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이 인도 델리 노선에서 기체 결함으로 운항을 지연하고는, 승객들에게 막연히 대기하라고 한 것으로 알려졌다.

 

기체 결함 지연, 무작정 대기하라고

 

2월 11일 저녁 7시 40분 경(현지시간), 대한항공 비행기는 인도 델리를 출발해 인천공항을 목적지로 운항 할 예정이었다. 처음에 40분 연착을 알릴 때만 해도 승객들은 으레 있는 연착이려니 하고 기다렸지만, 이후 정비 문제라며 시간이 계속 지연되다가 결국 해당 비행편은 취소됐다.

 

(대한항공 비행기 사진. 이 사진은 본문 내용과 상관 없음. 사진: PublicDomainPictures, CC0)

 

승객들은 새벽 1시 쯤에야 대한항공의 안내에 따라 델리 현지의 한 호텔에 도착했다. 하지만 갑작스럽게 많은 손님들을 받게 된 호텔 측에서도 준비가 미흡해서, 새벽 2시 쯤에야 치약, 칫솔 같은 간단한 세면도구를 받을 수 있었다.

 

비행기에 짐을 다 실어놓은 상태라 대부분의 승객들은 세면도구 등 별다른 짐이 없는 상태였다. 즉, 핸드백 같이 기내에 가지고 탑승할 간단한 소지품만 가진 채 호텔에 투숙하게 된 것이다.

 

 

해당 비행편에는 패키지 투어로 인도 여행을 떠난 팀도 서너 팀이 있었는데, 그 중에는 영어를 거의 할 줄 모르는 사람들로 구성된 팀도 있었다. 현지 가이드들은 손님들이 탑승 게이트로 들어가면서 헤어지기 때문에, 이 승객들은 별다른 가이드 안내도 없이 이 모든 상황을 겪어내야만 했다.

 

호텔에 도착하면 대한항공 측 직원이 대기하고 있을 것이라고 했지만, 막상 가보니 직원도 없었다고 한다. 그래서 영어를 잘 못 하는 사람들은 식사 같은 것들도 대충 눈치 봐서 해결해야 했다. 더군다나 식사에는 밥 먹는 비용만 공짜였고, 커피는 자비로 사먹어야 하는 등, 뭔가 좀 엉성한 대처 모습도 보였다.

 

11일 저녁에 해당 비행편이 취소될 때 항공사 측은 다음날 항공편을 탑승시켜 주겠다고 했다. 하지만 다음날엔 항공편 탑승이 다시 또 연기된다고 했다 한다. 결국 승객들은 막연히 기다릴 수 밖에 없었다.

 

(델리 레드포트. 사진: nitell, CC0)

 

만 24시간 대기 후 탑승 

 

대한항공은 결항 다음날인 12일 저녁 5시 경 승객들을 호텔에서 공항으로 이동시켰고, 밤 11시 경(현지시각) 승객들을 대체 항공편에 탑승시켰다. 대략 27시간이 지난 후에야 승객들은 귀국행 비행기에 탑승할 수 있게 된 것이다.

 

 

지금은 일단 승객들이 귀국행 비행기에 탑승했다는 것 까지만 알려진 상황이다. 델리 공항에서 해당 시간 비행편을 조사해보니 한국으로 직항하는 비행편이 나오지 않는다. 따라서 경유편으로 귀국하는 게 아닌가 하는 추측이 있을 뿐이다. 승객들이 귀국하거나 어떤 공항에서 내려서 다시 연락이 취해지면 내용을 더 추가하도록 하겠다. 또한 이번 일에 대해 어떤 보상으로 대처하는지도 계속 지켜보도록 하겠다.

 

 

대한항공 인도 이벤트

 

참고로 대한항공은 작년 12월 경부터 인도 직항 항공편을 운항중이며 광고도 많이 하고 있다. 홈페이지를 통해서 이벤트도 벌이고 있는데, 나도 이 글로 이벤트 페이지 링크도 걸고 사람들에게 알렸으니 이벤트에 응모한 것이 되려나.

 

(대한항공 인도 관련 이벤트 홈페이지 캡처. 출처: 대한항공 인도하는 인도여행)

 

아직 많은 사람들이 대한항공 같은 큰 항공사에 거는 기대가 있다. 최소한 저가항공과는 다른 무엇이 있을 것이라고 말이다. 그리고 진정한 실력이 드러나는 것은 위기 상황 때다.

 

그렇다면 사람들이 대한항공을 택하는 이유 중 하나는 이런 위기 상황 때 좀 더 프로페셔널 한 대응을 기대하기 때문이기도 할 것이다. 그래서 부모님 효도관광 보내드릴 때도 이왕이면 대한항공을 택하는 사람도 많다. 이번 패키지 팀 중에도 영어 못 하는 어르신 팀이 있었던 것도 아마 그런 이유에서일 테다.

 

하지만 대한항공이 이렇게 저가항공 못지 않은(?) 대처 능력을 보여준다면 이제 대체 대한항공의 경쟁력을 어디서 찾아야 하나. 같은 거리를 더 비싸게 간다는 특징? 광고를 좀 더 삐까번쩍하게 한다는 특징?

 

기체 결함을 미리 발견하고 도중에 추락하지 않게 방지한 것은 참 다행스런 일이다. 그런데 그 후에 승객들을 처리하는 데도 좀 더 설명해주고, 좀 더 인간처럼 (그저 돈 내는 짐승이나 짐짝이 아니라 인간으로) 대응을 했다면 오히려 잃었던 인지도를 끌어올리는 계기가 될 수도 있지 않았을까. 여러모로 참 안타까운 일이다. 마지막으로, 항공사는 항공사 본연의 업무에 좀 더 충실했으면 싶다.

 

 

p.s. 추가

한국시간으로 2월 13일 오전 11시 경 승객들이 인천 공항에 도착했다. 대한항공은 승객들에게 우대할인권 만 원짜리 6장을 줬다 한다. 대한항공 국내선 이용이나, 위탁 수하물 초과 시 사용할 수 있는 일종의 쿠폰이다. 즉, 만 하루를 넘긴 항공편 지연 보상으로 6만 원어치 쿠폰을 줬다(더 자세한 사항은 파악 중).

 

신고
Posted by 빈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