든스 바이 더 베이' 가는 길

 

뭐 어쨌든 명품 가득한 곳으로 나오긴 나왔다. 반짝반짝 빛나고 시원하고 거대하고. 딱히 길 같은 것 못 찾아도 크게 실망할 필요는 없었다.

 

더 숍스 (The shoppes at marina)

 

짧게 '더 숍스(The shoppes)'라고 부르기도 하는 이곳은 전체가 거대한 쇼핑몰이다. 쇼핑몰이긴 한데, 마음놓고 하나쯤 지르기 힘든 명품들만 잔뜩. 어쨌든 보기는 좋다.

 

싱가포르 여행 - '마리나 베이 샌즈 호텔' 지나서 '가든스 바이 더 베이' 가는 길

 

싱가포르 여행 - '마리나 베이 샌즈 호텔' 지나서 '가든스 바이 더 베이' 가는 길

 

그냥 괜히 밖으로 나가봤더니 안과 밖이 온도차가 꽤 있다. 그나마 밤이라서 바깥도 괜찮긴 하지만, 방금 비행기 타고 날아온 입장에선 꽤 덥다. 문 밖엔 바로 루이비똥 섬이 둥둥 떠 있고.

 

싱가포르 여행 - '마리나 베이 샌즈 호텔' 지나서 '가든스 바이 더 베이' 가는 길

 

조금 떨어진 곳에는 '아트 사이언스 뮤지엄'도 보인다. 연꽃 모양을 본따서 만든 독특한 모양의 건물이라, 저곳도 싱가포르 여행의 필수 사진 코스로 손 꼽힌다.

 

싱가포르 여행 - '마리나 베이 샌즈 호텔' 지나서 '가든스 바이 더 베이' 가는 길

 

싱가포르 여행 - '마리나 베이 샌즈 호텔' 지나서 '가든스 바이 더 베이' 가는 길

 

마리나 베이 지역 전체에 독특한 건물과 반짝반짝 빛나는 것들이 모여 있어서, 하룻밤 정도는 날 잡고 돌아볼 만 하다. 주말이었는데도 생각보다는 사람이 그렇게 많진 않았다. 한국에선 보통 이런 곳이면 주말엔 거의 떠밀려다니듯 줄 서서 다녀야 할 텐데, 여기는 그래도 꽤 여유로웠다. 물론 앉아 쉴만 한 장소는 거의 다 사람들이 이미 차지하고 있었지만.

 

싱가포르 여행 - '마리나 베이 샌즈 호텔' 지나서 '가든스 바이 더 베이' 가는 길

 

싱가포르 여행 - '마리나 베이 샌즈 호텔' 지나서 '가든스 바이 더 베이' 가는 길

 

싱가포르 여행 - '마리나 베이 샌즈 호텔' 지나서 '가든스 바이 더 베이' 가는 길

 

다시 가게(?) 안으로 들어온다. 소문에 따르면 여기가 미국 라스베거스인가에 있는 것을 그대로 본따서 만든 거라고 하던데. 하루하루 냉방비만해도 어마어마 할 듯 싶다. 명품들 속에서 위화감 좀 느껴보고, 반대편 출구로 나간다. 비행기 멀미 때문에 정신이 없어서 반대편을 찾아 나가는 것도 힘들더라.

 

마리나 베이 샌즈 호텔 (marina bay sands hotel)

 

머리에 배 모양의 통로 겸 수영장을 이고 있는 '마리나 베이 샌즈 호텔'은 더 샵스와 마주보고 서 있다. 샵스 문 앞에서 사진을 찍으면 너무 커서 전체를 다 찍을 수 없을 정도다.

 

싱가포르 여행 - '마리나 베이 샌즈 호텔' 지나서 '가든스 바이 더 베이' 가는 길

 

저 호텔 너머에 커다란 나무들이 있다.

 

싱가포르 여행 - '마리나 베이 샌즈 호텔' 지나서 '가든스 바이 더 베이' 가는 길

 

 

호텔 쪽으로 건너가지 말고, '숍스' 쪽에서 바깥쪽 벽면을 잘 찾아보면 엘리베이터가 있다. 'Lift to gardens by the bay'라고 적혀 있는데, 밤에는 잘 찾아보지 않으면 모르고 지나치기 쉽다.

 

구글 지도를 잘 살펴보면 호텔을 가로지르는 점선이 있다. 그쪽에 엘리베이터가 있다. 아니면, '마리나 베이 샌즈 호텔' 쪽 시내버스 정류소에도 엘리베이터가 있으니, 차라리 그쪽을 찾아보는 게 더 쉬울 수도 있다.

 

 

어쨌든 엘리베이터를 타고 올라가면 쇼퍼스 옥상으로 올라갈 수 있고, 이 길은 호텔을 가로질러 가든스까지 이어진다.

