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세돌 vs 알파고 경기일정

 

1: 2016.03.09(수) 13:00
2: 2016.03.10(목) 13:00
3: 2016.03.12(토) 13:00
4: 2016.03.13(일) 13:00
5: 2016.03.15(화) 13:00

 

대국은 바둑TV, 에브리온TV 채널 90번, 사이버오로 등에서 생중계 된다고 한다.

유튜브에서도 구글 딥마인드 팀 채널로 생중계 된다.

 

> DeepMind 유튜브 채널 (경기 생중계 방송 채널) (영어)

 

> 바둑TV 유튜브 생중계 (한국어)

 

 

(이미지: 구글 딥마인드 알파고 홈페이지)

 

 

 

* 잡다한 이야기

 

세기의 대결이라며 말 그대로 전 세계의 관심을 받고 있는 이세돌 9단과 알파고 바둑 인공지능의 대결. 이 행사 때문에 구글 지주회사인 에릭 슈밋 알파벳 회장도 이미 들어와 있는 상태고, 외신 언론들도 다수 입국한 상태라 한다. IT 중에서도 특히 연구소 쪽에 몸 담고 있는 쪽에서는 굉장한 관심을 보이고 있기도 하다.

 

언론을 보면 대체로 바둑 전문가 쪽에서는 그래도 아직은 인간이 이길 것이라는 관측이 많은 듯 하고, 컴퓨터 업계 전문가 쪽에서는 알파고의 승리를 조심스럽게 내비치고 있기도 하다. 어쨌든 경기를 거듭 할수록 알파고 쪽이 유리해지는 건 사실이다. 이세돌 기사의 기법을 학습하기 때문이다.

 

 

이번 경기는 중국식 규칙으로 치뤄진다 한다. 집이 많은 쪽이 이기는 한국, 일본 방식과는 다르게, 중국 룰은 살아 있는 돌이 많으면 이기는 규칙이라고. 알파고가 중국 룰로 학습을 해서 이 방식을 선택할 수 밖에 없었다고 한다. 이세돌 기사는 중국식으로 경기를 치를 경험도 있어서 흔쾌히 승락했다고.

 

여기서 이미 현재 인공지능 기술의 한계를 엿볼 수 있다. 같은 바둑을 두지만, 중국식으로 학습해놓은 걸 한국식으로 바꾸기는 꽤 힘든 작업이라는 것. 어느 정도 실력 있는 인간이라면 그렇게 크게 힘들지는 않았을 테다. 물론 게임 규칙이 바뀌면 자신의 역량을 모두 다 발휘할 수는 없게 되겠지만, 그래도 어느 정도 적응해서 할 수는 있었을 테다.

 

즉, 현재 알파고는 바둑에 특화된, 그것도 중국식 바둑에만 특화된 인공지능이다. 범용으로 여기저기 사용할 수는 없다는 얘기. 따라서 SF 같은 일은 거의 일어나지 않을 테다, 아마도.

 

 

바둑 전문가들 중에는 "알파고가 이긴다 해도 바둑판에서 인생을 느낄 수는 없을 거다"라고 말 하는 분들도 있다. 어렴풋이 이해도 되고 동의도 되는 말이다. 그런데 사실 대부분의 사람들은 바둑판에서 인생을 못 느낀다. 바둑을 좀 두는 사람들이나 느끼지 않을까. 그렇다면 대부분의 사람들은 바둑이라는 영역에서는 알파고와 같은 인공지능이라고 해도 무방할까. 역으로, 미래의 어느 순간 바둑 전용 인공지능이 바둑에서 인생을 느낀다는 어떤 메시지를 보낸다면, 그 인공지능은 바둑에서만큼은 인간이라 여겨도 되는 걸까.

 

이기든 지든 알파고는 고급 데이터를 얻어 갈 것이다. 만약 진다면 그 데이터로 좀 더 실력을 키워서 바로 내년에 다시 재도전을 할 수도 있을 테고. 그리고 가까운 미래에 언젠가는 인공지능이 인간을 이길 것이다. 그건 거의 확정된 미래다. 몇 년 후가 될 것이냐의 문제일 뿐.

 

 

최근 인공지능 바람이 불고 있다. 이름만 들으면 알만 한 회사들이 인공지능 개발에 열을 올리고 있고, 초보적인 수준의 인공지능은 이미 우리 생활에 들어와 있다. 그 대표적인 예가 바로 '시리'다. 그 외에도 자율주행차가 계속 시험 중이고, 로봇 기술도 계속 발전 중이다. 정말 조만간 기술이 급격하게 폭발하듯 터지면서 발전하는 시기가 올 듯 하다.

 

이런 시기에, 다소 엉뚱하다 싶을 수도 있겠지만, 가장 준비해야 할 것은 '인간은 왜 살아야 하는가'에 대한 타당한 답들 아닐까. 정답은 없다 하더라도 이런저런 타당한 이유들을 모아놓고, 이러이러하니 살아야 한다, 혹은 살 가치가 있다고 한 개인을 설득할 수 있을 정도의 논거는 미리 모아놔야 하지 않을까. 그렇지 않다면 곧 여러 분야에서 기계에 뒤지는 자신의 모습이 초라해 보여서 존재의 의미를 잃는 사람들도 많이 생겨나지 않을까. 이제 남은 시간이 별로 없다는 생각도 든다. 그동안 이러저러한 말들만 무성했던 그 질문에 대한 답을, 어떻게든 취합하고 뭉쳐서 알기 쉽게 내놓아야 할 때가 코 앞에 닥친 것 아닐까.

 

 

신고
Posted by 빈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