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22일, 서울 망원한강공원(한강공원 망원지구)에 '서울함 공원'이 정식 개장했다.

 

서울함공원은 30여년간 사용되다가 퇴역한 함정 3척을 한꺼번에 구경할 수 있게 꾸며진 공원이다. 세 척의 함정은 1900톤급 호위함인 '서울함'과 150톤급 고속함 '참수리호', 178톤급 잠수정 '돌고래정'이다.

 

해군본부로부터 무상 대여받은 퇴역 함정으로 조성한 이 공원은, 일반인에게 잘 공개하지 않는 잠수정 내부 모습을 볼 수 있고, 다른 함정들도 모두 내부에 들어가서 구경할 수 있게 만들어 놓은 것이 특징이다.

 

또한 망원정 앞 망원한강공원 일대는 조선시대 수로교통의 중심인 양화진 근처로, 한양을 방어하는 요충지 역할을 했던 역사적 장소라서 이 공원의 의미를 더해준다. 

 

서울함공원 개장 - 한강에서 구경하는 해군 호위함, 고속함, 잠수정

 

서울함공원 개장 - 한강에서 구경하는 해군 호위함, 고속함, 잠수정

 

서울함공원

 

공원 일대에 들어서면 일단 드넓은 한강 위에 거대하게 정박해 있는 서울함이 가장 먼저 눈에 들어온다. 아무래도 한강에 축구장 길이만 한 함정이 떡하니 들어서 있으니 눈에 확 띌 수 밖에 없다.

 

하지만 이쪽은 잠시 뒤로 미루고 일단 공원 안내센터부터 들어가본다. 나중에 유료 관람으로 운영되면 안내센터에서 티켓을 사야 하기 때문에 이쪽을 먼저 관람하는 것이 자연스러운 동선이다.

 

서울함공원 개장 - 한강에서 구경하는 해군 호위함, 고속함, 잠수정

 

공원 안내센터 건물도 특이하게 해놨다. 잠수정의 앞 끝과 뒤 끝이 건물 벽 바깥으로 돌출돼 있는 형태다. 마치 '여기 잠수정이 있다'는 것을 한눈에 알아차릴 수 있게 만들어놓은 듯 하다.

 

내부에는 해군 이야기와 공원이 조성된 이야기 등이 전시되어 있는데, 바로 옆에 잠수정이 있는데 그런 것이 눈에 들어올리가 있나. 잠수정부터 보고 나머지를 천천히 둘러봐도 된다.

 

서울함공원 개장 - 한강에서 구경하는 해군 호위함, 고속함, 잠수정

 

서울함공원 개장 - 한강에서 구경하는 해군 호위함, 고속함, 잠수정

 

잠수정은 한쪽 옆면을 완전히 열어놓아서 사람들이 자유롭게 드나들 수 있게 돼 있다. 안으로 들어가면 내부 모습도 구경할 수 있는데, 겉보기와는 다르게 좁은 내부 공간에 빽빽하게 이것저것 들어차 있는 것이 인상적이다. 아무래도 이 좁은 공간에서 생활하는데 고생이 많았을 듯 하다.

 

참고로 우리나라 해군은 300톤을 기준으로, 그 이상이면 잠수함, 그 미만이면 잠수정으로 부른다고 한다.

 

서울함공원 개장 - 한강에서 구경하는 해군 호위함, 고속함, 잠수정

 

2층으로 올라가면 잠수정 전체 모습을 내려다볼 수 있고, 이어진 다리를 통해서 참수리 고속정으로 갈 수도 있다. 고속정은 육지 위에 올려져 있고, 안내센터 내부를 통해서만 들어가볼 수 있게 돼 있다.

 

서울함공원 개장 - 한강에서 구경하는 해군 호위함, 고속함, 잠수정

 

서울함공원 개장 - 한강에서 구경하는 해군 호위함, 고속함, 잠수정

 

서해 쪽을 여행하면 흔히 타볼 수 있는 카페리 여객선보다 작은 크기이지만, 군함이라는 점에서 특별한 경험이다. 함포나 레이더를 비롯해서 뭔가 이것저것 복잡한 기기들을 많이 볼 수 있고, 내부를 관람할 수도 있다.

 

전시된 참수리 고속정은 연평해전때 활약했던 것과 같은 기종이라 한다.

 

서울함공원 개장 - 한강에서 구경하는 해군 호위함, 고속함, 잠수정

 

 

개장식

 

이날은 자유로운 관람과 함께 개장식이 열려서, 해군 군악대와 의장대의 축하 공연을 볼 수 있었다.

 

특히 의장대 공연은 보통 먼 발치에서 볼 수 밖에 없는데, 이날은 거의 손에 닿을 정도로 가까운 거리에서 볼 수 있었다. 겨울 초입에 들어선 날씨라 가벼운 복장이 추워 보이기도 했지만, 의장대는 끝까지 실수 없이 칼 같은 공연을 보여줬다.

