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의 주말 밤을 더욱 활기차게 만들었던 '서울 밤도깨비 야시장'이 작년에 이어 올해 다시 찾아왔다.

 

'밤도깨비 야시장'은 도깨비 처럼 밤에 반짝하고 나타났다가 사라진다는 의미로 붙여진 이름으로, 올해(2017년) 3월 24일부터 10월 29일까지 서울의 다섯 개 명소에서 주말 밤마다 열린다.

 

그중에서 3월 24일 시작하자마자 내국인 뿐만 아니라 외국인들까지 많이 방문해 성황을 이뤘던 '동대문 디자인 플라자(DDP)'의 '서울 밤도깨비 야시장'을 찾아가봤다.

 

매주 주말 밤, '서울 밤도깨비 야시장' - 동대문 디자인 프라자 DDP

 

서울 밤도깨비 야시장 - 동대문 디자인 프라자 (DDP)

 

금요일 저녁, 동대문 DDP에 밤도깨비 야시장은 말 그대로 도깨비 처럼 나타났다. 마치 예전부터 항상 거기 있었던 것 처럼 태연하게 생겨 있었고, 사람들도 마치 오래전부터 즐겨왔던 양 자연스럽게 야시장을 즐기고 있었다.

 

유명한 옷가게들이 많은 길 건녀편 쪽에서 보면 야시장이 열리는지 어쩌는지 보이지도 않는데 이렇게 첫날부터 많은 사람들이 몰려 든 것이 참 신기했다. 더군다나 외국인 관광객들까지도 많이 볼 수 있었는데, 관광객들이 많이 다니는 큰 길 가에서는 밤도깨비 야시장이 잘 보이지 않는다는 게 좀 안타까웠다.

-

매주 주말 밤, '서울 밤도깨비 야시장' - 동대문 디자인 프라자 DDP

 

매주 주말 밤, '서울 밤도깨비 야시장' - 동대문 디자인 프라자 DDP

 

동대문 디자인 프라자의 '서울 밤도깨비 야시장'은 '팔거리 광장'이라는 곳에서 열린다고 나와 있었다. DDP를 몇 번 가봤지만 팔거리 광장이라는 이름이 생소했는데, 대략 'LED 장미정원'이 있는 쪽이었다. 장소 이름에 너무 신경쓰지 말고 DDP건물 너머 '동대문 역사문화공원' 안쪽으로 들어가면 쉽게 찾을 수 있다.

 

매주 주말 밤, '서울 밤도깨비 야시장' - 동대문 디자인 프라자 DDP

 

매주 주말 밤, '서울 밤도깨비 야시장' - 동대문 디자인 프라자 DDP

 

매주 주말 밤, '서울 밤도깨비 야시장' - 동대문 디자인 프라자 DDP

 

서울 밤도깨비 야시장은 '푸드트럭'과 '핸드메이드' 노점으로 구성된 시장이다. 푸드트럭은 먹거리를 담당하고, 핸드메이드 상단은 쇼핑을 담당한다. 저마다 각기 다른 아이템과 특색을 가지고 있어서 그냥 마실가듯 나가서 구경해도 재미있다. 

 

푸드트럭 같은 경우는 핫도그, 돈까스, 스테이크, 만두 같은 익숙한 음식들도 많지만, 라오스 음식이나 봉지 칵테일, 사람 머리보다 훨씬 큰 솜사탕 같은 것들도 있었다. 핸드메이드 노점 역시 가방, 향수, 악세사리 등 다양한 물건들이 판매되고 있었다.

 

특히 DDP 야시장은 한 쪽 귀퉁이에서 마술이나 음악 연주 같은 공연들이 펼쳐져서, 시장을 찾은 사람들의 눈길을 끌었다.

 

매주 주말 밤, '서울 밤도깨비 야시장' - 동대문 디자인 프라자 DDP

 

매주 주말 밤, '서울 밤도깨비 야시장' - 동대문 디자인 프라자 DDP

 

매주 주말 밤, '서울 밤도깨비 야시장' - 동대문 디자인 프라자 DDP

 

매주 주말 밤, '서울 밤도깨비 야시장' - 동대문 디자인 프라자 DDP

 

푸드트럭은 단순히 먹거리만 파는 게 아니라, 각자 개성을 드러낼 수 있는 컨셉을 가지고 있는 사람들도 많았다. 복장을 특이하게 한다든지, 차량을 특이하게 꾸민다든지 하는 식으로 말이다. 그래서인지 아무래도 푸드트럭 쪽에 사람들이 많이 줄지어 섰다.

