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안 강나루 오토캠핑장은 국토종주 낙동강 자전거길 옆 공원에 위치해 있어서, 찾아가기도 편하고 아침에 바로 길 떠나기도 편하다. 여기서 약 4킬로미터 정도 내려가면 창녕함안보가 나와서 상쾌하게 도장 하나 찍고 갈 수도 있고.

 

다만, 마을과 조금 떨어진 곳에 위치해 있기 때문에 뭔가 사러 나가기가 귀찮다. 남지를 거쳐서 간다면 미리 이것저것 사 가는게 좋다. 물론 아무것도 안 사먹고 굶으면 돈 아껴서 더더욱 좋다.

 

국토종주 자전거길: 창녕함안보 - 양산 물문화관 인증센터

 

캠핑장 외곽으로 나 있는 이렇게 생긴 자전거길을 조금만 달려 나가면

 

국토종주 자전거길: 창녕함안보

 

창녕함안보 인증센터. 별로 특별한 건 없다. 스템프 투어를 하다보니 이게 국토종주인지 K워터 방문 투어인지 좀 헷갈리면서, 꼭 이렇게 가야만하나 하는 회의감이 무럭무럭 솟아오르는 시점이었다. 자전거로 국토종주를 또 한 번 한다면 인증센터는 무시하고 조금 다른 길을 택해서 달리고 싶다.

 

국토종주 자전거길: 창녕함안보

 

국토종주 자전거길: 창녕함안보 - 양산 물문화관 인증센터

 

창녕함안보를 건너서 계속되는 자전거길을 따라가면 낙동강 주변에 꾸며놓은 공원길로 라이딩을 할 수 있다. 뭔가 내버려둔 듯 하면서도 은근히 공원 분위기가 난다. 창녕 쪽은 이상하게도 버드나무가 많은데 버드나무 아래는 귀신이 가득.

 

국토종주 자전거길: 창녕함안보 - 양산 물문화관 인증센터

 

이쯤 되면 거의 방치에 가까운 길이라는 분위기가 풍기지만, 자전거길은 그럭저럭 괜찮은 편이다.

 

국토종주 자전거길: 창녕함안보 - 양산 물문화관 인증센터

 

국토종주 자전거길: 창녕함안보 - 양산 물문화관 인증센터

 

중간중간 자전거길이 끊어진 곳들이 나온다. 정식 종주길이 맞기는 하지만 완전 자전거길은 아닌 곳들을 지나야 한다.

 

 

삼랑진 가기 직전 하남읍 쪽에 남밀양 농협 하나로 마트가 보였다. 이 동네 편의점에서 여유롭고 호화로운 브런치.

 

 

무려 새우가 들어가 있는 편의점 도시락이다. 가격이 꽤 높길래, 이걸 먹을 바에는 그냥 식당을 가는게 낫지 않을까 싶기도 했지만, 이왕 본 김에 그냥 질렀다. 눅눅한 새우지만 먹을만 했다.

 

 

역시 뽑기는 꽝. 다음 인생에.

 

국토종주 자전거길: 창녕함안보 - 양산 물문화관 인증센터

 

국토종주 자전거길: 창녕함안보 - 양산 물문화관 인증센터

 

줌으로 찍어본 삼랑진교. 멀찌감치 눈에 들어왔는데 꽤 멀더라.

 

국토종주 자전거길: 창녕함안보 - 양산 물문화관 인증센터

 

국토종주 자전거길: 창녕함안보 - 양산 물문화관 인증센터

 

국토종주 자전거길: 창녕함안보 - 양산 물문화관 인증센터

 

이쪽 동네는 강물이 불어나면 침수되는 자전거길이 있다. 그래서 비가 많이 오는 기간에는 루트 정할 때 신경을 좀 써야 한다. 비가 좀 와서 강이 불어났다 싶으면 생림면 쪽으로 들어가는 길을 선택하는게 좋다. 괜히 강변길로 갔다가 길이 끊어져서 돌아나올 수도 있으니까.

 

국토종주 자전거길: 창녕함안보 - 양산 물문화관 인증센터

 

 

국토종주 자전거길: 창녕함안보 - 양산 물문화관 인증센터

 

딱히 설명할 것도 없는 의미 없는 사진들이 많은데, 사진 정리하기 귀찮아서 그냥 대충 선택해서 올리고 있다. 여행기 쓰기도 지친다. 내가 무슨 부귀영화를 누리자고 이런걸 하고 있나 자괴감도 느껴지고. 물론 부귀영화를 누릴 수만 있다면야 이런거 쓰고 또 쓰지. 아이고 힘들어.

