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메라 구경을 가보자. 한두푼 하는 것도 아닌데 인터넷으로만 보고 사는 건 아니잖아. 

 

물론 집 근처 마트 같은데 가면 진열된 상품이 있을 때도 있는데, 그런 곳은 높은 확률로 전원이 안 들어온다. 이미 많은 사람들이 만져서 방전이 된 건지, 아예 고장이 난 건지 모르겠지만, 어쨌든 전원 들어오는 기기가 거의 없을 정도.

 

그래서 인터넷으로 대강 기종을 추려서 경험해볼 것들 리스트를 만들고, 또 현장에서 구경하다가 우연히 만날 수 있는 것들에 대한 기대를 품고, 나에겐 우주왕복선 쏘아올리는 금액과 마찬가지인 거금의 버스비를 들여서 길을 떠나본다.

 

소니스토어

 

소니스토어 압구정점

 

소니스토어는 소니 제품들을 다양하게 만나볼 수 있는 곳이다. 학동사거리에 위치해 있어서, 압구정로데오역에서 300미터 정도만 걸어가면 된다. 물론 나는 버스 타고 갔지만.

 

한 번 나갔을때 한 큐에 모든걸 해결하기 위해 최적 동선을 짜서 첫 코스로 이곳을 방문. 동선에 따른 편의성 외에는 특별히 이곳을 선택한 이유는 없다.

 

소니스토어 알파

 

디지털카메라뿐만 아니라 스마트폰이나 해드폰 등 다양한 소니 제품들이 진열되어 있었지만, 의외로 디카가 많이 전시되어 있지는 않았다. 그래도 대충 최근 나온 제품은 다 만져볼 수 있다.

 

소니스토어 알파

 

소니 알파 6000, 알파 5000을 만져봤는데, SD카드를 못 꽂게 해놨다. 다시 말하자면, 배터리 착탈구를 테이프로 붙여놔서 못 열게 해놨다. 뭐냐 이건. 짜게 식었다. 전원 넣고 셔터 잘 눌러지는 것만 느껴보라는 건가.

 

뭐 어쨌든 알파 몇 천 시리즈는 아무래도 전동식 렌즈의 모터 떨리는 진동이 불안감을 준다. 모터로 렌즈가 움직일 때마다 헐렁한 느낌이 느껴져서, 이거 오래 못 가는 것 아닐까라는 걱정을 심어주더라. 그냥 전동식이 아닌게 좋았을 뻔 했다.

 

소니스토어

 

딱히 뭐 해볼게 없다. 그래서 엑스페리아 스마트폰이나 구경해볼까 했는데, 직원이 매장 내부 사진은 찍지 말란다. 그래서 그냥 나옴. 내가 갈 데가 여기밖에 없는줄 아나, 흥.

 

 

압구정 캐논 서포트 센터

 

캐논 서포트센터 압구정

 

소니 스토어에서 압구정 로데오거리 입구 쪽(전철역 쪽)으로 조금 올라가면 캐논 서포트센터가 나온다. 1층 문 열고 들어가면 진열된 카메라들을 구경할 수 있고, 다른 층에는 갤러리와 강의실 같은 것도 있다.

 

캐논 100D

 

그래도 캐논인데하며 나름 기대를 안고 와봤다. 일단 제품군은 다양하게 전시해놨고, 전원도 다 들어온다. 전원 켜고 셔터 잘 눌러지는지는 체험해볼 수 있다.

 

여기도 SD카드를 꽂을 수 없게 막아놔서 사진 결과물 테스트를 해볼 수가 없다. 다들 알지 않은가, 카메라에 붙어있는 액정과 실제 사진 파일과는 괴리가 있다는 것. 액정으로만 보면 내 핸드폰도 사진 화질 꽤 괜찮게 보인다. 파일 뽑아보면 엉망이지만.

 

물론 인터넷에서 결과물을 찾아볼 수는 있다. 하지만 내 감각으로 찍어봐서 나오는 결과물과, 남이 찍어놓은 결과물을 보는 것은 좀 다르다. 어쨌든 내가 사용할 거라면, 내가 찍어봐서 나온 결과물을 봐야 한다. 그런 의미에서 캐논 체험관도 실망이다.

 

캐논 200D

 

뭐 어쨌든 EOS 100D 화이트는 생각보다 예쁘더라. 내가 손이 큰 편인데도 워낙 똑딱이 세월이 길어서 그런지 바디가 그리 작아서 불편하다는 생각도 안 들고. 근데 일반적인 DSLR 쓰던 사람들이라면 작다는 느낌 확실히 받을 수 밖에 없겠지.

 

이래서 실물을 만져봐야 한다. DSLR 쓰던 사람들이 100D가 바디가 작아서 불편하다고들 말 하던데, 그 말만 믿고 그런가보다 했으면 무턱대고 이거는 리스트에서 제외해버렸겠지. 근데 내가 사용하기엔 별로 불편하지 않다는 걸 체험했으므로 일단 리스트에는 살려놔본다.

 

그런데 저쪽 옆에는 새로 나온 것 같은, 200D가 놓여있다. 100D와 크기나 모양은 비슷한데, 프로세서부터가 다르게 해서 업그레이드 한 느낌. 올해는 이걸 밀겠구나 싶다.

 

캐논 1300D

 

1300D도 괜찮아 보이는데, 200D에게 밀리지 않을까 싶다.

 

EOS M

 

역시 미러리스는 별로 의지를 보이지 않는 느낌. 소니 같은 곳이 미러리스를 IT 제품으로 해석하고 치고 올라오기 시작하면 무섭게 올라올 수도 있는데, 너무 안이한 것 아닌가 싶을 정도. 이미 치고 올라오는 중이기도 하고.

 

어쨌든 셔터는 잘 눌러지더라. 이것 말고는 뭐 딱히 할 게 없잖아.

 

다음 편으로 계속.

> 카메라 체험하기 - 올림푸스 브랜드스토어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강남구 신사동 664-12 캐논플렉스 2층 | 압구정캐논서포트센터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빈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