 

입소문을 타고 정보가 돌아다니는 건지, 인기있는 푸드트럭은 줄이 너무 길어서 아쉽게 발길을 돌리는 사람들이 있을 정도였다. 영업 시작한지 몇 시간 되지도 않았는데 벌써 재료가 다 떨어졌는지 장사를 접는 집도 있었다. 아마도 작년의 인기를 계속 유지하는 곳들 아닌가 싶은데, 올해도 아직 시간이 많이 남았으니 또 다른 스타가 생기지 않을까 싶다.

 

조금 아쉬운 점은, 푸드트럭의 주방이 다들 행인들의 눈높이보다 높은 곳에 위치해 있어서, 조리하는 모습이나 음식 모양을 제대로 볼 수 없다는 것이다. 내국인의 경우는 메뉴 고를 때 실물을 볼 수 없다는 가벼운 문제일 뿐이지만, 외국인의 경우는 대체 뭘 파는지 알 수 없을 가능성이 높다. 트럭에 음식 사진이라도 영어 이름과 함께 써 놓으면 좋지 않을까 싶다.

 

매주 주말 밤, '서울 밤도깨비 야시장' - 동대문 디자인 프라자 DDP

 

매주 주말 밤, '서울 밤도깨비 야시장' - 동대문 디자인 프라자 DDP

 

매주 주말 밤, '서울 밤도깨비 야시장' - 동대문 디자인 프라자 DDP

 

매주 주말 밤, '서울 밤도깨비 야시장' - 동대문 디자인 프라자 DDP

 

매주 주말 밤, '서울 밤도깨비 야시장' - 동대문 디자인 프라자 DDP

 

핸드메이드 상단은 DDP 통로 같은 곳에 줄지어 서 있었는데, 양쪽 벽 쪽으로 붙어 쭉 늘어서 있어서 지나다니며 구경하기 좋았다. 공간도 꽤 넓은 편이라 이쪽은 사람들로 꽉 막히거나 줄지어 서는 경우가 거의 없었다. 오히려 양쪽 끄트머리 쪽은 공간이 좀 남는 느낌이 들어서, 판매자를 조금 더 유치해도 되지 않을까 싶었다.

 

아무래도 서울 밤도깨비 야시장 상단의 아이템은 악세사리 같은 소품들이 많았다. 그럴 거라고 예상은 했지만, 이런 곳에서 아두이노라든가 요즘 유행하는 전기전자 부품 같은 것들도 파는 모습을 볼 수 있었으면 좋겠다. 물론 그리 많이 팔 수 없어서 하지 않는 거겠지만, '메이커 페어' 같은 것이 주말마다 열린다면 좋겠다는 바램이다.

 

그리고 밤도깨비 야시장의 상인들은 나름 엄격한(?) 심사를 거쳐서 선정되는 걸로 알고 있는데, 그것보다는 좀 가볍게 수시로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플리마켓도 있으면 좋지 않을까. 홍대 벼룩시장 처럼 여행사진이나 종이인형 같은 가벼운 아이템을 부정기적으로 가져가서 팔 수 있는 형태로 말이다. 물론 플리마켓도 운영 주체가 심사를 하고, 기본적으로 핸드메이드 같은 독창성 있는 것들만 참여할 수 있게 하는 게 좋겠고. 물론 누가 그 골치아픈 것을 꾸려나갈 것이냐 하는 게 문제이긴 하다.

 

매주 주말 밤, '서울 밤도깨비 야시장' - 동대문 디자인 프라자 DDP

 

매주 주말 밤, '서울 밤도깨비 야시장' - 동대문 디자인 프라자 DDP

 

매주 주말 밤, '서울 밤도깨비 야시장' - 동대문 디자인 프라자 DDP

 

매주 주말 밤, '서울 밤도깨비 야시장' - 동대문 디자인 프라자 DDP

 

어쨌든 동대문 디자인 플라자의 밤도깨비 야시장은 공간의 특성과 함께 야시장이 만나서 꽤 독특한 분위기를 이룬다. 어떻게 보면 약간 초현실 마켓 같은 느낌도 들고. 사진 잘 찍어서 해외에 뿌리면 특이한 야시장으로 눈길을 끌 수 있지 않을까 싶기도 하다.