 

나에게 힘을 주고 싶다면 자발적 원고료를 달라!

http://emptydream.tistory.com/notice/3675

 

국토종주 자전거길: 창녕함안보 - 양산 물문화관 인증센터

 

블로그에 잡다한 사진들을 많이 올려놓으면 나중에 참고사진 필요할 때 찾아쓰기 좋더라. 오직 그 이유만으로 사진을 많이 올리려 하고 있다.

 

국토종주 자전거길: 창녕함안보 - 양산 물문화관 인증센터

 

삼랑진교 부근부터 이제 슬슬 차량과 싸움이 시작된다. 부산을 비롯해서 경남쪽이 워낙 양보 없는 운전을 많이 해서 좀 피곤하다. 여기서도 양쪽이 절벽인 1차선 좁은 도로를 가는데, 나는 딱 10미터 정도만 더 가면 넓은 도로로 나갈 수 있는 상황이었는데, 그걸 못 참고 버스가 밀고 들어오더라. 딱히 피할 곳도 없는데 계속 밀고 들어왔고, 갓길도 없는 상태. 대체 어쩌라는 건지. 가만있다간 벽에 끼일 판이다. 그런데도 계속 밀고 들어오길래 아예 버스 앞쪽으로 나가서 버티고 서니까 그제서야 멈춘다. 미친 것 아닌가 싶었다. 그래도 부산 경남 쪽은 서로서로 워낙 험악한 운전에 익숙해서 그런지 순발력이나 빠릿빠릿한 면은 있다. 제주도에 비하면 짜증은 나지만 안전한 편이다. 제주도는 정말 최악이다.

 

국토종주 자전거길: 창녕함안보 - 양산 물문화관 인증센터

 

엠티비 로드고 뭣이고 이 동네는 자전거 탈만 한 분위기가 아니다. 빨리 벗어나자는 생각만 가득하다.

 

국토종주 자전거길: 창녕함안보 - 양산 물문화관 인증센터

 

국토종주 자전거길: 창녕함안보 - 양산 물문화관 인증센터

 

국토종주 자전거길: 창녕함안보 - 양산 물문화관 인증센터

 

양산으로 들어서자 제대로 된 자전거길이 슬슬 보이기 시작한다. 이쯤 돼선 다시 한 숨 돌리며 여유롭게 자전거를 탈 수 있었다.

 

국토종주 자전거길: 창녕함안보 - 양산 물문화관 인증센터

 

국토종주 자전거길: 창녕함안보 - 양산 물문화관 인증센터

 

국토종주 자전거길: 창녕함안보 - 양산 물문화관 인증센터

 

국토종주 자전거길: 창녕함안보 - 양산 물문화관 인증센터

 

양산도 자전거길이 꽤 잘 돼 있는 편이다. 길을 닦아만 놓은게 아니라, 강변따라 아예 길을 새로 만든 듯 하다. 덕분에 낙동강 바로 옆을 강바람 맞으며 달릴 수 있었다. 길이 좋아서 그런지 이쯤에선 자전거 타는 사람은 물론이고, 걷는 사람들도 많이 보였다.

 

국토종주 자전거길: 창녕함안보 - 양산 물문화관 인증센터

 

 

현장에서 봤을 땐 강물이 햇볕에 비쳐서 반짝반짝 빛났는데, 사진으로 찍어놓고 보니까 그냥 시커먼 물이네. 사진 안 찍어뒀으면 기억 속에서 한껏 미화될 뻔 했잖아. 사진 찍지 말걸.

 

국토종주 자전거길: 창녕함안보 - 양산 물문화관 인증센터

 

국토종주 자전거길: 창녕함안보 - 양산 물문화관 인증센터

 

강변이 아니라 아예 강 윗쪽으로 길을 만들어놨다. 이쪽 길은 정말 한 번 달려볼 만 하다. 기회 되면 폭풍우 몰아칠 때 이 길을 한 번 달려보고 싶다. 정말 재밌을 것 같아.

 

국토종주 자전거길: 창녕함안보 - 양산 물문화관 인증센터

 

시원하게 뻗은 길을 달리다보면 어느새 양산 물문화관 인증센터 부스가 나온다. 자전거길이 잘 돼 있어서 쭉쭉 나가다보면 이거 못 보고 지나칠 수도 있다. 실제로 여기서 쉬고 있는데, 여기 지나쳐서 쌩하니 달려가다가 다시 돌아오는 사람들을 몇몇 봤다.

 

 

물이 문화적으로 뿜어져나와서 물 문화관일까. 주위에 물문화관 같이 생긴 건물은 딱히 없어 보이던데. 있어도 들어가보진 않았겠지만.

 

Posted by 빈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