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는 마트에서 라면을 사오다가 갑자기 화가 나는거라. 맨날 라면이나 퍼먹고 인생이 이게 뭐냐. 사람이 어째 맨날 라면만 먹고 사냐. 쫄면도 먹고, 국수도 먹고, 우동도 먹고, 스파게티도 먹고 좀 다양하게 먹어야지. 이렇게 면만 먹다간 면식범이 될 거야. 하지만 괜찮아, 일면식도 없는 사람이 되는 것 보다는 낫지.

 

어쨌든 그래서 앞뒤 안 가리고 마침 근처에 보인 KFC에 딱 들어갔다. 예전부터 한 번 먹어봐야지 싶었던 '오코노미 온더 치킨'. 전에는 그냥 평범하게 포스터 몇 개 붙여놓고 있었는데, 요즘은 이걸 화끈하게 밀기로 작정했는지 막 엑스배너에 천장 배너에 포스터도 더 많이 덕지덕지 붙여놓고 먹어라먹어라 주문을 걸고 있잖아.

 

내친 김에 신메뉴 한 번 먹어보기로 했다. 라면 다섯 개 들이 한 팩을 살 정도의 거금 오천 원을 펑펑 써야했지만, 내일 지구가 멸망할지도 모르니까.

 

 

'오코노미 온더 치킨' 혹은 그냥 '오코노미 치킨'이라고 부르는 듯 하다. 세트메뉴로 시키면 비스킷과 음료를 주지만, 그건 너무 과소비인 듯 싶어 단품 하나만 주문했다. 원래 시간이 좀 걸리는 음식인데다가 이미 주문해놓고 기다리는 사람도 꽤 있어서, 15분 정도 기다려야 한단다. 까짓거 집보다 여기가 더 따뜻하니까 몸이나 녹이며 기다린다.

 

 

드디어 나왔다 오코노미치킨. 매장에 자리가 없어서 결국은 포장해 나와서 바깥 구석 어디선가 자리잡고 먹기로. 집까지 가면 다 식으니까. 오천 원이나 주고 큰 맘 먹고 산 건데 이걸 식혀서 먹을 수는 없잖아. 어쨌든 비닐을 들췄을 뿐인데 박스를 뜯기도 전에 향긋한 오코노미야끼 냄새가 난다. 아아 이거 들고 버스나 지하철 타면 굉장히 주목받겠다.

 

 

오오 비주얼은 꽤 있어보여. 생각보다는 좀 작아 보였는데, 기분 탓인지도. 넓이는 대략 씨디 정도. 높이는 오백 원 짜리 동전 하나 크기 정도. 그것보다 약간 더 크겠다 아마도.

 

 

닭 통살을 뭉쳐놓은 패티(?)에 가쓰오부시, 오코노미야키 소스 등을 위에 뿌려놓은 형태. 베이스가 되는 치킨 통살은 꽤 두꺼운 편이다. 근데 위에 덮힌 오코노미야키 부분은 생각보단 그리 두껍지 않다. 들고 오면서 좀 식어서 그런지 가쓰오부시가 움직이진 않았다. 매장에서 바로 먹었으면 좀 더 역동적인 모습을 볼 수 있었을지도 모르는데. 어쨌든 전체적으로 군침 돌게 생기긴 했다.

 

 

함께 넣어준 플라스틱 칼이 과연 들어가기나 할까 싶었는데 의외로 잘 썰렸다. 치킨 통살과 튀김 껍데기 부분도 생각보다 부드러웠다. 식어서 딱딱해지면 안 들어갈 수도 있겠지만, 따뜻할 땐 잘 썰렸다.

 

포스터엔 웬 여자가 이걸 들고 있는 모습이어서, 혹시나 들고 먹으면 더 맛있을까 싶어 들어봤는데 너무 너저분해진다. 그냥 썰어먹는 걸로. 포장 박스 밑바닥에 비닐이 깔려 있어서 안심하고 썰어먹을 수 있다.

 

 

 

나름 베이컨 비슷한 것과 양파, 버섯 같은 것들도 있다. 그리 많이 들어가 있지는 않지만, 그래도 꽤 큼직하게 들어가 있어서 보기는 좋다. 물론 맛도 좋다. 맛은 치킨 통살에 오코노미야키 섞은 맛이라 설명할 수 밖에.

 

좀 짠 느낌이 있어서 밥이나 맥주와 함께 먹으면 더 좋을 듯 하다. 물론 삼겹살과 함께 먹어도 좋겠고, 소고기와 함께 먹어도 좋겠고, 프랑스식 디너 풀코스와 함께 먹어도 좋겠고.

 

 

 

닥치고 먹자. 별로 설명할 것도 없다. 이날만 그랬는지 몰라도, 매장에서 주문하는 손님 중 1/3 정도는 다 이 오코노미 치킨을 시키더라. 출시한지 얼마 안 되는 신메뉴인데 다들 어떻게든 알고 먹는구나.

 

 

 

 

모든 음식의 치명적인 단점은 먹으면 사라진다는 것. 정말 슬프다. 하이브리드 푸드 개발이 필요하다. 먹어도 사라지지 않는 음식을 좀 개발해달라.

 

 

사진을 많이 찍어서 그렇지 집중해서 먹으면 1분 이내에 다 먹을 수 있다. 음식의 존재와 소멸에 관한 아트라고 할 수 있다.

 

 

사라졌다.

 

 

 

쓰레기를 모두 박스에 담고 잠시 묵념. 맛은 있는데 한 가지 단점이 있다. 거의 치킨 서너조각 정도는 되는 양인데, 이걸 먹어도 배가 안 부르다는 것. 이제 밥 먹으러 가야겠다. 결국 다시 또 라면인가.

 

신고
Posted by 빈꿈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