 

DDP는 주말 저녁이라도 야시장이 열리고 있는 구역만 사람들이 많이 붐빌 뿐, 다른 공간들은 한적한 곳들도 많아서 조용히 돌아다니거나 쉬기도 좋다. 사진에 사람들 바글바글한 모습들만 보인다고 해서, 모든 공간이 발 디딜 틈 없는 것이 아니다. 오히려 빈 공간이 더 많으니 겁내지 말자.

 

참고로 DDP는 여의도 한강공원, 반포 한강공원과 함께 매주 금, 토요일 밤에 야시장이 열리고, 청계천은 매주 토, 일요일 밤에 야시장이 열린다.

 

매주 주말 밤, '서울 밤도깨비 야시장' - 동대문 디자인 프라자 DDP

 

매주 주말 밤, '서울 밤도깨비 야시장' - 동대문 디자인 프라자 DDP

 

매주 주말 밤, '서울 밤도깨비 야시장' - 동대문 디자인 프라자 DDP

 

매주 주말 밤, '서울 밤도깨비 야시장' - 동대문 디자인 프라자 DDP

 

매주 주말 밤, '서울 밤도깨비 야시장' - 동대문 디자인 프라자 DDP

 

매주 주말 밤, '서울 밤도깨비 야시장' - 동대문 디자인 프라자 DDP

 

서울 밤도깨비 야시장은 꿈과 모험 대신에 쇼핑과 먹거리를 제공할 것이다. 힐링 중의 최고는 먹는 힐링이다. 슬플 땐 지르고, 우울하면 고기 앞으로 가랬다. 우리가 어디 꿈과 희망이 없었던가, 돈과 시간이 없었을 뿐이지.

 

이번 한 주도 여러 일들이 있을 테고, 힘든 하루하루가 펼쳐졌을 테다. 사람이 많아서, 혹은 너무 비싸서 아무것도 못 사먹는다 할지라도, 가끔은 이렇게 유쾌한 사람들이 많은 곳에서 구경만 하는 것으로도 기운을 낼 수 있기도 하다. 힘들게 한 주를 끝나친 주말, 그냥 구경삼아 서울 밤도깨비 야시장을 한 번 찾아가보자. 혹시 모르지 내 마음의 불을 밝혀줄 일생일대의 음식을 만나볼지도.

 

매주 주말 밤, '서울 밤도깨비 야시장' - 동대문 디자인 프라자 DDP

 

매주 주말 밤, '서울 밤도깨비 야시장' - 동대문 디자인 프라자 DDP

 

매주 주말 밤, '서울 밤도깨비 야시장' - 동대문 디자인 프라자 DDP

 

매주 주말 밤, '서울 밤도깨비 야시장' - 동대문 디자인 프라자 DDP

 

매주 주말 밤, '서울 밤도깨비 야시장' - 동대문 디자인 프라자 DDP

 

서울 밤도깨비 야시장

 

3월 24일부터 개장한 '서울 밤도깨비 야시장'은 주말 저녁시간 다섯 개 장소에서 열리므로, 마음 내키는 곳으로 가보면 되겠다. 서울 밤도깨비 야시장이 열리는 장소는 다음과 같다.

 

* 여의도 한강공원 (물빛무대 인근): 매주 금토 18:00-23:00

* DDP (팔거리광장): 매주 금토 19:00-24:00

* 반포 한강공원 (달빛광장): 매주 금토 18:00-23:00

* 청계천 (모전교-광교): 매주 토일 16:30-21:30

* 청계광장: 5,8,9,10월에 열리는 시즌마켓. 18:00-23:00

 

매주 주말 밤, '서울 밤도깨비 야시장' - 동대문 디자인 프라자 DDP

 

매주 주말 밤, '서울 밤도깨비 야시장' - 동대문 디자인 프라자 DDP

 

매주 주말 밤, '서울 밤도깨비 야시장' - 동대문 디자인 프라자 DDP

 

서울미디어메이트 빈꿈

 

 

p.s.

서울 밤도깨비 야시장 홈페이지: http://www.bamdokkaebi.org/

 

신고
Posted by 빈꿈