 

이렇게 가면 바로 빛나는 나무들이 있는 '수퍼트리 그로브(Supertree Grove)'까지 곧장 갈 수 있어서 좋긴 한데, 가든스 입구에서 볼 수 있는 풍경은 볼 수가 없다. 일장일단이 있으므로 취향따라 선택하면 되겠다. 지도로 보면 쇼퍼스에서 수퍼트리까지 좀 멀어 보일 수도 있는데, 중간에 바람도 좀 불고 그냥 걸어갈 만 하다.

 

싱가포르 여행 - '마리나 베이 샌즈 호텔' 지나서 '가든스 바이 더 베이' 가는 길

 

샌즈 호텔 내부는 의외였다. 안쪽이 이렇게 뻥 비어 있을거라곤 생각 못 했는데. 높기는 한데 이러면 의외로 객실이 그리 많진 않겠구나 싶더라. 그래서 그렇게 비싼데도 몇 달치 예약이 꽉 차 있는건가 싶기도 하고.

 

어쨌든 길은 호텔 내부를 가로질러 계속 이어진다.

 

 

길을 따라 다시 호텔 반대편 밖으로 나간다. 바닥에 조명이 있긴 한데, 밤에는 어두워서 바닥이 잘 안 보인다. 딱히 걸려 넘어질 것은 없지만, 처음에 눈이 어둠에 적응할 때까지는 잘 안 보여서 좀 불안하기도 했다.

 

싱가포르 여행 - '마리나 베이 샌즈 호텔' 지나서 '가든스 바이 더 베이' 가는 길

 

이렇게 호텔 사이로 빠져나왔다.

 

싱가포르 여행 - '마리나 베이 샌즈 호텔' 지나서 '가든스 바이 더 베이' 가는 길

 

멀리 '싱가포르 플라이어'라는 이름의 대관람차도 보인다. 아시아에서 최고로 큰 관람차라던가, 세계에서 가장 큰 것이라던가 하여튼 꽤 큰 관람차다. 입장료가 좀 비싼 편이긴 해도 저건 꼭 한 번 타보려고 했는데, 시간에 쫓기고 피곤하고 하다보니 결국 못 타고 말았다. 눈에 보일때 바로 질러버려야 했는데.

 

싱가포르 여행 - '마리나 베이 샌즈 호텔' 지나서 '가든스 바이 더 베이' 가는 길

 

싱가포르 여행 - '마리나 베이 샌즈 호텔' 지나서 '가든스 바이 더 베이' 가는 길

 

계속 걸어가면 '가든스 바이 더 베이'로 들어간다. 호수를 건너기도 전에 이미 '슈퍼트리 그로브'가 보이기 시작한다. 멀찌감치 이 나무들이 보이면 사람들이 일제히 기념사진이나 셀카를 찍기 시작하는데, 그 사람들 속에서 자리나기 기다려가며 일찍부터 사진 찍으려 애 쓸 필요 없다. 어차피 계속 걸어가면 저 속으로 들어갈 수 있으니까.

 

싱가포르 여행 - '마리나 베이 샌즈 호텔' 지나서 '가든스 바이 더 베이' 가는 길

 

싱가포르 여행 - '마리나 베이 샌즈 호텔' 지나서 '가든스 바이 더 베이' 가는 길

 

'슈퍼트리쇼'라고, 이 인공 나무들이 음악과 함께 불빛 색깔을 바꾸는 쇼를 하는데, 매일 저녁 7시 45분, 8시 45분에 시작한다. 15분간 진행되기 때문에 일찍 가는 게 좋다. 조금만 늦어도 얼마 못 보고 끝나버린다.

 

나도 쇼를 보겠다며 시간을 꽤 넉넉히 잡고 갔는데, 길을 헤매는 바람에 끄트머리 일부만 볼 수 있었다. 물론 쇼가 끝나도 나무에 불은 들어와 있지만, 쇼를 할 때가 훨씬 더 예쁘다.

 

쇼가 끝나면 사람들이 이쪽 길로 우르르 빠져나오기 때문에, 한참을 기다리고 서서 앞으로 나가지 못 할 수가 있다.

 

싱가포르 여행 - '마리나 베이 샌즈 호텔' 지나서 '가든스 바이 더 베이' 가는 길

 

싱가포르 여행 - '마리나 베이 샌즈 호텔' 지나서 '가든스 바이 더 베이' 가는 길

 

쓸 데 없이 호텔 사진이나 한 번 더 찍고, 이제 가든스 바이 더 베이로 들어간다.

 

싱가포르 여행 - '마리나 베이 샌즈 호텔' 지나서 '가든스 바이 더 베이' 가는 길

 

싱가포르 여행 - '마리나 베이 샌즈 호텔' 지나서 '가든스 바이 더 베이' 가는 길

 

'드래곤플라이 호(Dragonfly Lake)'를 건너면 이제부턴 '가든스 바이 더 베이'. 이 공원 전체가 '가든스 바이 더 베이'이고, 저 인공 나무들 집합은 '슈퍼트리 그로브'라고 한다.

 

가든스 바이 더 베이는 다음 글에서 계속.

 

 

p.s.

이 여행은 싱가포르 관광청으로부터 일부 경비를 지원받았음.

 

신고
Posted by 빈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