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리목 등산로를 계속해서 올라가다보면 어느 순간 숲이 끝나고 벌판이 펼쳐진다. 여기는 시야를 가리는 나무도 별로 없고 해서 사방이 확 트여 있는데, 겨울철에 이곳이 완전 눈밭이라서 이 벌판에 들어서자마자 사람들은 다들 와 하고 탄성을 내질렀다.

 

여태까지 걸어 올라온 숲길도 눈꽃 내려앉은 나뭇가지들이 하얗게 반짝반짝 빛은 나고 있었지만, 벌판으로 나가면서 눈이 시리도록 환하게 밝은 눈밭을 보면 정신이 번쩍 들면서 감탄사가 절로 나올 수 밖에 없었다.

 

하지만 그 아름다운 풍경을 구경하는데는 대가가 따르는데, 바람을 막아주는 것이 없어서 얼굴을 꽁꽁 열려버릴 정도로 차가운 바람이 세차게 분다. 미리 목도리나 바람막이를 준비해가서 얼굴을 가려주지 않으면 찢어질 정도로 차가운 바람을 맞으며 걸어갈 수 밖에 없다.

 

 

 

 

 

 

 

 

 

 

 

 

어리목에서 탐방로를 따라 올라가는 동안 다른 계절엔 지천에 깔린 조릿대 같은 걸 많이 볼 수가 없었다. 모두 눈 속에서 조용히 숨을 죽이고 있기 때문이다. 나무로 된 길이나 계단도 눈으로 두껍게 덮혀 있었는데, 계단은 아예 형체가 없어져 눈길로 만들어진 경사로가 돼 있을 정도다.

 

벌판 쯤엔 원래 돌로 만들어져 울통불퉁한 길이 있어서, 다른 계절에 여기를 오르는 사람들은 발에 무리가 가서 걷기 힘든 길이라고 말하기도 한다. 그런데 눈 쌓인 겨울에는 이런 돌길도 모두 눈으로 덮혀버려서 오히려 걷기는 더 편해진다. 물론 큰 돌 사이에 소복이 쌓여있는 눈을 잘 못 밟으면 발이 푹 빠져서 신발 안으로 눈이 들어가기도 하니까 조심할 필요는 있다.

 

 

 

 

 

 

 

 

 

 

 

 

윗세오름 쪽으로 점점 더 올라갈 수록 경치도 볼 것이 많아졌다. 사제비 동산도 보이고, 저 멀리 어렴풋이 바다도 보였다. 바로 옆 언덕 위로는 거센 바람이 불어서 쌓여 있던 눈을 안개처럼 흩날리는 모습을 볼 수 있었고, 그 사이로 푸른 하늘을 백마 처럼 달려가는 구름도 볼 수 있었다.

 

알록달록한 것보다 심플한 것을 좋아한다면 겨울산을 오를만 하다. 사진을 찍어도 마치 흑백사진 처럼 나올 정도로 온통 하얀색 천지니까. 그 속에서 대부분의 사물들은 색깔을 잃고 어두운 색으로 보일 뿐이었다. 아마도 눈에 햇빛이 반사되어 더욱 그렇게 보였을지도 모른다. 

 

 

 

 

 

 

 

 

등산로임을 표시하기 위해 세워둔 빨간 깃발의 깃대에 바람 부는 방향 쪽으로 눈이 얼어붙어 있는 것을 보면, 여기가 얼마나 바람이 세게 불고 추운 곳인지 짐작할 수 있을까. 추워서라도 몸을 움직여야해서 발걸음을 더욱 재촉할 수 밖에 없다. 사진 찍는다고 잠시 멈춰 선 순간에 땀이 차갑게 식어버릴 정도니까.

 

 

 

 

 

 

사람 허리 높이 정도로 설치 돼 있는 등산로 가이드 로프가 모두 눈에 파묻혀 있다. 사제비동산을 비롯해서 만세동산, 망체오름, 누운오름, 붉은오름, 족은오름 등을 구분하며 구경할 수도 있지만, 멈춰서면 너무 추우므로 발걸음 재촉하며 구경할 수 밖에 없다.

 

 

 

 

 

 

이 높고 추운 곳에 까마귀가 많이도 날아다닌다. 얘네는 춥지도 않은가. 그래도 까마귀들이 점점 더 많이 보이면 윗세오름 대피소에 가까워졌다는 뜻이기도 하다. 자꾸 사람 주변으로 날아드는 걸 보면 뭔가 바라는 게 있는 것 같기도 한데, 너무 가까이 날아오면 무섭고 불안해진다. 새 무서워하는 사람들은 좀 힘들지도 모르겠다. 그래도 딱히 해를 끼치지는 않으니까 그냥 무시하고 지나가면 된다.

 

 

 

 

 

 

 

 

 

 

이윽고 만나게 된 만세동산 전망대. 만세동산 일대는 옛날에 말과 소를 방목했던 곳이고, 지금의 전망대 자리 쯤에서 감시를 했다 한다.

 

날이 추워서 그런지 전망대 쪽으로는 사람들이 잘 가지 않았다. 그래서 길도 등산로처럼 잘 닦여지지 않은 모습이었다. 분명 저 만세동산 전망대로 가면 또 아름답고 훌륭한 경치가 기다리고 있을 텐데, 안타깝게도 저 가까운 거리를 포기하고 말았다.

 

등산을 늦게 시작하기도 했고, 올라오면서 사진을 찍느라고 시간도 많이 소비해버려서, 내려가는 시간을 고려하면 시간이 빠듯했기 때문이다. 동절기 버스 막차가 일찍 끊기므로 시간에 맞게 내려가야만 했다. 이것이 바로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사람의 비애. 물론 너무 추워서 전망대까지 더 갈 엄두가 차마 나질 않았다는 이유도 크다. 장갑도 없이 사진을 찍었으니까.

 

 

 

 

 

 

 

 

슬슬 '한라산 남벽'이 모습을 드러내거 점점 가까워지기 시작한다. 이쪽 설경이 너무 마음에 들어서 꽤 오래 반복해서 사진을 찍었다.

 

 

 

 

 

 

 

 

 

 

 

 

 

 

점점 남벽이 가까워지니까 걸어가면서도 심심하면 한 번씩 사진을 찍기도 하고. 사실 여기쯤 오면 발걸음 멈추고 쉴 필요도 없을 정도로 평탄한 길이 이어지지만, 그래도 조금씩 물도 마시고 쉬엄쉬엄 갔다. 언제 또 여길 와볼까라는 생각도 들고.

 

 

 

 

 

 

 

 

의외로 아이들과 함께 온 사람들도 많았는데, 꼬마들도 산을 잘 올랐다. 오히려 어른들보다 안 미끄러지고 잘 오르는 듯 했다. (사진에 나오는 꼬마는 아니고) 한 꼬마는 등산로 초입부터 하산하는 사람들에게 '컵라면 파는 데까지 얼마나 남았어요?'하고 묻곤 했다. 너무 초반부터 그 질문을 던졌기에 사람들이 '아이구 어쩌나 아직 좀 남았는데'하며 웃기도 했다. 나는 그것까지만 보고 그 꼬마와 완전히 멀어졌는데, 나중에 들어보니 그 꼬마 바로 앞에서 컵라면 물이 떨어져버려서 결국 먹지 못했다고.

 

 

 

 

이제 조금만 더 가면 드디어 윗세오름 대피소다.

 

 

다음 편에 계속.

 

이전글)

* 눈꽃 내린 겨울철 한라산, 어리목 영실 코스 - 1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애월읍 |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빈꿈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