 

서울함공원 개장 - 한강에서 구경하는 해군 호위함, 고속함, 잠수정

 

 

 

개장식에는 박원순 서울시장, 박홍섭 마포구청장, 해군본부 관계자, 그리고 공원 조성에 힘을 합친 관계자 등이 참석해서 축사와 함께 기념 퍼포먼스를 보였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이 자리에서 "시민들이 한강의 역사와 전략적 위치에 대해 이해하고, 국가안보에 대한 생각도 다지고, 볼거리도 보고, 교육의 장소도 되며, 또 여러가지 전시도 가능한 박물관적 기능까지 하게 됐으면 좋겠다"며, 이 공원이 마포의 볼거리로 자리매김하는 동시에 다양한 용도로 활용이 될 수 있음을 밝혔다.

 

그리고 박홍섭 마포구청장은 "망원한강공원 일대는 수도 한양을 방어하는 군사적 요충지이자, 1866년 병인박해 당시 불란서 함대가 진출했던 양화진과 불과 500미터 거리"라며, "양화진과 이 공원을 연계하면 매력적인 관광상품으로도 손색이 없을 것"이라고 했다.

 

서울함공원 개장 - 한강에서 구경하는 해군 호위함, 고속함, 잠수정

 

서울함

 

아무래도 서울함공원의 백미는 서울함이다. 서울함은 1980년대 순수 국내기술로 설계, 건조된 1900톤급 호위함으로, 길이 102미터, 폭 11.6미터, 높이 28미터 크기의 함정이다.

 

84년에 취역해 15년에 퇴역했는데, 취역식 당시에 서울시장이 참석해서 자매결연을 맺었다고 한다. 서울함이라는 이름의 배가 결국 서울에 와서 긴 정박을 하게된 셈이다.

 

서울함공원 개장 - 한강에서 구경하는 해군 호위함, 고속함, 잠수정

 

서울함공원 개장 - 한강에서 구경하는 해군 호위함, 고속함, 잠수정

 

서울함은 한강 위에 떠 있는 형태로, 안내센터 앞쪽의 다리를 건너서 내부로 들어갈 수 있다. 갑판에 오르자마자 보이는 함포나 거대한 레이더 같은 시설들도 눈길을 끌지만, 전체를 원형 그대로 보존한 모습이 더 인상적이다.

 

내부 식당에는 컵이 놓여 있고, 매점에는 과자와 라면이 쌓여 있으며, 침실에는 옷까지 걸려 있어서, 마치 지금 당장이라도 해군이 탑승해서 출발할 수 있을 것 같은 느낌이 들 정도다. 그리고 해군 생활을 한 사람도 쉽게 구경할 수 없다는 함장실도 마음껏 들어가볼 수 있다.

 

서울함공원 개장 - 한강에서 구경하는 해군 호위함, 고속함, 잠수정

 

서울함공원 개장 - 한강에서 구경하는 해군 호위함, 고속함, 잠수정

 

한꺼번에 많은 관람객들이 몰려서 배가 좀 좁게 느껴지기도 했지만, 사람이 잘 다니지 않는 통로 쪽으로 또 공간이 있어서 꽤 큰 배임을 실감할 수 있었다. 유람선이 아닌 군사용 함정에서 한강을 바라보니 색다른 느낌이었는데, 군함 하나 떠 있어도 넓게만 느껴지는 한강은 한 도시의 강 치고는 너무 큰 강이라는 생각도 들었다.

 

서울함공원 개장 - 한강에서 구경하는 해군 호위함, 고속함, 잠수정

 

서울함공원 개장 - 한강에서 구경하는 해군 호위함, 고속함, 잠수정

 

서울함공원 개장 - 한강에서 구경하는 해군 호위함, 고속함, 잠수정

 

서울함공원 개장 - 마포 함상공원

 

서울함공원, 한강 함상공원

 

한강에 군함이 들어와 있는게 아직은 좀 어색한 느낌이긴 하지만, 계속 보다보면 또 익숙해지지 않을까 싶다. 서울에서 군함과 잠수정을 구경할 수 있다는 것이 또다른 볼거리가 될 수도 있겠고. 어쩌면 석양과 함께 어우러지는 독특한 포토존이 될지도 모르겠다.

 

어쨌든 관심이 간다면 서둘러 구경을 가보자. 12월 3일까지 무료입장이다. 그 이후에는 어린이 1천 원, 성인 3천 원 등 유료 관람이 된다.  

 

개장시간은 아래와 같다.

3월 - 10월: 평일 10시 - 19시, 토일요일 10시 - 20시

11월 - 2월: 평일 10시 - 17시, 토일요일 10시 - 18시.

 

더 자세한 내용은 공원 홈페이지를 참고하자.

 

> 서울함 공원 홈페이지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마포구 망원1동 |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빈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